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251-288260 / 374,8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터넷 상습도박 교사등 86명 입건"

      경남 거제경찰서는 3일 해외에 서버를 둔 인터넷 도박 사이트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로 A(52ㆍ교사)씨 등 8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 5월부터 6월20일까지 10~130여차례에 걸쳐 인터넷 도박 사이트인 '바다이야기2010'에 접속해 1인당 50만원에서 760만원씩 모두 4억원을 지정된 계좌로 송금하고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도박 사이트 운영자가 홈페이지 주소와 입금계좌를 수시로 바꿔 휴대전화 메시지로 ...

      한국경제TV | 2011.08.03 00:00

    • 경찰, 女화장실 '몰카' 인천시 공기업 직원 입건

      인천 남동경찰서는 여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해 여직원들이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을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인천시 산하 공기업 직원 A(4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7월 회사 건물 2~5층에 있는 여자 화장실 4곳에 1개의 몰래 카메라를 번갈아 가며 설치해 8차례에 걸쳐 여직원 B씨 등 6명이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을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업무용으로 ...

      연합뉴스 | 2011.08.03 00:00

    • '기독교은행 세우자' 목사가 수십억 사기

      ... 신문광고까지…200여명 피해 기독교은행을 세우겠다며 수십억원대 투자 사기행각을 벌인 목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신유철 부장검사)는 기독교은행 설립 출자금 명목으로 목사, 신도 등에게서 수십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한국사회복지뱅크 대표이사 강모(66)씨를 구속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은 강씨와 짜고 신도들을 농락한 고모(51)씨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씨 등은 작년 8월부터 올 초까지 기독교를 위한 은행을 설립한다며 ...

      연합뉴스 | 2011.08.03 00:00

    • [뉴스카페] "김미영 팀장입니다"…'스팸의 여왕' 잡고보니 남자

      ... 붙잡혔다. '스팸 문자의 여왕'이라는 별칭을 얻었지만 실제로는 불법 대부중개업을 하는 30대 중반의 남성이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명순)는 수백만건의 불법 대출광고 스팸 문자를 불특정 다수에게 무차별 전송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무등록 대부중개업체 업주 김모씨(34)를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 대부중개업체의 '바지사장'으로 지난 6월 방송통신위원회가 적발해 검찰에 송치한 김모씨(30)를 ...

      한국경제 | 2011.08.02 00:00 | 임도원

    • thumbnail
      스팸문자의 여왕 '김미영 팀장' 진범 검거

      '스팸 문자의 여왕'으로 불리는 '김미영 팀장' 메시지를 날려온 진범이 덜미를 잡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이명순 부장검사)는 수백만건의 불법 대출광고 스팸 문자를 불특정 다수에게 무차별 전송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불법 대부중개업자 김모(34)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 대부중개업체의 바지사장으로 지난 6월 방송통신위원회가 적발해 검찰에 송치한 김모(30)씨를 불구속 기소하고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550만원 바꿔주세요. 여기,5천만원입니다"

      ... 남자의 신원을 확인했다. 이 남자는 환전 다음날 업무 차 인천공항을 통해 홍콩으로 출국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2일 "은행의 실수가 분명하지만 고객이 더 많은 돈을 환전받은 사실을 알고도 돌려주지 않았다면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돈을 받아간 고객의 고의성이 입증되지 않으면 처벌은 물론 더 나간 돈도 회수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 남자가 귀국하는 대로 고의성 여부 등 정확한 내용을 파악할 계획이다.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두달된 아기 버스정류장에 버린 비정한 엄마"

      충남 예산경찰서는 2일 태어난지 두달된 아들을 도로변에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영아유기치사)로 정모(34·여)씨를 입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정씨는 지난달 이혼한 전 남편이 "내 아들이 아니니 데리고 집을 나가라"고 말하자 지난 1일 오전 10시40분께 이불에 싼 아들을 집 부근의 버스정류장 옆 도로에 있던 종이상자 안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이날 오전 9시께 아들을 두고 온 장소에 들렀다가 아들이 죽어 있는 것을 확인한 ...

      한국경제TV | 2011.08.02 00:00

    • 만취 운전으로 테헤란로서 자동차 8대 들이받은 주부

      서울 강남경찰서는 만취 상태로 대로변에서 차를 몰다가 다른 차량 8대를 들이받고 뺑소니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차량 등)로 주부 이모(3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보험설계사 일도 하는 이씨는 1일 오후 8시께 서울 역삼역 사거리에서 강남역 쪽으로 향하는 8차선 도로 위에서 자신의 마티즈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차량 3대와 잇따라 부딪힌 뒤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이씨의 승용차는 중앙선을 넘어 마주 ...

      한국경제 | 2011.08.02 00:00 | janus

    • "교차로 횡단보도 운전자가 주의해야"

      ... 발생한 사고라도 직전의 횡단보도 보행신호를 어겼다면 운전자를 신호위반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양창수 대법관)는 삼거리에서 보행신호를 무시하고 차량을 운전하다 자전거 운전자를 치여 상해를 입힌 혐의(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이모(52)씨에 대해 공소를 기각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유죄 취지로 인천지법 합의부에 돌려보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교차로에 인접한 횡단보도 보행등이 녹색일 때는 정지선에서 멈춰야 하고 교차로에 ...

      한국경제TV | 2011.08.02 00:00

    • "껍데기 뿐인 회사 인수한 기업사냥꾼 결국..."

      껍데기 뿐인 회사를 인수해 주가조작 이후 상장폐지한 13명이 검찰에 기소됐다.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코스피 상장사를 인수한 뒤 주가조작으로 번 돈을 횡령한 혐의(특경법상 횡령 등) 등으로 이 업체의 전 대표이사 C(43)씨 등 13명을 구속 기소하고 전 이사 P(43)씨 등 10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 업체의 실제 사주 N(43)씨 등 4명을 지명수배하는 한편 불법 사채업자들이 포탈한 세금 45억원을 추징하도록 국세청에 ...

      한국경제TV | 2011.08.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