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481-288490 / 322,4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재기씨 긴급체포 ‥ 월드컵휘장 로비 의혹

    ... 11일 휘장사업체들을 위해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재기 한국관광협회 중앙회장을 이날 밤 긴급체포, 밤샘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김 회장이 2000년부터 2002년까지 휘장사업체인 CPP코리아와 코오롱TNS회장으로 영입돼 정ㆍ관계 인사를 상대로 로비를 벌였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 "혐의 내용과 로비 여부 등에 대해 현재로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후진 기자 j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6.12 00:00

  • 한지일씨, 에로비디오 배포 1인시위

    ... 똑같은 것 같은데, 너무 사소한 것 같고 두 사람이 자존심 싸움을 벌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진씨는 지난 4월 26일 "나의 미공개 사진과 글이 한씨가 운영하는 것으로 보이는 모 인터넷 유료 성인사이트에 게재돼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서울 중랑경찰서에진정서를 제출했으며, 경찰은 이 날 오후 4시 진씨와 한씨에 대한 대질신문을 벌여 한씨의 혐의가 입증될 경우 형사입건 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yulsid@yna.co.kr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월드컵 휘장로비 실체 드러나나

    ... 김씨는 사업권 이전 후에도 코오롱TNS가 분식회계를 통해 2천억원대의 자금을불법 조달,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자금을 로비에 사용하는데 관여한 정황이 포착돼있다. 검찰은 로비의 `몸통'으로 지목되고 있는 김씨를 상대로 금품수수 혐의를 입증,신병처리한뒤 김씨의 로비 대상들인 정.관계로 수사대상을 차근차근 확대해나간다는방침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씨가 자신을 `깃털'로 지칭하며 "로비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완강히 혐의를 부인하는 상황에서 김재기씨라는 ...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기업형 주가조작' 작전세력 11명 적발

    ... 8개사의 주식을 대상으로 `작전'을 펼쳐 60억원 가량을 챙긴 기업형 주가조작 사범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지검 금융조사부(이인규 부장검사)는 12일 5건의 주가조작 사건을 주도한 11명을 적발, 이중 5개 코스닥 등록기업의 주가를 조작한 혐의(증권거래법 위반)로김모(5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주가조작 혐의로 처벌을 받고 집행유예 기간에 있던 김씨는 재작년 2월부터 최근까지 T, B, E, K, B사 등 코스닥등록 5개사에 대해 통정매매, 허수주문 ...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美 인신매매보고서 남북한 부분 요지]

    ...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는 전단을 배포하고 있다. -한국에는 반(反) 인신매매법은 제정돼 있지 않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여러 형법 관련 규정을 적용해 인신매매범을 기소하고 있다. 지난 2002년 한국정부는 450명을 인신매매혐의로 구속 수사해 이들 가운데 90명을 기소하고 68명을 유죄판결,형사처벌했다. 한국 정부당국은 인신매매범 추적체포와 인신매매 방지를 위해 국제경찰 인터폴및 유관 정부 사법당국과 긴밀히 협조하는 등 국제공조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와 ...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또래학생상대 강도짓..中자퇴생 구속

    서울 강동경찰서는 12일 같은 또래의 학생들을상대로 폭력을 휘두르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상해)로 중학교 자퇴생 최모(15)군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군은 동네 친구들과 함께 `사이클파'라는 불량서클을 만들어어울려 다니다 지난 6일 오후 6시께 서울 강동구 암사동 한강시민공원에서 중학생임모(13)군을 위협해 23만원 상당의 핸드폰을 빼앗는 등 중학생 3명으로부터 금품을털어온 혐의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zoo@yna.co....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월드컵 로비' 여권실세 수뢰조사

    ... 관련 청탁 등 명목으로 구정권 핵심실세 K씨의 자택을 찾아가 2억원을 건넸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했으며,지난주 K씨 자택에서 수사관 등을 보내 현장 검증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 "김 회장을 긴급체포한 혐의 내용과 로비 여부 등에대해 현재로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CPP코리아가 김 회장 등을 통해 사업권 유지를 위해 북한을 방문하던 국회 문광위 의원들에게 수천만원대의 금품을 전달하고 휘장사업권이 코오롱TNS로 넘어가는 ...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아내 상습폭행 교육위원에 벌금형

    아내를 상습적으로 구타한 전북도교육위원회 한익수(45)위원에 대해 항소심에서 벌금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은 12일 상습폭행 혐의로 기소된 한 피고인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피고인의 공소사실이 인정되지만 아내와 원만히 합의를 본 데다 아내에게도 일부 책임이 있다"며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에 따라 한 위원은 `금고이상의 형을 받으면 직분이 자동 상실된다'는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교육위원 신분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재선인 ...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속옷 등 은밀부위 이용한 밀수 빈발

    신체의 은밀한 부위에 고급시계 등을 숨겨 들여오는 기상천외한 방법의 밀수사건이 잇따라 적발돼 인천공항세관이 검색을 강화하는 등 `비상'이다. 인천공항세관은 12일 고가의 외제 명품 손목시계를 발바닥에 숨겨 밀수하려한 혐의(관세법 위반)로 홍콩인 C(42.회사원)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세관에 따르면 C씨는 지난 10일 오후 2시20분께 아시아나 OZ 304편으로 홍콩에서 입국하면서 시가 7천만원 상당의 피아제 손목시계 2개와 프랭크뮬러 ...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1천500원짜리 여성속옷 절도에 실형

    강간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출소한 지 얼마 안돼 1천500원짜리 여성 속옷을 훔친 피고인에 대해 징역 6개월의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지법 동부지원 형사5단독 최건호 판사는 12일 이웃 집 빨랫줄에 널린 여성속옷을 훔친 배모(30.조리사.서울 강동구 고덕2동)씨에 대해 야간주거 침입절도 등의 혐의를 적용,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배씨는 지난달 5일 문이 열린 틈을 타 이웃집에 침입, 화장실 창문으로 손을 넣어 빨랫줄에 널린 여성 속옷을 ...

    연합뉴스 | 2003.06.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