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351-288360 / 372,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G20 포스터 쥐그림' 강사 벌금 200만원

      "표현의 자유 무제한 허용 불가" 서울중앙지법 형사10단독 이종언 부장판사는 13일 지난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홍보 포스터에 낙서한 혐의(공용물건 손상)로 기소된 박모(41.대학강사)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최모(29.여)씨에게도 공모한 사실이 인정돼 벌금 100만원이 나왔다. 재판부는 "표현의 자유는 헌법상 기본권이지만 무제한 허용되지 않는다"며 "공공물인 G20 포스터에 낙서한 것은 예술 ...

      연합뉴스 | 2011.05.13 00:00

    • 부산저축銀 `업무연락' 통해 비자금 조성 지휘

      ... 방식으로 조성한 비자금으로 금융당국의 검사를 무마하는 데 사용해온 사실도 밝혀냈다. 부산저축은행그룹을 검사하면서 부실을 눈감아준 것으로 드러난 금융감독원 검사반장 이모씨는 박 회장에게서 1억원을 받는 등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됐다. 검찰은 유사한 사례가 더 있다는 관련자 진술과 증거를 확보하고, 비자금이 사업상 특혜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한 로비자금으로 정치권에도 흘러들어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

      연합뉴스 | 2011.05.13 00:00

    • 성폭행후 '내가 맞았다' 무고…뻔뻔母子 징역형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아들과 폭행죄로 여자친구를 허위 고소하라고 시킨 어머니에게 나란히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합의12부(이진규 부장판사)는 13일 여자친구를 성폭행하고 허위 고소한 혐의(강간상해.무고)로 구속기소됐다가 풀려난 최모(25)씨에게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 폭행당했다고 고소하라고 시킨 혐의(무고교사)로 불구속 기소된 전모(50.여)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법정에서 "피고인 최씨는 범행을 ...

      연합뉴스 | 2011.05.13 00:00

    • thumbnail
      '뺑소니' 김용준, 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 선고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된 그룹 SG워너비 멤버 김용준이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이 모두 인정되며, 피의자의 중대 과실로 사고가 났는데도 조치를 취하지 않고 그대로 도주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김용준은 지난 1월 8일 오전 5시께 강남 신사동 도로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고 가다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SUV 차량을 들이받고 그대로 도주한 혐의로 기소됐다. ...

      키즈맘 | 2011.05.13 00:00

    • thumbnail
      [포토] '뺑소니' 김용준,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 선고'

      뺑소니 혐의로 기소된 그룹 SG워너비의 김용준이 13일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서 선고공판을 마치고 굳은 표정으로 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 1월 서울 강남 신사동 도로에서 자가 벤츠 승용차를 몰다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오던 SUV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한 김용준은 이날 공판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에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 받았다. 한경닷컴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

      한국경제 | 2011.05.13 00:00 | rang

    • '방과후 학교' 금품로비 의혹 대교 수사

      ... 자료,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전산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전국 700여개 초ㆍ중ㆍ고교에서 방과후 학교를 위탁 운영하는 대교가 분식회계를 통해 수십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뒤 사업 편의를 대가로 학교 교직원들에게 금품을 거넨 혐의를 잡고 수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과후 학교 위탁사업자로 선정되면 수업 진행과 함께 각종 기자재를 일괄 납품할 수 있는 권한도 부여돼 업계에서는 비교적 수익이 큰 사업으로 인식되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해 혐의를 뒷받침하는 ...

      연합뉴스 | 2011.05.13 00:00

    • "대기업 간부 안다" 취업사기 30대 주부 입건

      울산 남부경찰서는 취업을 미끼로 지인에게 접근해 돈을 뜯어낸 혐의(사기)로 주부 김모(39.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스포츠센터에서 알게 된 지인 임모(33.여)씨가 남편의 취업 문제로 고민하는 것을 알고 "대기업 인사과 차장을 알고 있으니 돈을 쓰면 취직시켜주겠다"며 접근해 2008년 2월부터 2009년 5월까지 4차례에 걸쳐 1천5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실제 대기업 간부를 아는 ...

      연합뉴스 | 2011.05.13 00:00

    • thumbnail
      [포토] '뺑소니' 김용준, '굳게 다문 입술'

      뺑소니 혐의로 기소된 그룹 SG워너비의 김용준이 13일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서 선고공판을 마치고 굳은 표정으로 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 1월 서울 강남 신사동 도로에서 자가 벤츠 승용차를 몰다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오던 SUV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한 김용준은 이날 공판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에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 받았다. 한경닷컴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

      한국경제 | 2011.05.13 00:00 | rang

    • 맨해튼 테러 모의 용의자 2명 체포

      경찰 "알-카에다 등과 연관성은 없어"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최고층인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과 유대교회 등에 대해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알제리와 모로코 출신 남성 2명이 11일 밤(이하 현지시간) 체포됐다고 뉴욕 경찰이 12일 밝혔다. 용의자들은 그러나 알-카에다를 비롯한 테러 집단과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알제리 출신의 아흐메드 페르하니(26)가 전날 맨해튼 중심부에서 위장근무 중인 경찰관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11.05.13 00:00

    • 부산저축銀-신안리조트 3천억 커넥션 수사

      ... 민관합작으로 SPC를 설립해 기반조성사업비 1조8천488억원 등 모두 3조991억원의 민간자본을 유치하기로 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특히 이 사업에는 업무상 배임, 횡령, 대출사기 등 1조원대 비리를 저지른 혐의로 임병석 회장 등주요 임직원이 구속기소된 씨엔그룹과 3천억원대 사기대출로 임직원이 기소된 세광쉽핑도 참여했다. 이밖에 검찰은 부산저축은행그룹이 3개 SPC를 통해 대출 형식으로 경기 시흥의 영각사 납골당 사업에 투자한 830억원의 ...

      한국경제TV | 2011.05.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