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701-287710 / 312,2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기선 인천시장 9일 소환..대검, 공적자금 비리 관련

    공적자금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대검 '공적자금비리 합동단속반(본부장 김종빈 검사장)'은 8일 최기선 인천시장이 대기업으로부터 3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잡고 10일 오후 2시에 소환키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 시장에 대해 이미 소환통보를 했으며 최 시장 측은 검찰에 출두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전했다. 김후진 기자 j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4.08 17:51

  • 외식업.편의점 등 부가세 중점관리 .. 국세청

    ... △피부비만관리.발관리업 △부동산중개업 등이다. 국세청은 또 △음식숙박업소 △전자제품 판매 등 소매점 △귀금속 판매업소 △부동산중개업소 등은 신용카드 기피 사업자로 분류, 신고내용을 정밀 분석키로 했다. 국세청은 "중점관리 대상 사업자에 대해서는 불성실신고 혐의가 있으면 오는 7월 확정신고 전까지 성실신고를 유도하되 확정신고 때도 불성실 신고가 계속되면 세무조사 대상으로 선정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4.08 17:40

  • ['정치'를 바꿔야 '경제'가 산다] 3부 : (4) 모니터링

    ... 공금을 남용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로테르담 반 라벤스타인 시의원이 예산을 방만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 86년부터 시 고위간부를 지낸 21명에 대해 조사를 추진한 결과 페퍼 전 시장(당시 내무장관)의 판공비 남용혐의를 밝혀낸 것이다. 그의 판공비 남용금액은 우리돈으로 4백만원 정도. 개인 휴가시 법인카드로 1백80길더(9만여원)를 인출했고, 8백84길더짜리 술을 구입했으며, 식사비로 9백95길더(50여만원)를 사용한게 그 내역. '16년간 4백만원' ...

    한국경제 | 2002.04.08 17:24

  • 최기선시장 10일소환,수뢰혐의

    대검 '공적자금비리 특별수사본부(본부장 김종빈검사장)'는 최기선(57) 인천시장이 대우자동차판매㈜로 부터 3억원을 받은 혐의를 잡고 최 시장을 오는 10일 오후 2시 소환, 조사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최 시장에 대해 소환통보했으며, 최 시장은 검찰에 출석하겠다는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와 관련, 지난 96-98년 인천 행정부시장을 지낸 임석봉(63) 인천지하철공사 사장을 이날 오후 참고인자격으로 소환해 조사중이다. 검찰에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최기선시장 3억 수뢰혐의

    대검 '공적자금비리 특별수사본부(본부장 김종빈검사장)'는 최기선 인천시장이 대우자동차판매㈜로부터 3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잡고 최 시장을 오는 10일 오후 2시 소환, 조사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최 시장에 대해 이미 소환통보했으며, 최 시장측은 검찰에 출석하겠다는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와 관련, 지난 96-98년 인천 행정부시장을 지낸 임석봉 인천지하철공사 사장을 이날 소환해 조사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최 시장은 98-99년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최기선시장 수억 수뢰혐의, 10일 소환

    대검 `공적자금비리 특별수사본부(본부장 김종빈 검사장)'는 최기선 인천시장이 대기업체로부터 수억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잡고 최 시장을 오는 10일 오후 2시 소환.조사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최 시장에 대해 이미 소환통보했으며, 최 시장측은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 시장을 상대로 금품수수 경위 등을 조사한 뒤 대가성이 입증되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4천500억대 다단계 판매조직 적발

    ... 뇌물을 제공하면서 4천500억원대의 매출을 올린 불법 다단계 판매조직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지검 형사6부(정기용 부장검사)는 8일 불법 다단계 판매업체인 주코네트워크 회장 주수도(45)씨 등 4명을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하고상공부 차관을 지낸 제이유네트워크 회장 홍모(69)씨 등 23명을 불구속기소했다. 기소대상에는 주씨로부터 불법영업에 대한 단속무마 대가로 1천만원을 받은 전경무관 박동주(51)씨, 관할 행정관청에 대한 로비자금 명목으로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한나라당 공천자 사법처리.고발 잇따라

    오는 6.13 지방선거에 입후보할 한나라당 기초단체장 공천자들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잇따라 사법처리되거나 검찰에 고발되고 있다. 한나라당 고령군수 후보로 선출된 이태근 현 군수는 지방선거 출마를 포기한 군수 입후보 예정자에게 1천만원을 주고 자신에 대한 지지를 부탁한 혐의로 지난 7일 구속됐다. 특히 이 군수는 이 돈을 고령군 공무원직장협의회 회장 김모씨를 통해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어 지역 공직사회에 큰 파장을 낳고 있다. 한나라당 대구 달서구청장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임정수립일 모른다' 행패

    서울 성북경찰서는 8일 술에 취한 채 파출소에서 행패를 부린 혐의(공무집행 방해)로 차모(65.택시기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차씨는 7일 오후 6시40분께 서울 성북구 정릉4동 정릉4파출소에 술에 취한 채 들어가 김모(36) 경장에게 '4월 13일이 무슨 날이냐'고 물은 뒤 대답이 없자 '공무원이 돼 임시정부 수립일도 모르느냐'며 김 경장의 턱과 목을 때리는 등 15분간 행패를 부린 혐의다. 작은 할아버지가 상하이 임시정부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가토 前 자민간사장 의원 사퇴

    ... 요구 등에 대해 "국회라는 자리를 빌어 스스로 의혹에 대해 해명하겠다"고 의원 사퇴를 사실상 완강히 거부해 왔다. 가토 씨는 자신의 `금고지기'인 사토 사부로(佐藤三郞.61) 전 비서가 정치 자금조성 등의 과정에서 거액의 탈세 혐의로 검찰에 구속되면서 불거진 정치 자금 유용의혹 등으로 정치적 궁지에 몰려 왔다. 그는 의혹이 확산되자 지난 18일 자신이 이끌고 있는 가토파 회장직 사퇴와 함께 자민당을 탈당, 1차로 사태 수습을 시도했으나 정치 자금을 자신의 아파트 ...

    연합뉴스 | 2002.04.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