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501-288510 / 317,3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알 카에다 훈련받은 테러용의자들 체포

    ... 체포했으며 이중 최소한 2명은 9.11 테러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알카에다 조직으로부터 무기 조작훈련을 받았다고 밝혔다. CNN방송에 따르면 이들 5명은 14일 뉴욕주 버펄로 지방법원에서 테러범들에게물질적인 지원을 제공한 혐의로 심문을 받았으며 이들은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징역 15년까지 선고받을 수 있다. 래리 톰슨 법무부 부장관은 "미국 법집행기관은 알 카에다의 훈련을 받은 테러조직 세포를 미국 영토에서 확인하고 수사한 끝에 와해시켰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9.15 00:00

  • BW 행사가격 무더기 하향조정

    ... 큐엔텍코리아(-32%), 지누스(-26.3%)도행사가를 크게 낮췄다. 주가부진의 늪에 빠진 코스닥 등록업체는 행사가의 하향조정폭이 더욱 깊었다. 기존 행사가의 절반 이하로 낮춘 기업이 6개에 달할 정도다. 최근 대주주 주가조작 혐의로 급락한 모디아는 기존 행사가보다 81% 하향조정했고 환경비전이십일(-76%), 세원텔레콤(-71%), 아이티(-66%), 일간스포츠(-62%), 소너스테크(-59%)의 하락폭도 깊었다. 행사가 하향조정은 계약조건에 따른 것이지만 문제는 ...

    연합뉴스 | 2002.09.15 00:00

  • 노조간부 검거.구속에 노동계 반발

    경남지역 노동계가 노조 간부의 잇단 검거와 구속에 반발하고 나섰다. 창원중부경찰서는 15일 조합원들에게 파업과 노동행사에 참여토록 지시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2지부 손모(37) 지부장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손 지부장은 지난 2월26일 전국금속노조의 투쟁 지침에 따라 S사조합원 170여명을 4시간 동안 불법 파업하도록 지시한데 이어 5월29일 과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열리는 금속노동자결의대회에 지부 산하 조합원들을 ...

    연합뉴스 | 2002.09.15 00:00

  • 예보 부실책임 4천500명 손배소

    ... 24명의 재산 930억원에 대해 채권가압류조치를 취했으며 고합과 SKM 임직원 45명에 대해선 4천409억원의 손배소를 제기하도록 채권금융기관과 회사측에 요구했다. 이와 별도로 부실채무기업 사주와 임직원 50명은 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수사의뢰, 민사책임 뿐만 아니라 형사처벌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예보 관계자는 "채무가 일정기준 이상인 부실채무기업 140여개사를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부실책임조사를 벌이고 있는 만큼 부실에 명백한 책임이 있는 기업인들에대한 손배소가 ...

    연합뉴스 | 2002.09.15 00:00

  • 한.민 `친일'`신북풍' 공방

    ... 김홍걸씨 13억원 짜리 등 다 합치면 100억원이 넘는다"면서 "이들 부동산의 자금 출처가 ▲공적자금 등 각종 이권개입 대가▲아태재단 비자금 ▲대선잔여금 중 하나가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영순(金榮順) 부대변인은 "김홍업씨가 몇몇 혐의로 단죄받고 있다고는 하나여러 정황으로 볼 때 빙산의 일각이라는 판단"이라며 "김씨를 공적자금 국정조사 증인으로 채택, 혈세를 얼마나 낭비했는지를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hjw@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맹찬형기자 ...

    연합뉴스 | 2002.09.15 00:00

  • `대종상 로비의혹' 영화감독 소환

    ...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K씨가 접촉했다고 밝힌 영화계 인사들을 상대로 사실 여부를확인하는 한편 K씨가 심사위원들을 만난 적이 없는지 조사중이다. 검찰은 또 은경표(수배)씨를 비롯해 기획사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PD 10여명 및 GM기획 대주주 김광수씨 등에 대한 소재추적을 계속하는 한편SM엔터테인먼트 대주주 이수만씨와 서세원씨를 상대로 가족 등을 통해 출석을 종용하고 있다. 검찰은 소환불응자 및 수배자들에 대해 이달말까지 ...

    연합뉴스 | 2002.09.15 00:00

  • 처지비관 동반자살 기도, 아들만 숨져

    서울 북부경찰서는 14일 처지를 비관해 아들과 동반자살을 시도했으나 아들만 목졸라 살해한 혐의(비속살인)로 강모(34.회사원)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1일 오전 6시께 서울 도봉구 창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잠든 아들(4)을 목졸라 살해한 혐의다. 조사결과 강씨는 지난 2000년 초부터 주식투자를 해오다 1억 3천만원에 달하는 빚을 진데다 최근 아내(35)마저 난산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하자 처지를 비관, 아들을 먼저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미군, 여중생 사망사건 공대위 대표 폭행

    서울 청량리경찰서는 14일 미군 장갑차 여중생 사망사건 범국민대책위원회 공동대표인 서경원전의원을 폭행한 혐의로 T(25)이병 등 주한미군 3명을 연행,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T이병 등은 이날 오후 6시께 지하철 1호선 전동차에서 이날 저녁 경희대에서 열린 여중생 추모 행사 참석을 위해 이동중이던 서전의원 등 일행과 여중생 사망사건을 놓고 언쟁을 벌이다 서전의원의 얼굴을 때린 혐의다. 이날 폭행은 서전의원과 대학생 20여명이 전동차안에서 미군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주택가 수백차례 턴 남녀 영장

    서울 도봉경찰서는 14일 주택가를 돌며 수백여차례에 걸쳐 현금과 물품을 훔친 혐의(특가법상 특수절도 등)로 김모(48)씨와 김씨의 내연녀 이모(3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6월 서울 강북구 미아동 나모(45.여)씨의 집에 침입, 진주목걸이와 신용카드 등을 훔친 뒤 이 카드를 이용해 경기도 수원의 할인점내귀금속 매장에서 126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입하는 등 최근까지 서울 강북일대 주택가를 무대로 300여차례에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전 LAPD부국장, 아들 마약거래 개입..LAT

    전직 로스앤젤레스경찰(LAPD) 고위간부가 적어도 7년동안 아들의 코카인거래에 실질적인 역할을 하고 수십만 달러의 돈세탁을 도와준 혐의를 잡고 내부조사가 이뤄졌다고 13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전했다. 경찰의 수사대상에 오른 인물은 LAPD 고위 간부중 1명으로 올해 초 은퇴한 모리스 무어 전 부국장(67). 타임스가 입수한 LAPD 감찰팀의 내부 보고서에 따르면 무어 전 LAPD부국장은 코카인을 확보, 수요처에 공급ㆍ비축하고 부동산거래를 통해 ...

    연합뉴스 | 2002.09.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