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321-288330 / 322,1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정위, 에버랜드 CB 조사 원칙적 배제

    ... 7천700원인 삼성 에버랜드의 사모 전환사채약 100억원어치를 인수한 뒤 99년 전환권을 행사해 삼성그룹 지배구조의 출발점으로알려진 에버랜드 지분 62.5%를 장악했다. 이에 대해 곽노현 방송통신대 교수 등 법학자들이 2000년 배임 혐의로 삼성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으나 지난 3년간 수사가 이뤄지지 않다가 최근 검찰이 법률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정위는 지난 1999년 4대 재벌에 대한 3차 부당 내부 거래 조사 당시 삼성 SDS가 신주인수권부 사채(BW)를 ...

    연합뉴스 | 2003.06.10 00:00

  • 해외투자 4062명 세무조사 ‥ 국세청, 불성실 신고자 세금추징

    ... 투자로 발생한 배당 등 소득을 제대로 신고했는지 정밀 검증할 계획이다. 이들은 주로 중국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미국 등에 제조공장을 짓거나 지분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은 이들 투자자가 특별한 세금 탈루 혐의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국세통합전산망(TIS)을 통해 분석한 결과 해외 소득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면 세금을 추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작년까지 해외에 투자한 내국인이 소득세 신고를 하면 개별적으로 분석해 ...

    한국경제 | 2003.06.10 00:00

  • 계룡육교 붕괴 관련 3명 구속

    ... 관련, 업체 및 감리단 관계자 3명이 구속됐다. 이 사고를 수사중인 대전중부경찰서는 10일 보생건설 현장소장 강 모(39)씨와코오롱건설 현장소장 김 모(47)씨, 감리단인 금호엔지니어링 책임감리자 진 모(53)씨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은 또 금호엔지니어링 보조감리자 정 모(37)씨와 대전시 지하철건설본부 공무원 한 모(40.7급)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사고가 나기 전인 지난달 22, 25, 28, 29일 계룡육교 ...

    연합뉴스 | 2003.06.10 00:00

  • 김보현 3차장 '송금' 추궁 ‥ 특검, 12일 이익치씨 소환

    ... 예비접촉 과정에 배석했다는 점에 주목, 예비접촉 당시 북송금과 정상회담에 관한 논의가 있었는지를 추궁했다. 특검팀은 김 차장이 현대상선의 2천2백35억원 불법송금에 개입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외국환거래법 및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김 차장에 이어 12일 이익치 전 현대증권 회장을 소환키로 했으며 13일께 박지원 전 장관을 소환할 방침이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이근영 전 산업은행 총재를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혐의로 ...

    한국경제 | 2003.06.10 00:00

  • '이용호 게이트' 도승희씨 유죄 확정

    대법원 2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G&G그룹 회장 이용호씨로부터 사건무마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 등으로 구속기소된 전 인터피온 사외이사 도승희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10월에 벌금 530만원, 추징금 1억2천4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도씨는 지난 97년 7월부터 재작년 9월까지 검찰 등 수사기관에서 진행중인 주가조작 등의 사건을 무마해주겠다며 로비자금 명목으로 이용호씨로부터 8천여만원을 받는 ...

    연합뉴스 | 2003.06.10 00:00

  • 사상최대 보석금 20억에 보석허가

    서울지법 남부지원 형사1부는 자신의 회사에 900억여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특가법상 배임)로 구속기소된 S건설사 회장 김모(54)씨가 낸 보석신청을 받아들여 보석금 20억원에 보석을 허가, 지난 2일 석방했다고 10일 밝혔다. 김씨가 낸 보석금 20억원은 국내 사법사상 최대 금액이다. 재판부는 김씨가 혐의 사실을 인정하고 공소 사실에 대해 법률적 다툼의 소지가있다며 보석을 허가했고 김씨의 재산상태 등을 고려해 도주 우려를 막기 위해 보석금을 20억원으로 ...

    연합뉴스 | 2003.06.10 00:00

  • "정치인 로비용 1억5천만원 전달"

    월드컵 휘장사업체였던 CPP코리아가 사업초기 국회의원 로비용으로 1억5천만원을 건넸다는 법정 진술이 나왔다. CPP코리아 김모 사장은 10일 서울지법 형사합의24부(재판장 이대경 부장판사)심리로 열린 종교인 이모씨 사기 혐의 고소사건의 결심공판에 증인으로 출석, "2000년 이씨에게 국회의원들을 소개시켜달라는 부탁과 함께 1억5천만원을 건넸다"고 말했다. 김씨는 당시 월드컵 지역 총판업체 선정권이 없는 상황에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

    연합뉴스 | 2003.06.10 00:00

  • 이준용 대림회장 소환

    서울지검 공안2부(이재원 부장검사)는 10일 부당노동행위 혐의 등을 받고 있는 대림그룹 이준용 회장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이 회장을 상대로 지난해 계열사인 고려개발의 조합원들에게 압력을 행사, 노조를 탈퇴토록 했는지 또는 고려개발로부터 단체교섭권을 위임받은 건설산업노련과의 단체교섭을 고의로 회피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했다. 이 회장은 그러나 노조탈퇴를 강요하거나 단체교섭을 회피하지 않았다며 혐의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회장의 ...

    연합뉴스 | 2003.06.10 00:00

  • [SK(주), 글로벌 출자전환 불투명] 소버린 이어 헤르메스 법적 제동

    ... 헤르메스기업연금운용은 10일 서울지법에 최태원 회장 등 SK㈜ 사내이사 세 명의 의결권 행사를 막아달라는 가처분신청을 제기했다. 헤르메스는 소버린의 법률자문사인 법무법인 명인을 통해 제출한 소장에서 "이들 3인은 분식회계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으며 SK글로벌을 지원해야 자신들의 민·형사상 책임을 줄일 수 있는 지위에 있어 SK㈜보다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명인 관계자는 "법원이 의지를 갖고 심리하면 수일내 처리할 수 있다"며 ...

    한국경제 | 2003.06.10 00:00

  • '삼성 변칙상속' 연내 기소여부 결정.. 서울지검

    ... 회장의 아들 재용씨의 변칙 상속의혹에 대한 고발사건 공소시효가올해말로 끝날 경우에 대비, 연내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96년부터 이뤄진 이 회장 등의 전환사채(CB) 이용 증여행위에 대해 업무상 배임 혐의를 적용할 경우 배임에 따른 이득액이 50억원 미만이면 공소시효가 7년으로 올해 12월에 끝나는 상황을 감안,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일정을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참여연대 헌법소원 결정과 SK그룹 부당내부거래 사건 판결 등을 ...

    연합뉴스 | 2003.06.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