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321-288330 / 374,9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얌체조업'…항계 내에 그물 친 어민 잇따라 적발

      ... 개항질서법 위반으로 입건 통행하는 선박들의 사고위험 때문에 어로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한 곳에서 조업하다 해경에 적발되는 어민들이 잇따르고 있다. 2일 속초해양경찰서는 어로 행위가 금지된 속초항 항계(항구경계) 내에서 조업을 한 혐의(개항질서법 위반)로 김모(51)씨를 입건했다. 해경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9일 선박들의 통항 길목인 속초항 북방파제 앞 해상에 그물을 설치하고 어로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속초해경은 지난 26일에도 어로행위가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껍데기 뿐인 회사 인수한 기업사냥꾼 결국..."

      껍데기 뿐인 회사를 인수해 주가조작 이후 상장폐지한 13명이 검찰에 기소됐다.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코스피 상장사를 인수한 뒤 주가조작으로 번 돈을 횡령한 혐의(특경법상 횡령 등) 등으로 이 업체의 전 대표이사 C(43)씨 등 13명을 구속 기소하고 전 이사 P(43)씨 등 10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 업체의 실제 사주 N(43)씨 등 4명을 지명수배하는 한편 불법 사채업자들이 포탈한 세금 45억원을 추징하도록 국세청에 ...

      한국경제TV | 2011.08.02 00:00

    • thumbnail
      스팸문자의 여왕 '김미영 팀장' 진범 검거

      '스팸 문자의 여왕'으로 불리는 '김미영 팀장' 메시지를 날려온 진범이 덜미를 잡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이명순 부장검사)는 수백만건의 불법 대출광고 스팸 문자를 불특정 다수에게 무차별 전송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불법 대부중개업자 김모(34)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 대부중개업체의 바지사장으로 지난 6월 방송통신위원회가 적발해 검찰에 송치한 김모(30)씨를 불구속 기소하고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훔친 차로 경찰과 추격전"..10대 입건

      차를 훔친 10대가 경찰의 추격을 받으며 40㎞가량을 도주하다가 결국 붙잡였다. 충북 단양경찰서는 2일 승용차를 훔쳐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며 경찰 검문에 불응하고 도주한 혐의(절도 등)로 이모(18)군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군은 1일 오후 5시5분께 충북 제천시 서부동의 한 노상 주차장에서 열쇠가 꽂혀 있는 소나타Ⅲ 승용차를 훔쳐 단양군 단양읍 상진리까지 40㎞를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차량 절도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추격에 나서자 ...

      한국경제TV | 2011.08.02 00:00

    • 대구지검, 주가조작ㆍ자금횡령 27명 적발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코스피 상장사를 인수한 뒤 주가조작으로 번 돈을 횡령한 혐의(특경법상 횡령 등) 등으로 이 업체의 전 대표이사 C(43)씨 등 13명을 구속 기소하고 전 이사 P(43)씨 등 10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 업체의 실제 사주 N(43)씨 등 4명을 지명수배하는 한편 불법 사채업자들이 포탈한 세금 45억원을 추징하도록 국세청에 통보했다. N씨 등은 2006년께 성서공단내 코스피 상장회사인 도어락 제조업체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훔친 차로 경찰과 추격전…'무서운 10대'

      차를 훔친 10대가 경찰의 추격을 받으며 40㎞가량을 도주하다가 결국 붙잡였다. 충북 단양경찰서는 2일 승용차를 훔쳐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며 경찰 검문에 불응하고 도주한 혐의(절도 등)로 이모(18)군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군은 1일 오후 5시5분께 충북 제천시 서부동의 한 노상 주차장에서 열쇠가 꽂혀 있는 소나타Ⅲ 승용차를 훔쳐 단양군 단양읍 상진리까지 40㎞를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차량 절도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추격에 나서자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대법 "담합해도 공정위 고발 없으면 처벌못해"

      담합행위에 가담했어도 공정거래위원회가 고발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이인복 대법관)는 경쟁사들과 설탕 가격을 담합한 혐의(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CJ에 대해 공소를 기각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공정위가 공정거래법위반 행위자 중 일부만 고발한 경우에는 효력이 나머지 위반자에게도 미친다고 볼 수 없다"며 "공정위가 고발 대상에서 제외한 CJ에 대한 공소제기는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檢, 김광수ㆍ은진수 재산 가압류

      ...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우진)는 부산저축은행 비리 관련, 구속기소된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 원장과 은진수 전 감사원 감사위원에 대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신청한 추징보전 청구를 받아들였다고 2일 밝혔다. 추징보전은 범죄 혐의자가 유죄 확정 이전에 불법행위로 얻은 수익을 처분하거나 제삼자에게 빼돌리지 못하게 하려고 임시로 묶어두는 조치다. 재판부는 "추징할 상당한 이유가 있고 향후 집행이 곤란해질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법원의 결정으로 가압류된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검찰, 보해양조 임건우 전 회장 사전영장

      두차례 영장기각된 보해양조 전무 '삼(三)청구' 광주지검 특수부(김호경 부장검사)는 2일 불법대출 등을 통해 보해저축은행 부실을 키운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 처벌법상 배임 등)로 이 은행 대주주인 보해양조의 임건우(64) 전 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임 전 회장은 지난 1~2월 보해저축은행의 유상증자 과정에서 보해양조의 이름으로 어음을 양도하는 방식 등으로 자금을 끌어들여 보해양조에 420억원가량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임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체불임금 달라" 공사현장서 불 지르려 한 40대

      밀린 임금을 요구하며 공사현장에 쌓아둔 목재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려 불을 지르려 한 40대 근로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2일 공사장 계단에 적재된 목재 등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일반건조물 방화예비)로 유모(41.인천 남동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 1일 오후 8시35분께 원주시 무실동 상가주택 신축공사현장 3층 옥상에서 공사장 계단과 자신의 몸에 휘발유 등을 뿌린 뒤 '700여만원의 체불임금 ...

      한국경제TV | 2011.08.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