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421-10430 / 15,5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대호 `응징 홈런`에 일본 언론 "4번 자존심!"

      ... 2-0 앞서던 5회초 3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지난 13일 지바 롯데전에서 이후 터진 시즌 16호 홈런이다. 이 홈런으로 이대호는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3타수 1안타(1홈런) 3타점 1볼넷을 고른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303을 유지했다. 안타는 하나였지만 그 안타가 홈런이었고, 그 홈런으로 소프트뱅크는 승리를 차지했다. 2위 오릭스와의 승차는 4.5가 되면서 자력 우승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5회초 팀이 2-0으로 앞선 5회 1사 2루에서 ...

      한국경제TV | 2014.09.17 08:20

    • 이대호, 16호 홈런 '완벽한 자신감 회복'

      ... 격차를 2.5경기로 벌렸다. 5회 이대호의 스리런홈런으로 니시가 마운드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이대호 홈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3할 유지하고 20홈런 가자~!" "이대호 앞으로도 득타율 높고 영양가 있는 타점 쌓아보자! 파이팅! " "역시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 등의 자랑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승은정 인턴기자(숙명여대 의류학과 4년) sss3612@naver.com ...

      한국경제 | 2014.09.17 08:02 | 승은정

    • `15승 유력` 그레인키, 2루타 이어 홈런까지

      ... 4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샌프란시스코 두 번째 투수 팀 린스컴을 통타해 2루타를 날렸다. 그레인키는 올 시즌 팀 투수 가운데 가장 많은 2루타를 기록 중이다. 그레인키의 타격 능력은 이미 정평이 나 있다. 지난 시즌 29경기 타율 0.328 출루율 0.409를 기록, 내셔널리그 실버슬러거로 선정됐다. 6회까지 무실점 호투하고 있는 그레인키는 팀이 17-0으로 크게 앞서 있어 시즌 15승이 확실시된다. 한편 류현진은 전날 부상의 정도를 정확히 알아보기 위해 ...

      한국경제TV | 2014.09.14 12:46

    • '결승홈런' 이대호, 2안타 1타점 맹타

      ... 이끌었다. 이대호는 13일(한국시간) 일본 후쿠오카 야후돔서 열린 '2014 일본프로야구' 지바롯데 마린스와의 홈경기서 4번타자로 선발 출전해 4회 결승포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시즌 15호 홈런. 이로써 시즌 타율은 종전 3할 1리서 3할 2리로 소폭 올랐다. 0-1로 끌려가던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이대호는 상대선발 나루세 요시히사를 상대로 8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안타 생산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4회말 ...

      한국경제TV | 2014.09.13 19:13

    • 이대호, 결승 홈런…열흘 만에 시즌 15호 아치

      ... 아치다. 이대호는 이 홈런으로 시즌 58번째 타점을 올렸고, 경기가 3-2로 끝나 이대호는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이대호는 6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루세의 직구를 잡아당겨 좌전안트를 쳐내 시즌 43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하기도 했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302(종전 0.301)로 소폭 상승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jiks79@yna.co.kr

      연합뉴스 | 2014.09.13 16:26

    • 프로데뷔 후 최소 이닝…류현진이 잃은 것들

      ... 정규시즌에서 류현진은 최대 세 차례 등판이 가능하다.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일찍 확정한다면 선발 등판 횟수가 한 차례 줄어들 수도 있다. 돈 매팅리 감독이 애초 구상한 대로 등판한다면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팀 타율 1위 콜로라도 로키스(12일 현재 0.274)와 투수들의 무덤 쿠어스필드에서 만나고, 껄끄러운 샌프란시스코와 홈에서 재대결한다. 한 차례 등판이 더 가능하다면 콜로라도와 마지막 홈 3연전(9월 27∼29일)이 류현진의 시즌 ...

      연합뉴스 | 2014.09.13 13:13

    • 다저스 매팅리 감독, '슬럼프' 푸이그 감싸기

      ... 경기”라며 “푸이그가 기량을 되살린다면 팀도 승승장구할 것"이라고 푸이그를 샌프란시스코전 위닝시리즈의 키 플레이어로 지목했다. 푸이그는 전반기 90게임에서 12홈런 52타점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그 결과 전반기 푸이그의 성적은 타율 0.309, 출루율 0.393 장타율 0.522로 다저스 타선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냈다. 하지만 후반기 들어 푸이그는 끝 모를 부진으로 빠져들었다. 41게임에서 타율 0.255와 1홈런 8타점으로 부진했고, 출루율(0.355)과 ...

      한국경제TV | 2014.09.11 11:48

    • 이대호 결승타··세 경기만에 안타(2루타 2개)·타점

      ... 10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출전, 안타를 모두 2루타로 장식하며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전날까지 두 경기 연속 4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이대호는 0.302까지 떨어졌던 타율을 0.303으로 소폭 끌어올렸다. 이대호는 1회초 2사 1루에서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날려 2사 2, 3루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5번 타자 야나기타 유키가 루킹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소프트뱅크가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

      한국경제TV | 2014.09.11 10:17

    • 다저스 핸리 라미레스, 최고의 FA로 거론

      ... 달러 이상의 계약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전히 방망이에서는 가치가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잦은 부상으로 결장이 많다는 것은 분명 값을 떨어뜨리는 대목이다. 한편 2위로는 피츠버그의 포수 러셀 마틴이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타율 0.287로 메이저리그 포수 평균 타율 0.247을 훨씬 넘어섰다. 투수 중 1위는 2013시즌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맥스 슈어저(디트로이트)가 꼽혔다. 김민혁기자 minhyu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 2014.09.10 11:55

    • 류현진, 13일 `강타선` 샌프란시스코 상대..15승 가능성은?

      ... 감독은 샌프란시스코와의 3연전에 류현진, 잭 그레인키, 클레이튼 커쇼를 투입할 예정이다. 사실상 총력전이다. 이 3연전에서 서부지구 우승이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샌프란시스코는 8월 들어 엄청난 타력을 뽐내고 있다. 8월 팀 타율이 2할8푼8리, 9월에는 3할3푼2리로 상승세다. 또한 류현진의 상대 투수는 에이스 메디슨 범가너(25)로 예정됐다. 범가너는 올 시즌 17승 9패 평균자책점 3.02를 기록 중이다. 8월에는 무려 4승을 챙겨 내셔널리그 최우수투수로 ...

      한국경제TV | 2014.09.08 0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