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441-10450 / 15,7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정호 1타점 2루타…시범 2경기 연속 장타

      ... 힘을 냈다. 강정호는 3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레이크랜드의 조커 머천트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1타점 2루타를 쳤다. 4타수 1안타를 때린 강정호는 시범경기 타율을 0.171에서 0.179(39타수 7안타)로 약간 올렸다. 이틀 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2점 홈런 포함 3타점을 수확해 시범경기에서 가장 좋은 타격을 보인 강정호는 2경기 연속 장타를 터뜨려 장타율을 0.429에서 ...

      연합뉴스 | 2015.04.01 04:55

    • `빅보이` 이대호, 1호 홈런 터졌다

      ... 진루한 이대호는 마쓰다 노부히로의 2타점 2루타 때 홈을 밟으며 득점도 올렸다. 하지만 세 번째 타석과 네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과 병살타를 친 뒤 교체됐다. 이대호는 이날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2득점 1볼넷을 기록, 타율은 0.231로 상승했다. 소프트뱅크는 10안타를 퍼붓고 오릭스에 7-0으로 크게 이겼다. 정광채기자 wowsports0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박명수 교통사고 난 레인지로버, 억대 가격대 다양한 ...

      한국경제TV | 2015.03.31 23:15

    • 추신수 4타수 무안타 3삼진…타율 0.167

      ...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헛스윙 삼진을 세 차례나 당했다. 추신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188에서 0.167(36타수 6안타)로 떨어졌다. 삼진은 11개로 늘었다. 추신수는 16일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뒤 왼쪽 팔 삼두근 통증 때문에 줄곧 지명타자로 나서다가 전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경기에서는 ...

      연합뉴스 | 2015.03.31 08:40

    • 강정호 홈런, 시범경기 부진 한방에 날려버려.."자신감 UP!"

      ... 파이어리츠)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챔피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시범경기에 6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으로 활약했다. 강정호는 시범경기 2호 홈런과 함께 타율을 1할7푼1리(35타수 6안타)로 끌어올렸다. 강정호는 2회초 2사 후 첫 타석에 들어서 셸비 밀러를 상대로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난 뒤 5회초에는 유격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하지만 강정호는 1-1로 맞선 7회초 2사 3루서 바뀐 투수 ...

      한국경제TV | 2015.03.30 13:13

    • 주전 경쟁 다시 불붙나?··감 잡은 강정호 홈런·3타점 `폭발`

      ... 지역 언론으로부터 받다온 우려를 말끔히 씻음과 동시에 거포의 존재감을 한껏 뽐냈다. 특히 같은 내셔널리그에 속한 애틀랜타를 상대로 좋은 타격을 보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날까지 35타수 6안타를 친 강정호는 시범경기 타율을 0.129에서 0.171로 끌어올렸다. 강정호 홈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강정호 홈런, 클래스 있네" "강정호 홈런, 크다 커" "강정호 홈런. 다시 살아나나?" "강정호 홈런, 주전경재 다시 불붙나?"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

      한국경제TV | 2015.03.30 10:06

    • 살아나는 강정호, 결승 홈런 포함 3타점 맹타

      ... 결승 투런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3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지난 4일 첫 시범경기였던 토론토전에서 나온 홈런 이후 26일 만에 터진 두 번째 홈런이다. 또 강정호가 멀티히트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전까지 타율 0.129로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리던 강정호는 모처럼 거포 본능을 과시했다. 강정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171(35타수 6안타)로 올랐다. 출발을 썩 좋지 않았다. 강정호는 애틀란타 선발 셸비 밀러를 상대로 2회와 5회 모두 뜬공으로 ...

      한국경제TV | 2015.03.30 09:01

    • thumbnail
      개막 다가오니 본격 예열…강정호, '결승 홈런' PIT 승리 경인

      ... 피츠버그의 4 대 2 승리로 끝나면서 강정호는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그간 저조한 타격으로 주전경쟁에 적신호가 켜졌던 강정호로서는 메이저리그 개막에 앞서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셈이다. 이날까지 35타수 6안타를 친 강정호는 시범경기 타율을 0.129에서 0.171로 끌어올렸다. 시범경기 타점도 1개에서 4개로 불었다. 한편 피츠버그는 30일 홈인 플로리다 주 브래든턴의 매케크니 필드에서 같은 리그팀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대결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

      한국경제 | 2015.03.30 05:18

    • thumbnail
      강정호 폭발…시범경기 2호 홈런 포함 3타점

      ... 5번째 안타이자 시범경기 두 번째 타점을 신고하는 적시타였다. 안타 맛을 본 강정호는 9회 네 번째 타석에서 왼쪽 방향으로 잡아당겨 화끈한 홈런을 터뜨리고 동료의 축하를 받았다. 이날까지 35타수 6안타를 친 강정호는 시범경기 타율을 0.129에서 0.171로 끌어올렸다. 강정호의 시범경기 타점도 1개에서 4개로 불었다. 피츠버그는 30일 홈인 플로리다 주 브래든턴의 매케크니 필드에서 같은 리그팀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대결한다. (댈러스연합뉴스) 장현구 ...

      연합뉴스 | 2015.03.30 04:52

    • 강정호, 침묵 깨고 메이저리그 입성 후 첫 3루타

      ... 경기를 끝낸 것도 의미가 있다. 1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부터 25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까지 7경기 연속 삼진을 당했던 강정호는 이날 미네소타전에서 긴 사슬을 끊었다. 이날 경기는 7회부터 내린 비가 멈추지 않아, 8회초 2사 후 강정호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콜드게임 선언됐다. 피츠버그가 4-2로 승리했다. 강정호는 시범경기 타율을 0.133(30타수 4안타)으로 조금 끌어올렸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jiks79@yna.co.kr

      연합뉴스 | 2015.03.28 06:56

    • thumbnail
      YG만의 성공 방정식 책으로 읽는다 'YG는 다르다' 출간

      ... 것”이라는 논평을 내놓기도 했다. 이렇듯 YG의 행보는 이제 세계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부침이 심한 국내 엔터테인먼트계에서 YG처럼 매번 새로운 도전을 하면서 성과를 거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양현석 그 스스로도 “타율 8할이 넘는다”고 말했을 정도다. 특히 YG의 지금까지의 행보를 되짚어보면 이 시대의 과제인 ‘혁신과 변화’를 그 누구보다 잘 수행해왔음을 알 수 있다. 어떻게 그런 일이 가능했을까? ‘YG는...

      모바일한경 | 2015.03.27 14:30 | 박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