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7711-287720 / 371,7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치정보 수집' 구글ㆍ다음 압수수색

      스마트폰 사용자 위치정보를 무단으로 수집 · 이용한 혐의로 구글의 한국법인 구글코리아와 다음커뮤니케이션이 3일 잇따라 압수수색을 당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이날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무실과 한남동 다음커뮤니케이션 서울지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장병덕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은 "구글의 자회사인 광고 플랫폼 애드몹(AdMob)과 다음커뮤니케이션의 모바일 광고 플랫폼인 아담(AD@m)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

      한국경제 | 2011.05.03 00:00 | 김주완

    • 세금으로 마약ㆍ외제차 산 공무원 징역 11년

      서울남부지법 12형사부(부장판사 김용관)는 국세 환급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7급 세무공무원 정모씨(37)에게 징역 11년과 벌금 10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세무공무원의 지위를 이용해 무려 52억원 이상의 국세를 빼돌린 데다 그 대부분을 히로뽕을 투약하거나 고가의 승용차를 사는 데 쓰는 등 죄질이 극히 불량해 중형을 선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판시했다. 정씨는 2004년 6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서울 시내 3개 ...

      한국경제 | 2011.05.03 00:00 | 허원순

    • 스위스내 카다피 은닉자산 4400억원

      [0730]로이터통신은 리비아의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가 스위스에 4억달러 이상의 자산을 은닉해 놨다고 3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스위스 외교부가 자국내 무아마르 카다피 및 측근들과 연계돼 불법 혐의가 있는 은닉 자산의 규모가 3억6000만스위스프랑(미화 4억1580만달러,한화 4428억원 상당)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전 대통령의 자산 규모는 4억1000만스위스프랑에 달하고 지네 엘 아비디네 벤 알리 튀니지 ...

      한국경제 | 2011.05.03 00:00 | mincho

    • '또 보험사기…'병원사무장 등 무더기 적발

      전남경찰 '나일론 환자' 보험설계사 등 8명도 입건 전남지방경찰청은 3일 월급제 의사를 고용해 병원을 운영하면서 치료하지 않은 환자를 치료한 것으로 속여 보험금을 타낸 혐의(사기)로 광주 K한방병원 사무장 J(42)씨 등 15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J씨는 지난 2009년 7월부터 1년간 매월 1천만 원을 주는 조건으로 월급제 의사 C(37) 등 4명을 고용해 병원을 연 뒤 환자를 치료하지 않고도 치료한 것처럼 허위로 보험금을 ...

      연합뉴스 | 2011.05.03 00:00

    • 美 '프리덤 라이드' 50주년

      ... 폭력에도 불구하고 400여명 이상으로 불어났고, 사우스 캐롤라이나, 조지아, 앨라배마, 미시시피주 등 남동부 지역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인종차별 철폐를 요구했다. 미시시피주정부는 프리덤 라이드 운동가 300여명을 `평화 침해' 혐의로 구속하기도 했다. 또 테네시 주정부는 당시 시위에 참가했던 학생들을 퇴학조치하기도 해 나중에 학생들로 부터 소송을 당하기도 했다. 운동가들은 다만 애틀랜타에서는 별다른 폭력사태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결국 당시 ...

      연합뉴스 | 2011.05.03 00:00

    • "처남이 무시" 종묘 인근서 십여차례 방화

      서울 혜화경찰서는 홧김에 종묘 주변을 돌아다니며 십여 차례 불을 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로 회사원 지모(3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씨는 지난 16일 오전 2시께 종로구 와룡동 길거리에 있는 포장마차 비닐 포장에 불을 붙여 560만원 상당의 피해를 내는 등 30~40분 동안 인근을 돌아다니며 7군데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지씨는 지난해 12월 18일과 31일, 올해 2월에도 인근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

      연합뉴스 | 2011.05.03 00:00

    • thumbnail
      '시신없는 살인사건' 피고인에 사형구형

      피고인 "살인만큼은 하지 않았다" 강력 부인 부산에서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화장한 뒤 자신이 숨진 것처럼 속여 거액의 보험금을 받아 챙기려 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 기소된 손모(41.여)씨에게 사형이 구형됐다. 그러나 손씨는 다른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살인혐의에 대해서는 마지막까지 강력히 부인했다. 부산지검은 3일 오후 부산지법 형사합의6부(김동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손씨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더는 피고인이 우리 시민사회에서 ...

      연합뉴스 | 2011.05.03 00:00

    • 세금 빼돌려 외제차 산 공무원에 징역 11년

      서울남부지법 12형사부(부장판사 김용관)는 국세 환급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부정처사후 수뢰 등)로 구속기소된 전 7급 세무공무원 정모(37)씨에게 징역 11년과 벌금 10억원을 선고했다. 정씨가 빼돌린 국세를 함께 쓴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 등)로 구속기소된 자영업자 조모(44)씨에게는 징역 10년과 벌금 10억원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세무공무원의 지위를 이용해 무려 52억원 이상의 국세를 빼돌린 데다 그 대부분을 히로뽕을 투약하거나 ...

      연합뉴스 | 2011.05.03 00:00

    • 단순 비리에도 '우량' 저축銀 예금 빠져

      ... 진화에 나섰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지석배)는 1억8000여만원의 금품을 받고 자신의 초등학교 동창이 대표이사로 있는 부동산개발업체 시너시스 등에 600여억원을 대출해준 유모 제일저축은행 전무(50)를 금품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대출을 받은 시너시스 대표 공모씨(50)도 금품 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유 전무는 2006년 11월부터 지난 2월까지 공 대표로부터 1억4000만원 상당의 상품권과 해외여행 경비 4100여만원 ...

      한국경제 | 2011.05.03 00:00 | 류시훈

    • 수원경찰, 사망신고후 억대 보험금 챙긴 가족 적발

      10개의 보험상품에 가입한 뒤 멀쩡한 가족이 숨졌다고 신고해 거액의 보험금을 타낸 가족보험사기단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도 수원서부경찰서는 허위 실종신고를 한 뒤 법원으로부터 실종신고 확정판결을 받아 거액의 보험금을 챙긴 혐의(사기 등)로 김모(49)씨와 정모(48.여)씨를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김씨의 전처 박모(47.여)씨와 딸 김모(2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08년 7월20일께 강원의 한 계곡에서 낚시하던 김씨가 ...

      연합뉴스 | 2011.05.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