전체뉴스 10491-10500 / 13,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주니치 이병규 4타수 무안타

    ... 침묵했다. 이병규는 29일 기후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와 홈경기에서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 1회 삼진, 3회와 5회는 유격수 땅볼, 7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잡히는 등 네 번의 타석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시즌 타율은 0.265에서 0.255(106타수 27안타)로 떨어졌다. 주니치는 2회 나카무라 노리히로의 좌월 투런포 등 5안타를 몰아쳐 얻은 4점을 잘 지켜 4-1로 이겼다. 한편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홈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8.04.29 00:00

  • [프로야구] 롯데는 '주춤'…로이스터는 `여유'

    ... SK와 승차가 5경기 차로 벌어진 반면 7위 LG와는 4경기 차로 줄어들며 중위권 싸움으로 밀려날 처지가 됐다. 지난주 롯데는 투타에 걸쳐 주춤했다. 상.하위타선을 가리지 않고 안타와 홈런을 양산하던 타선은 5경기에서 팀타율 0.219에 그쳤고 투수진은 5경기에서 31점을 내주고 평균자책점 6.14를 기록했다. 투타 균형도 맞지 않아 선발투수가 호투하면 타선이 터지지 않았고 선발이 무너지면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25일 경기에서 조성환이 끝내기 ...

    연합뉴스 | 2008.04.28 00:00

  • 이병규, 닷새 만에 2안타

    ... 진구구장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방문 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 5타수2안타로 게임을 마쳤다. 전날 3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이병규는 22일 한신전에 이어 닷새 만에 2안타 경기를 펼치면서 타율을 0.265(종전 0.258)로 약간 올렸다. 이병규는 3회와 7회 각각 중전 안타와 우전 안타로 출루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는 못했다. 1회와 5회는 좌익수 뜬공과 3루 뜬공, 9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주니치는 모리노 ...

    연합뉴스 | 2008.04.27 00:00

  • 이병규, 1안타…시즌 10득점

    ... 나카무라 노리히로의 적시 2루타로 우즈까지 불러들여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병규는 7회 말 볼넷을 골라 나간 데 이어 9회에는 유격수 땅볼, 12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며 5타수 1안타, 볼넷 1개로 경기를 끝냈고, 시즌 타율은 0.267(86타수23안타)로 약간 떨어졌다. 두 팀은 연장 12회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2-2로 비겼다. 한편 야쿠르트 스왈로스 마무리 임창용은 이날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방문 경기(야쿠르트 3-5패)에 등판하지 않았고, ...

    연합뉴스 | 2008.04.24 00:00

  • 요미우리 "이승엽 2군서 활약해야 1군 승격"

    ... 완전히 회복하지 않으면 1군에서 뛰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루이스 곤살레스의 컨디션이 좋다는 말에는 과장이 섞여 있다. 이승엽 대신 1군에 올라가 1루수로 뛰고 있는 곤살레스는 6경기에서 22타수 5안타(타율 0.227)에 그치고 타점도 전혀 올리지 못하는 등 저조한 성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승엽은 2군에서 타격자세를 바꾸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 동료 오가사와라 미치히로가 경기전에 하는 것처럼 번트 ...

    연합뉴스 | 2008.04.22 00:00

  • [취재여록] 타율에 길들여진 교육청

    "자율화를 하라니 하긴 해야겠는데 교과부에서 언제 또 불호령이 떨어질지 몰라 불안합니다. "(한 시교육청 관계자) 교육과학기술부가 지난 15일 내놓은 '학교 자율화 3단계 추진방안'을 두고 각 지방교육청들의 '눈치작전'이 극심하다. 교과부는 각 시ㆍ도교육청에 권한을 돌려주겠다며 수준별 이동수업과 수업시간 편성에 관한 지침,촌지금지 지침,사설모의고사금지 지침 등 29개 지침을 즉각 폐기했다. 이에 대해 각 시ㆍ도교육청은 일단 환영하면서도 ...

    한국경제 | 2008.04.21 00:00 | 이상은

  • '학교 자율화' 교육계 논란 분분

    ... 공교육을 이제야 정상화시킬 수 있는 희망을 제시했다"고 환영했다. 뉴라이트교사연합은 "우수한 교원들이 학교 현장을 지키고 있고 이들이 스스로 팔을 걷어 부치면 공교육 정상화는 시간 문제"라며 "이번 조치가 교육계 곳곳에 산재한 `타율의 전봇대'를 뽑아내고 사교육 시장에 밀려 뒷방 노인 신세가 돼버린 우수한 교사들을 중심으로 공교육을 정상화시키려는 의지의 표현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자유교조도 성명을 통해 "하향 평준화 해체를 위한 1단계 조치로 선진교육을 ...

    연합뉴스 | 2008.04.16 00:00

  • 이승엽 결국 2군으로

    ... 이승엽(32·요미우리 자이언츠)이 결국 2군으로 내려가게 됐다. 지지통신은 13일 요미우리-야쿠르트전이 끝난 뒤 이승엽이 2군행을 통보받았다고 짤막하게 전했다. 요미우리는 14일 이승엽 대신 내야수 루이스 곤살레스를 1군에 불러 올릴 계획이다. 통신은 이승엽이 지난달 29일 센트럴리그 개막 후 14경기에 계속 선발 출장했지만 타율 0.135(52타수7안타)에 2타점에 그쳐 2군에서 컨디션을 조절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4.14 00:00 | 한은구

  • [프로야구] 잘나가는 롯데, 불안 요인은?

    프로야구 8개 구단 가운데 가장 먼저 10승 고지에 선착한 롯데 자이언츠의 상승세는 언제까지 유지될까. 제리 로이스터 감독의 조련 하에 롯데는 초반 돌풍을 일으키며 괄목상대로 거듭났다. 팀 평균자책점(3.12)과 팀타율(0.289)에서 8개 구단 가운데 각각 1,2위에 오르는 완벽한 투.타 조화와 함께 기동력과 장타력까지 갖췄다. 모든 것이 완벽한 듯 보이지만 불안 요소가 없는 것은 아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임경완이 지키고 있는 ...

    연합뉴스 | 2008.04.14 00:00

  • 이승엽, 열흘내 자신감 회복이 숙제

    ... 이승엽(32.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소식을 비중 있게 전했다. 이승엽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2군행을 담담히 수용하면서 완벽하게 준비한 뒤 1군에 올라오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센트럴리그 개막 후 14경기에서 올린 성적은 타율 0.135(52타수7안타)에 홈런 없이 2타점. 요미우리 4번 주포로서는 극심하게 저조했다. 그러나 그가 베이징올림픽 최종 예선 참가로 시즌 준비를 전혀 못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참에 2군에서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는 시각이 ...

    연합뉴스 | 2008.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