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91-10500 / 12,5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재응, 7월3일 워싱턴전 이적 후 선발 데뷔

    ... 승수 시계가 2승(4패.방어율 5.78)에서 멈춘 서재응으로서는 3승을 달성하기에 쉽지 않은 상대다. 당시 워싱턴을 상대로 패전의 멍에를 쓸 때 맞대결을 벌인 끝에 7이닝을 3실점으로 막은 오티스가 승리 투수가 됐다. 워싱턴 타선에는 서재응에게 홈런 1개와 6타점을 뽑아내고 3할의 타율을 올린 브라이언 슈나이더와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던 강타자 알폰소 소리아노가 경계 대상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6.06.29 00:00

  • 이승엽, 25호 홈런 … 일본 통산 70호 '-1'

    ... 이어갔다. 이승엽은 1회 첫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1-7로 크게 뒤진 6회 1사 1루에서는 깨끗한 우전 안타로 찬스를 이어갔으나 홈을 밟지는 못했다. 8회 무사 2루에서는 중견수 뜬공에 그쳤다. 4타수2안타로 시즌 타율은 0.333에서 0.336(277타수93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요미우리는 3-9로 패해 이달 초에 이어 두 번째로 8연패 늪에 빠졌다. 이달 성적은 6승17패로 승률이 0.261로 곤두박질쳤다. 지난 8경기에서 요미우리의 경기당 ...

    연합뉴스 | 2006.06.28 00:00

  • thumbnail
    이승엽, 13경기 연속 안타..요미우리 7연패

    ... 못했다. 5회 2사 1루에서는 서서 삼진 아웃을 당했고 7회 2사 1루에서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볼넷을 얻었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시속 161㎞로 일본프로야구 최고구속 신기록을 세운 요코하마 마무리 마크 크룬의 빠른 볼에 방망이가 다시 헛돌았다. 타율은 0.335에서 0.333으로 떨어졌다. 센트럴리그 4위 요미우리는 최하위 요코하마에 1-2로 패해 7연패의 수모를 맛봤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6.06.27 00:00

  • 한국인은 사무라이

    ... 야구다. 프로 야구 시합은 지역을 대표하는 대리전처럼 치열하다. 프로 야구 역사가 오래된 만큼 선수층도 두텁다. 웬만한 팀은 선수들이 100명을 넘는다. 이런 야구 본고장에서 이승엽 선수는 현재 홈런 24개로 1위를 달리고 있다.타율도 2위다. 외국인에 대해 배타적인 일본 땅에서 이 선수는 당당히 실력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야구 뿐만 아니다. 올해 일본 프로 여자골프에서 이지희 선수는 상금 랭킹 1위에 올라있다. 현대사회는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들이 영웅인 ...

    The pen | 2006.06.26 16:04

  • 한국인은 사무라이

    ... 프로 야구 시합은 지역을 대표하는 대리전처럼 치열하다. 프로 야구 역사가 오래된 만큼 선수층도 두텁다. 웬만한 팀은 선수들이 100명을 넘는다. 이런 야구 본고장에서 이승엽 선수는 현재 홈런 24개로 1위를 달리고 있다.타율도 2위다. 외국인에 대해 배타적인 일본 땅에서 이 선수는 당당히 실력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야구 뿐만 아니다. 올해 일본 프로 여자골프에서 이지희 선수는 상금 랭킹 1위에 올라있다. 현대사회는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들이 영웅인 ...

    The pen | 2006.06.26 16:04 | 최인한

  • 김병현, 7이닝 무실점...시즌 5승

    ... 4.84에서 4.31로 크게 낮췄다. 김병현은 강판 때까지 최고구속 145㎞ 빠른 볼과 바깥쪽으로 휘어져 나가는 슬라이더성 커브, 타자 몸쪽으로 떠오르는 업슛 등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아메리칸리그 팀득점 3위(404개), 팀타율 4위(0.285)인 막강화력의 텍사스 타선을 잠재웠다. 특히 5회까지 매회 선두 타자를 아웃으로 처리, 타자와 승부를 손쉽게 이끌었다. 마이클 영, 마크 테셰이라, 행크 블레일록 등 텍사스 중심타선을 단 1안타로 묶은 것도 ...

    연합뉴스 | 2006.06.26 00:00

  • 박찬호, 5이닝 5실점...6승 도전 실패

    ... 5⅓이닝 10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던 박찬호는 이날 복수를 다짐했으나 조지마에게 연타석 홈런을 내주고 무너졌다. 박찬호는 1회 톱타자 스즈키 이치로를 좌전 안타로 내보내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치로는 전날까지 박찬호를 상대로 타율 0.393(28타수11안타)을 올린 '천적'이다. 후속 애드리언 벨트레의 머리를 맞혀 무사 1,2루에 몰린 박찬호는 그러나 호세 로페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라울 이바녜스를 삼진, 리치 섹슨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고 무실점으로 ...

    연합뉴스 | 2006.06.25 00:00

  • thumbnail
    본즈 719호 홈런

    ... 시애틀 매리너스전 이후 8일,6경기 만에 터진 대포.시즌 11호이자 통산 719홈런이다. 이로써 본즈는 통산 최다 홈런기록(755개) 보유자인 행크 아론과의 간격을 36개차로 좁혔다. 본즈가 내년에도 선수생활을 계속한다면 대기록을 수립하며 메이저리그 홈런사를 새로 쓸 가능성이 높다. 본즈는 이날 고의사구 2개와 볼넷 1개를 포함해 2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의 영양가 만점 활약으로 짜릿한 역전 드라마에 디딤돌이 됐다. 시즌 타율은 0.252.

    한국경제 | 2006.06.25 00:00 | 한은구

  • 이승엽, 11경기 연속 안타

    ... 프로야구 정규시즌 주니치 드래곤스와 원정경기에 1루수 겸 4번 타자로 나와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승엽은 이로써 지난 11일 롯데 마린스와 인터리그 경기부터 시작한 연속경기 안타행진을 `11'까지 늘렸다. 이승엽은 하지만 타율은 종전 0.336에서 0.335(266타수 89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추격의 발판을 놓는 안타를 날렸지만 두 차례 좋은 기회를 놓친 게 아쉬운 경기였다. 이승엽은 0-0으로 맞선 1회 첫 타석에서 주니치 좌완 선발투수 야마모토 ...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이승엽, 시즌 24호 홈런 … '50홈런 보인다'

    ... 지난 11일 지바 롯데전부터 10경기 연속 안타. 시즌 52,53타점째를 연속으로 올리며 이날 팀 득점을 모두 해결했다. 6회에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유격수 땅볼, 9회에는 2루 땅볼로 아웃됐다. 4타수 2안타로 시즌 타율은 0.333에서 0.336(262타수88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요미우리는 5회 이후 단 한 명만 출루하는 허약한 공격 탓에 주니치에 2-4로 무릎을 꿇고 4연패 부진에 빠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

    연합뉴스 | 2006.06.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