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791-287800 / 311,3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탤런트 성현아씨 마약복용 영장

    서울지검 마약부(정선태 부장검사)는 7일 신종마약류인 엑스터시를 상습 복용해 온 혐의로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 성현아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성씨가 최근 자신의 집 등지에서 동료 연예인 등과 함께 엑스터시를 복용해 왔다는 첩보를 입수, 지난 6일 오후 성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며, 모발검사 등을 통해 마약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ksy@yna.co.kr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동료 신용카드 훔친 호텔 종업원 영장

    충북 보은경찰서는 7일 직장 동료의 신용카드를훔쳐 유흥비로 탕진한 혐의(절도 등)로 전 모(32.호텔 종업원. 대전시 중구 선화동)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 9일 오후 2시께 자신이 근무하던 보은군 내속리면 L호텔에서 동료 종업원 김 모(21.여)씨에게 발급된 신용카드를 훔친 뒤 이틀간 보은읍 내 술집 등을 돌며 유흥비로 1백69만7천원을 사용한 혐의다. (보은=연합뉴스) 박병기기자 bgipark@yna.co...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MS 반독점 소송 화해안 원고.피고측 모두 만족

    마이크로소프트(MS)사에 대한 반독점법 위반 혐의 소송의 원고인 법무부와 피고인 MS사 모두가 지난해 11월 마련된 화해안이 소송을 지속하는 것보다는 낫다는 견해를 피력, 양측간 분쟁이 해결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다. 법무부측 수석 변호사인 필립 벡은 6일 연방지방법원에서 콜린 콜라-코텔리 판사 주재로 열린 공판에서 반독점 중재안들이 MS의 혐의를 입증하지는 못할 것이기 때문에 이번 화해안이 소송을 계속하는 것보다 낫다고 밝혔다. MS의 존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허위계약서로 전세자금 가로챈 2명 구속

    광주지검 특수부 김경태 검사는 7일 전세계약서를 위조하는 수법으로 전세자금을 대출 받아 가로챈 혐의(사문서 위조 등)로 전모(37.광주 서구 화정동).강모(40.광주 서구 풍암동)씨 등 2명을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 등은 지난해 11월 광주 남구 서동 단독주택을 임대 계약한 것처럼 계약서를 위조해 이를 모 은행에 제출, 전세자금 대출 명목으로 1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이들은 또 지난해 광주 서구 풍암동 모 아파트를 분양받은 뒤 이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진 부총리 "상반기 3%이상 성장가능성"

    ... 걸리기 때문에 현 경기상황을 과열로 보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진 부총리는 "따라서 최소 1.4분기 정도는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며 "당분간은현 정책기조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세청이 1천명이 넘는 부동산투기혐의자에 대한 조사를 끝냈다"며 "조만간 그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부총리는 이어 "실수요자를 보호하고 영세민을 위한 임대아파트는 대폭 늘려야 하지만 부동산을 재산증식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네티즌 "다른 후보도 자금 공개해야"

    ... 최고위원 경선후보들도 정치자금을 공개해야하는가'라는 질문에 `모두 공개해야 한다'는 대답이 637명(93.40%)으로 `모두 공개할 필요는 없다'(42명.6.16%)는 대답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김 고문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해야 한다' 또는 `하는 것이 좋다'라는 대답이 전체의 44.29%였으나 `안하는 것이 좋다'나 `해서는 안된다'는 대답이 52.34%로 다소 많았다. `권노갑 전 최고위원이 김근태.정동영 고문외에도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매향리사격장 무단취재, 佛통신사 기자 선고유예

    수원지법 형사3부(재판장 노재관 부장판사)는 7일 매향리 미 공군 사격장에 무단출입, 취재활동을 한 혐의(군사시설보호법 위반)로 기소된 프랑스 코스모스(COSMOS)통신사 기자 국모(37)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선고유예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국씨가 군사보호구역에 무단 출입한 위법성은 인정되나기자로서 사격장의 실태와 주변지역 주민들의 피해를 널리 알릴 목적으로 저지른 범행의 동기를 참작해 형의 선고를 유예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여중생과 성매매 대기업 간부 영장

    서울 서초경찰서는 7일 인터넷 채팅으로 만난 여중생과 성관계를 맺은 혐의(청소년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로 대기업 간부 김모(3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시께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된 양모(16.중3년)양과 경기도 의정부시 모 여관에서 만나 현금 15만원을 주고 성관계를 갖는등 최근 한달사이 양양과 2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가진 혐의다. 조사결과 김씨는 지난해말 청량리 경찰서에 같은 혐의로 불구속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박춘희씨 사건' 재수사 촉구 .. 시민단체.유족

    ... 대구지방검찰청사 앞에서 시민들에게 이같은 주장을알리기 위한 1인 시위를 벌이는 한편 앞으로 서울 주한 미대사관 앞에서도 정기적인항의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이에 앞서 유족들은 지난해 11월 박씨와 함께 근무한 미국인 상사를 성희롱 혐의로 대구지검에 고소했으나 "성희롱을 증명할 수 있는 단서가 발견되지 않는다"는사유로 사건이 무혐의 처리되자 고검에 항고했고, 고검도 최근 "대구지검의 결정을부당하다고 볼 수 있는 증거 자료가 없다"며 이를 기각했다. 이에따라 유족들은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다른여자 만난다' 남자친구 성기 절단

    ... 흉기로 잘랐다. 김씨는 경찰에서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를 만나면서 나를 자주 만나주지 않는것으로 고민을 많이 하고 있었는 데 이날 이씨가 자고 있는 것을 보고 순간적으로 화가 나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이씨는 사건 직후 경북대병원에 옮겨져 봉합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에 대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기자 leeki@yna.co.kr

    연합뉴스 | 2002.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