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451-288460 / 368,8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소변 못가린다" 2살 아들 때려 숨지게 해

    천안서북경찰서는 21일 어린 아들이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며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김모(27.여)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8일 오후 2시50분께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자신이 사는 다가구주택에서 아들 김모(2)군의 몸을 주먹 등으로 수차례 폭행한 뒤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김씨는 어린 아들이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방바닥에 오줌을 쌌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

    연합뉴스 | 2010.12.21 00:00

  • 해리 포터 출연 여배우 가정폭력 시달려

    ... 아프샨 아자드(22)가 이슬람 교도가 아닌 남성을 사귄다는 이유로 친 오빠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잉글랜드 맨체스터 지방법원은 20일(현지시간) 심리를 열어 아자드의 오빠 아슈라프(28)에 대해 동생을 폭행한 혐의를 인정했다고 BBC 등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이슬람교 집안 출신인 아슈라프는 여동생이 힌두교를 믿는 남성과 사귀는데 불만을 품고 지난 5월 그녀를 폭행하고 `창녀'라고 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아슈라프가 부친(53)과 함께 ...

    연합뉴스 | 2010.12.21 00:00

  • 어산지, '첨단 테러범' 발언 반박

    ... 가서 보고해야 하기 때문에 거처에서 멀리 나가보지도 못한다고 어산지는 투덜거렸다. 이 때문에 일에 방해가 되고 비밀회의도 할 수가 없으며 당국이 통신 내용도 더 쉽게 감시할 수 있게 됐다고 어산지는 주장했다. 스웨덴에서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어산지는 보석으로 석방된 후 잉글랜드 동부에 있는 엘링엄홀 저택에 머무르면서 송환 심리를 준비하고 있다. 한편 어산지는 영국 언론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세계적인 은행의 임원들을 공격할 자료를 충분히 확보했다고 밝혔다고 더타임스 ...

    연합뉴스 | 2010.12.21 00:00

  • 어산지, '하이테크 테러리스트' 발언 반박

    ... 감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매일 경찰서에서 가서 보고해야 하기 때문에 거처에서 멀리 나가보지도 못한다고 어산지는 투덜거렸다. 이 때문에 일에 방해가 되고 비밀회의도 할 수가 없으며 당국이 통신 내용도 더 쉽게 감시할 수 있게 됐다고 어산지는 주장했다. 스웨덴에서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어산지는 보석으로 석방된 후 잉글랜드 동부에 있는 엘링엄홀 저택에 머무르면서 송환 심리를 준비하고 있다. (마드리드 AFP=연합뉴스) tree@yna.co.kr

    연합뉴스 | 2010.12.21 00:00

  • "수사 협조하면 선처"…플리바게닝 내년 도입

    춘천지검 강릉지청은 불법게임장을 운영한 혐의로 구속된 A와 B를 조사하던 중 이들에게서 불법게임장 10여개의 운영자 C와 강원도 지역 전체에 불법게임기를 공급하던 업자 D에 대한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C와 D를 구속하는 성과를 냈다. 그러나 A와 B는 중요한 진술을 하는 등 수사에 협조했는데도 2008년 사법처리를 피하지 못했다. 그러나 내년 하반기부터 A와 B처럼 범죄의 '몸통'을 밝혀내고 검거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깃털'이나 ...

    한국경제 | 2010.12.21 00:00 | 이고운

  • thumbnail
    <야차>, 너무 뻔하지만 않다면

    ... 운명은 알뜰하게 설명되고 있다. 무엇보다도 이 작품은 액션을 위해 상황을 만들거나 스펙터클에 이야기가 눌리는 우를 범하지 않는다. 특히 정치에 대해 “결국은 사람”이라고 말하던 도사평(서태화)이 왕을 위해 노파를 죽이고 강치순에게 혐의를 씌우라 명하는 장면은 커다란 명분들 사이에 짓눌린 개인의 영혼이 어떻게 파괴되는가에 대해 보여준 인상적인 대목이었다. 자신을 위해 죽음을 결심했던 정연(전혜빈)을 결국 제 손으로 죽일 뻔한 백록과 그 순간마다 그녀의 곁을 지킨 백결의 ...

    텐아시아 | 2010.12.20 08:28 | 편집국

  • "네팔서 체포된 한국인, 北 실종연루혐의 벗어"

    최근 네팔 경찰에 체포된 한국인 2명이 북한인사 실종연루 혐의에서 벗어나 석방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외교통상부 관계자는 "상황이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면서 "네팔 당국이 한국인들은 북한인 실종과 무관하다는 우리측 해명을 받아들여 무혐의로 판단했고 이와 관련된 사소한 혐의들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출입국관리법 위반과 같은 작은 문제들만 남아서 해결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

    연합뉴스 | 2010.12.20 00:00

  • 케냐 국민 "유혈사태 혐의자 정치활동 불가"

    ICC에 기소된 정치인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케냐 국민 대부분은 최근 국제형사재판소(ICC) 검찰부에 의해 지난 2007년 대선 후 유혈사태를 배후조종한 혐의로 기소된 정치인들이 더는 공직에 나서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데일리 네이션 등 현지 언론 매체들은 여론조사 전문 기관 `인포트랙 리서치 앤드 컨설팅'이 지난 15-16일 이틀 간 실시한 한 조사에서 이같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18세 이상 남녀 1천 500명을 ...

    연합뉴스 | 2010.12.20 00:00

  • C&그룹 전ㆍ현직 임원 6명 구속…3명 영장기각

    검찰 "기본적 수사흐름 달라질 것 없다" C&그룹 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검사장)는 20일 임병석 회장의 각종 비리에 가담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로 임 회장의 삼촌인 임갑표(62) 수석부회장 등 전ㆍ현직 임원 6명을 구속했다. 구속된 사람은 임 부회장과 박명종(58) 전 C&우방 대표이사, 박택춘(49) 전 C&중공업 사장, 정영제 전 C&선박금융 대표, 박준호 전 진도F& ...

    연합뉴스 | 2010.12.20 00:00

  • 인천경찰, 필로폰 밀반입 탈북자 6명 검거

    인천 서부경찰서는 북한산 필로폰을 국내에 밀반입해 판매한 김모(48)씨 등 탈북자 3명과 이들로부터 필로폰을 구입해 투약한 강모(30)씨 등 2명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또 김씨 등과 공모해 필로폰을 밀반입한 탈북자 3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이 탈북자들이 들여온 필로폰을 구입한 최모(42)씨 등 조직폭력배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 탈북자는 지난해 9월 북한산 필로폰을 ...

    연합뉴스 | 2010.12.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