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471-10480 / 15,7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꽂이] '김팀장은 왜 나한테만 까칠할까' 등

      ... 비추는 거울 지혜와 자비, 상상력, 용기, 감사의 마음을 각각 배울 수 있는 동화 다섯 편을 수록했다. 수채화 톤의 그림이 상상력을 자극한다. (팀 말닉 지음, 김선희 옮김, 담앤북스, 96쪽, 1만3000원) 수학 박사 야구 천재 수학이라면 몸서리를 치던 수달이가 야구 경기를 구경하면서 ‘수학 박사’가 되는 이야기. 타율 승률 방어율 등을 계산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다. (윤승옥 지음, 고즈윈, 156쪽, 1만1800원)

      한국경제 | 2015.03.26 20:39

    • 허들 감독 "강정호, 마이너 평가전…타석 기회 늘리기 위해"

      ... 강정호도 타순을 야구 규정에서 자유로운 평가전을 통해 많은 타석에 나설 예정이다. 강정호는 25일 플로리다주 브래든턴 맥케크니필드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시범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범경기 타율은 0.111(27타수 3안타)까지 떨어졌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가 더 편안한 상태로 많은 타석에 설 방법을 마련했다. 강정호가 몇 차례 마이너리그 평가전에 나설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일시적인 이동"이라고 ...

      연합뉴스 | 2015.03.25 09:13

    • 추신수, 마이너리그 경기서 이와쿠마 상대로 3안타

      ... 경기를 치르지 못했기 때문에 공을 많이 보려고 노력했다"며 "첫 타석에서는 상대 투수 공에 부담을 느꼈지만, 점점 좋아졌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올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6경기에 나서 18타수 4안타(타율 0.222)를 기록 중이다. 16일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 이후,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나서지 않고 자체 평가전과 마이너리그 경기만 소화했다. 하지만 추신수는 "시범경기 출전 경기 수에 신경 쓰지 않는다"며 "4월 ...

      연합뉴스 | 2015.03.24 13:14

    • MLB닷컴 "머서, 피츠버그 주전 유격수 굳히기"

      ... 머서가 확실히 앞서고 있다는 점도 분명히 밝혔다. MLB닷컴은 "'스프링캠프 전투'라는 것이 있다면, 머서의 TKO승"이라고 묘사했다. 머서는 최근 11타수에서 7안타를 뽑아내며 시범경기 타율을 0.294로 끌어올렸다. 강정호는 최근 11타수에서 무안타에 그치며 삼진은 7차례 당했다. 타율은 0.130으로 낮아졌다. 머서는 "솔직히 말해서 전혀 걱정해본 적이 없다"며 "결과는 신경 쓰지 않고 ...

      연합뉴스 | 2015.03.24 06:44

    • thumbnail
      목동에 두고 간 불방망이…4번타자 강정호, 4경기째 무안타

      ... 시범경기에서 4번 타자 2루수로 출전했다. 4차례 타석에서 볼넷 1개만을 얻었고 안타는 없었다. 지난 12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시범경기 3번째 안타를 기록한 뒤 4경기에서 침묵을 지키고 있는 것. 강정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130(23타수 3안타)으로 떨어졌다. 삼진은 9개. 다만 강정호는 2회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고른 뒤 후속 타자의 연속 안타와 밀어내기 볼넷으로 홈을 밟아 시범경기 세 번째 득점을 올렸다 수확이 아주 없었던 경기는 아니었다. ...

      한국경제 | 2015.03.21 06:37

    • 피츠버그 강정호 결장…경쟁자 머서 3타수 3안타

      ... 강정호(28)가 20일(한국시간)에는 휴식을 취했다. 강정호는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시범경기에 결장하고 컨디션을 조율했다. 강정호는 최근 3경기에서 무안타로 침묵하며 시범경기 타율이 0.150으로 떨어진 상태다. 전날에는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삼진 2개 등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범경기에서 유격수와 3루수를 오가며 출전 중인 강정호는 지난 15일에도 결장한 바 있다. 반면 기존 피츠버그 유격수로 활약하다 ...

      연합뉴스 | 2015.03.20 05:12

    • 피츠버그 클린트 감독 `그래도 강정호`

      ... 아쉽지만 클린트 감독은 강정호(28,피츠버그)에 대한 신뢰가 여전하다. 강정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래든턴 매케크니 필드에서 열린 시범경기 디트로이트전에 3번타자 유격수로 나와 3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타율은 0.150까지 하락했다. 지난 16일 볼티모어전 이후 침묵하고 있지만 허들 감독은 강정호를 향해 두터운 신뢰를 보내고 있다. 클린트 감독은 이날 MLB닷컴을 통해 “강정호는 자신감 넘치고 쉽게 물러서지 않는 선수”라며 “그의 ...

      한국경제TV | 2015.03.19 17:52

    •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 3루수 교체 출장 무안타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강정호(28)가 시범경기에서 3루수로 교체 출장해 안타 없이 볼넷 1개를 기록했다. 강정호는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브래든턴의 매케크니 필드에서 벌어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서 5회초 3루수로 교체 출전해 볼넷 1개를 골라내고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강정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176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3.18 06:51 | 최인한

    • 윤석민 건재 불구 '극과 극' KIA 마운드… 여전히 물음표만 남다

      ...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극과 극의 선발진 물음표만 남는다 ▲ 시범경기 중 첫 4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한 임기준-스틴슨-양현종-문경찬(사진 = KIA 타이거즈) 시범경기 7경기 동안 KIA 선발 투수들은 22.2이닝을 소화하며 피안타율 0.262, 평균자책점 7.15를 기록했다. 그런데 이러한 기록들도 극과 극을 달린다. 첫 4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한 임기준-스틴슨-양현종-문경찬은 11이닝 동안 단 2실점을 하며 1.64의 평균 자책점과 함께 피안타율은 0.140으로 ...

      한국경제TV | 2015.03.18 00:04

    • '5번 지명타자' 추신수, 첫 장타 폭발…1타점·1득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5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9일 시카고 컵스전과 11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에 이어 3경기 연속 안타를 친 추신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250(16타수 4안타)으로 변함없었다. 시범경기 들어 추신수가 5번 타순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신수는 그간 줄곧 2번으로 나서다가 11일 에인절스전에는 3번으로 나왔다.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

      연합뉴스 | 2015.03.13 0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