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291-288300 / 322,4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선거법 위반 민주당 창원갑 위원장 벌금형

    창원지법 제3형사부(재판장 최인석부장판사)는 18일 지난해말 대선과정에서 불법연설회를 개최한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창원갑지구당 이상익(50)위원장에 대해 공직선거및 선거부정방지법 위반혐의를 적용,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대선기간에 불법 선거사무소를 설치한 혐의로 기소된 `노사모' 함안동부지역 공동대표 민모(35), 김모(42)씨에 대해 같은 혐의를 적용해 각각 벌금 100만원과 7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통령후보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박지원씨가 먼저 150억 요구" ‥ 특검, 진술 확보

    '대북송금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송두환 특별검사팀은 18일 현대에 대한 산업은행 대출압력혐의(직권남용)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지원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남북정상회담 준비명목으로 현대측에 1백50억원을 먼저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관련기사 A6면 특검팀은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에서 "박 전 장관이 이익치 전 현대증권 회장의 친구인 사업가 김모씨를 통해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에게 남북정상회담 준비비용 명목으로 1백50억원을 요구했다"고 ...

    한국경제 | 2003.06.18 00:00

  • 여야 특검공방 고조

    대북송금 특검이 18일 현대비자금 수수혐의 등으로 박지원(朴智元) 전 청와대비서실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을 계기로 한나라당은 특검기간 연장이 불가피하다고 압박하고 나선 반면, 민주당은 특검이 수사기간 연장에 활용키 위해 미확인 혐의를 흘리고 있다며 특검연장 반대당론을 재확인하는 등 특검 연장을 둘러싼 논란이 고조되고 있다. 한나라당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로운 범죄 사실이 드러난 이상 수사기간 연장이란 특검의 판단은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박지원씨 측근' 재미사업가 김씨 누구인가

    ... 마지막날인 지난 2월24일 출국해 귀국하지 않고 있는 점에 의문을 두고 있다. 박 전 장관은 그러나 이런 의혹에 대해 "돈문제는 전혀 듣지 못했으며 돈을 받았다면 정회장을부터 직접 받지 왜 굳이 김씨를 통해 받았겠느냐"고 수뢰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박 전 장관은 18일 오후 서울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김씨는 98년께 문민정부 장관출신 인사 소개로 알게 됐으며 김씨가 정회장과 상당히 친밀한 관계라고 해 정상회담을 전후해 여러차례 만남을 가졌다"고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MS, `스팸 메일과의 전쟁' 선포

    ... 환불 등의 제목을 달아 수신자를속이거나 허위 e-메일 계정을 사용하는 등 사기성이 짙은 스패머들이라고 설명했다. 영국에서 제소된 피고들은 컴퓨터로 추출한 e-메일 주소의 적정성을 알아보기위해 MS 서버에 막대한 양의 메일을 보낸 혐의가 있다고 MS는 지적했다. 스미스 부사장은 "이번 소송은 34개국 국경을 넘나드는 조사 끝에 이뤄졌다"면서 "이것은 세계 차원의 해결을 필요로 하는 세계적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스팸 메일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관련 기술의 개발과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야, 안정남씨 구속수사 촉구

    ... 11월 미국으로 출국했다가 지난 3월 몰래 귀국한 것으로 드러난 안정남(安正男)전 국세청장에 대한 즉각적인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박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안씨는 강남호화 가족타운 조성, 감세청탁 비리 등에 연루된 범법혐의자"라면서 이같이 주장하고 "검찰은 안씨에 대해 출국금지조차 하지 않은 데다가 빈번한 출입국을 알면서도 방치한 정황에 대해 해명하고 관련자를 엄중문책하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주식으로 돈벌었다" 소문듣고 납치 기도

    주식투자로 돈을 벌었다는 소문만 듣고 집앞에서증권브로커를 납치하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18일 주식으로 돈을 벌었다는 소문을 듣고 폭력을 행사한 뒤납치를 시도한 한 혐의(강도상해)로 강모(30.무직.서울 송파구 잠실동)씨 등 2명을검거,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4월15일 오후 11시께 귀가중인 증권브로커인 김모(34.서울 송파구 방이동)씨를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서 주먹과 발로 때리고 저항하는김씨의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경찰 '개 습격사건' 안이한 대응 물의

    ... "개의 몸에서 발견된 혈흔과 피해자 혈흔과는 다른 것이었고 다른 개사육사에게 개들을 맡기려 했으나 거부, 개 소유주에게 압수물 보관 각서를 받고 감정결과가 나올 때가지 잘 간수해 달라고 개들을 맡겼는데 개줄이 묶인 상태에서 이들이 탈출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개 주인 장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하고 장씨소유의 8마리를 모두 도살, 국과수에 감정의뢰했다. (고흥=연합뉴스) 남현호 기자 hyunho@yna.co.kr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다단계판매 윤수일씨 벌금형

    서울지법 형사항소5부(재판장 유승남 부장판사)는 18일 피라미드 방식으로 회원들에게 선불식 무선통신 카드를 판매해 온 혐의(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가수 윤수일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2천500만원을 선고했다. 윤씨는 재작년 2월부터 작년 6월까지 서울 강남에서 다단계 판매업체인 N사를운영하면서 고수익을 미끼로 회원들을 모집, 가입비 명목으로 1인당 66만원 상당의통신카드를 판매하고, 매월 회원들에게 지급될 판매수당의 10%를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대동주택 곽정환회장 형제 집행유예

    거액의 공적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대동주택 곽정환(52)회장 형제에 대해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창원지법 제3형사부(재판장 최인석부장판사)는 18일 오전 창원지법 제315호 대법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서 곽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를 적용,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명령 200시간을 선고했다. 또 곽회장 동생인 ㈜대동주택 부회장 인환(45)씨에 대해서는 같은 혐의를 적용,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 ...

    연합뉴스 | 2003.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