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7721-287730 / 371,7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무안타…클리블랜드 7연승

      한국인 메이저리거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후 처음 경기에 출전했으나 이전의 멋진 활약상을 보여주지 못했다. 추신수는 4일(이하 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스레틱스와의 원정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나와 볼넷 하나를 포함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이로써 지난달 24일 미네소타 트원스와의 원정경기부터 이어오던 안타행진이 8경기째 끝났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50에서 ...

      연합뉴스 | 2011.05.04 00:00

    • 인천경찰, 폭행 여교사 수사 착수…고소장 접수

      '학생 폭행 동영상'으로 논란을 빚은 인천 중학교 여교사를 상대로 피해 학생과 그 부모가 고소장을 제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A(15)군 부모가 4일 오전 경찰서를 찾아 자신의 아들을 폭행한 혐의로 인천 모 중학교 여교사 B(43)씨를 처벌해달라며 고소장을 냈다고 밝혔다. 여교사 B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4시25분께 경기도의 한 테마파크 체험학습 현장에서 약속한 시간에 늦었다는 이유로 A군의 따귀를 여러 차례 때리고 발로 ...

      연합뉴스 | 2011.05.04 00:00

    • 5급 세무공무원이 5억원 뇌물 수수

      ... 조사국으로 옮긴 뒤에도 사업 편의를 봐 준다는 명목으로 골프클럽 및 건설업체 대표,세무사 등으로부터 4억여원 상당의 뇌물을 챙겼다.K씨는 적발을 피하기 위해 일단 현금을 받은 뒤 수십 차례에 걸쳐 통장에 소액을 입금하거나 가족 및 친척 명의의 차명계좌를 이용하는 등 지능적인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감사원은 해당 국세청에 K씨의 파면을 요청했으며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5.04 00:00 | rang

    • 김석동 "제일저축은행 필요시 지원"

      ... 회장)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최한 조찬강연을 마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제일저축은행과 관련, "유동성이 꽤 있고 필요하면 자금 지원할 거니까 두고 봅시다"고 말했다. 제일저축은행의 임직원이 대출 과정에서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돼 전날 600억원가량의 예금이 빠져나갔지만, 약 3천억원의 자체 유동성이 확보돼 있으니 `일단 안심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준 것. 또 급격한 예금인출이 이어져 제일저축은행이 유동성 부족 문제를 겪더라도 당국의 신속한 자금 지원을 ...

      연합뉴스 | 2011.05.04 00:00

    • 인선이엔티, 최대주주 3000만원 배임·횡령 판결

      인선이엔티는 4일 최대주주인 오종택 전 대표의 배임 및 업무상 횡령 혐의에 대해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배임 및 업무상 횡령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하여 대부분 무죄를 선고했다고 공시했다. 다만 3000만원에 대해서만 소명자료 증빙이 부실해 유죄를 인정하고 징역 6월 및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으며, 오 전 대표는 이에 불복하고 항소를 추진중이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5.04 00:00 | mycage

    • 금융권 감사 금감원 싹쓸이 관행서 비리 잉태

      ... 결과를 보면, 이들 감사는 오히려 불법대출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거나 분식회계에 공모하는 등 부적절하게 처신한 것으로 밝혀졌다. 금감원 부국장 출신을 감사로 선임한 KB자산운용은 검찰의 압수수색을 당하기도 했다. 감사가 금감원 재직 시절 뇌물을 받은 혐의 때문이다.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금융감독원은 금감원 직원을 감사로 추천하는 `금융회사 감사추천제'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곽세연 이준서 기자 jun@yna.co.kr

      연합뉴스 | 2011.05.04 00:00

    • '온두라스 풍운아' 셀라야, 귀국길 청신호

      법원, 셀라야 前대통령 부패혐의 무죄 공개적 신변보장 확보…귀국 채비 나설듯 군부 쿠데타로 권좌에서 쫓겨난 뒤 1년 반 가까이 해외에서 머물고 있는 마누엘 셀라야 온두라스 전 대통령이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는 길이 활짝 열렸다. 셀라야 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대통령 연임을 제한하는 헌법 규정을 국민투표를 통해 뜯어고치려다 쿠데타로 쫓겨난 뒤 그간 도미니카 공화국에 머물러 왔다. 온두라스 항소법원은 부패와 문서위조,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

      연합뉴스 | 2011.05.04 00:00

    • [유가증권 기업공시] (3일) 고려개발 등

      ... 남구 대송면 토지 등 취득. ▲신세계=회사 분할에 따른 최병렬 대표이사직 사임으로 정용진 박건현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진흥기업=단기차입금 350억원 증가. ▲케이티스=KT와 114안내서비스 업무 402억원 위탁계약. ▲허메스홀딩스=이노라임 주식 취득 계약 해지.불성실공시 법인 지정 예고. ▲현대중공업=현대자원개발을 계열사에 추가. ▲효성=계열사인 진흥기업에 175억원 대여. ▲NCB네트웍스=전 대표이사의 횡령 무혐의 처분 확인.

      한국경제 | 2011.05.04 00:00

    • 檢 '김제 마늘밭 뭉칫돈 은닉' 밭주인 부부 기소

      전주지검 형사3부는 4일 110억원대의 불법 도박수익금을 자신의 마늘밭에 은닉한 혐의(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이모(51)씨를 구속기소하고 같은 혐의로 이씨의 아내(49)를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씨의 큰 처남(47.수배)으로부터 지난해 6월부터 12차례에 걸쳐 불법 도박수익금 112억5천600여 만원을 받은 뒤 전북 김제시 금구면 자신의 마늘밭에 109억7천여 만원을 파묻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

      연합뉴스 | 2011.05.04 00:00

    • 인선이엔티 "최대주주 3천만원 배임ㆍ횡령 판결"

      인선이엔티는 "현 최대주주(전 대표이사)인 오종택의 배임 및 업무상 횡령 혐의에 대해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대부분 무죄를 선고했으나 일부 금액인 3천만 원에 대해서 소명자료 증빙이 부실해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월 및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오 최대주주는 이에 불복하고 항소를 추진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검찰은 오종택 최대주주를 23억 7천500만원 규모의 배임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한 바 있다. 한정연기자 j...

      한국경제TV | 2011.05.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