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421-288430 / 369,1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檢 "한만호가 회사 되찾도록 도와달라 했다"

    "거부당한 뒤 부친에 서운함 토로"…위증혐의 조사키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가 법정에서 이를 번복한 한만호(수감중) 전 한신건영 대표가 검찰에 회사를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가 거부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검찰은 한씨가 서운한 감정 때문에 기존 진술을 뒤집은 것으로 보고 그의 위증 혐의를 조사하기로 했다. 검찰이 확보한 지난해 7월13일 한씨와 부친의 교도소 면회 녹취록에 따르면 ...

    연합뉴스 | 2011.01.05 00:00

  • "청목회서 여야의원 140명 접촉했다" 법정진술

    ... 후원금을 전달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양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양씨는 당시 의원 299명 전원의 이름이 담긴 A4용지를 갖고 다니며 매일 후원금을 받은 의원실을 체크했기 때문에 전달된 금액이 정확하게 기록됐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청목회 간부들을 뇌물공여 혐의로 추가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한편 소환조사를 받은 여야 의원 6명 전원을 다음주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연합뉴스 | 2011.01.05 00:00

  • 청목회 간부 "국회의원 140명 접촉했다"

    ... 금액인 5000만원을 후원한 이유에 대해 "최 의원이 법안을 발의했으며 법안설명 공청회에도 도움을 주는 등 상당히 호의적으로 열심히 해줬다"고 말했다. '최 의원이 후원사실을 알고 있었나'라는 검찰 측 물음에 "보좌관이 후원금을 받았다고 보고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검찰은 청목회 간부들을 뇌물공여 혐의로 추가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한편 소환조사를 받은 여야 의원 6명 전원을 다음 주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1.01.05 00:00 | 고기완

  • 檢, 석공 노조간부 공갈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

    강릉지청 계장 접대의혹 사건은 계속 수사 중 춘천지검 형사2부는 4일 외주용역업체 등에게 압력을 가해 돈을 가로챈 혐의(공갈 및 업무상 횡령 등) 등으로 대한석탄공사 노조간부 L모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에 따르면 L씨는 2004년부터 2009년 대한석탄공사 노조 간부의 직위를 이용, 외주용역업체 업주 J씨 등에게 압력을 행사해 1억원 상당의 거액을 갈취하고 조합비 4천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작년 12월31일 L씨에 ...

    연합뉴스 | 2011.01.04 00:00

  • 이란, 호세프에 하반기 방문 요청

    ... 대통령 초청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모젠 샤테르자데 브라질리아 주재 이란 대사는 "호세프 대통령에게 9월께 이란을 방문해주기 바란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아바시 특사와 가르시아 보좌관의 면담에서는 간통 혐의로 돌팔매질 사형 선고를 받은 이란 여성 사키네 모하마디 아시티아니(43)와 이란 핵개발 프로그램에 관해 의견 교환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호세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선에서 승리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돌팔매질 사형은 ...

    연합뉴스 | 2011.01.04 00:00

  • 민주, 청문회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 '정조준'

    ...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청와대 수석이 감사원장 후보로 옮겨간 것은 감사원 독립성과 중립성에 심각한 문제일 뿐 아니라 독재시절에도 단 한번 있었던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특히 야당에서는 "지난 대선 당시 BBK수사 무혐의 처리 후 이에 대한 보은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고 이 기간 동안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의 배후로 지목받고 있는 정 감사원장 후보자만큼은 절대 용인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박 원내대표는 "BBK나 민간인 사찰과 관련해 여러 ...

    한국경제 | 2011.01.04 00:00 | 김형호

  • 구미 현금탈취 용의자 검거 … 3명 중 1명은 경비업체 직원

    ... 검거했다. 이 중 김씨는 해당 현금수송차 경비업체에 근무하는 직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사회에서 알게 된 동갑내기인 이들은 구미1대학 안에 서 있던 현금수송차의 출입문과 금고를 파손하고 현금 5억3000여만원을 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CCTV에 찍힌 이씨는 6개월 전까지 한 경비용역업체에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실제 금품 탈취에 나섰고,해당 현금수송차 경비업체에 근무하는 김씨는 현금수송차의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

    한국경제 | 2011.01.04 00:00 | 남궁덕

  • 구미경찰 현금탈취범 검거 수사력 빛났다

    ... 용의자 중 이모(28)씨가 자신의 어머니 명의로 된 차를 타고 나왔기 때문이다. 결국 차주의 가족까지 조회한 경찰은 6개월 전까지 C보안회사에 근무했던 이씨를 용의선 위에 올려놓고서 휴대전화나 차량 이동경로 등을 조회해 범죄 혐의점이 있음을 확인했다. 경찰은 또 이씨가 현금수송차 경비업체 직원인 김모씨와 중학교 동창인 사실도 확인한 끝에 김씨를 검거해 범행을 자백받고, 범행에 가담한 또 다른 중학교 동창 곽모씨와 이씨도 차례로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

    연합뉴스 | 2011.01.04 00:00

  • 페루 전현직 장성 기름 빼돌리다 적발

    페루 전ㆍ현직 장성들이 군차량용 기름을 빼돌려 팔아먹다 당국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페루 특별법원은 전.현직 장성 7명과 영ㆍ위관, 하사관급 육군 간부 등 30명에 대해 군용 기름을 불법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길 것을 결정했다고 EFE통신이 현지 언론을 인용해 3일 보도했다. 이번 결정은 1년 전 다른 법원이 이들의 재판 회부를 기각한 뒤 나온 것으로, 특별법원은 기름 불법판매에 대한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법정에 세울 것을 명령했다. 특별법원은 ...

    연합뉴스 | 2011.01.04 00:00

  • `한명숙 증인 위증' 증거제출…檢 대반격

    ... 돈은 1억원에 불과했는데도 실제로는 `3억원을 돌려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볼 때 한씨가 한 전 총리에게 건넨 돈은 최소 5억원 이상이라는 사실이 증명된 것이라고 검찰은 강조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한씨와 주변 관계자들을 위증 혐의로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검찰은 또 한씨가 구치소에서 동료 수감자에게 "검찰에서 진술한 게 사실인데 법정에서 이를 뒤엎겠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며 동료 수감자 등 6명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아울러 2008년 1월 ...

    연합뉴스 | 2011.0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