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501-288510 / 312,2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기그룹 콘서트 알선빙자 사기

    서울지검 형사7부는 11일 유명가수의 콘서트 사업 등을 알선해주갰다며 5천만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연예기획사 직원 김모(34)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작년 7월 모 인기그룹의 MP3 판매사업을 추진하던 김모씨로부터 계약체결 및 콘서트 섭외 등을 부탁받고 `일을 원만히 진행시키기 위해 앨범판권 보유사에 돈을 줘야 한다'고 속여 사업추진비 명목으로 5천만원을 받아 가로챈혐의다.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kong@yna.co...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서산 농협 현금 탈취범 2명 영장 신청

    충남 서산 농협 수송 현금 탈취사건을 수사 중인 서산경찰서는 유 모(27.개사육장 직원.서산시 석림동), 이 모(40.다방업.서산시 읍내동)씨 등 2명을 붙잡아 범행 일체를 자백받고 11일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이들을 추궁, 탈취한 현금 2억원 중 1억8천378만원, 100만원권 500장과 10만원권 300장 등 미 발행수표 5억3천만원, 백지수표 300장 등을 서산시 음암면과 고북면 백학사 인근 야산 등에서 각각 찾아내 ...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스포츠지 간부 2-3명 소환

    서울지검 컴퓨터수사부(한봉조 부장검사)는 11일 홍보성 기사 게재를 대가로 영화배급업체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스포츠지 간부급 인사 2-3명을 이날 소환,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금품수수 규모 및 경위 등을 조사한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키로 했으며, 나머지 금품수수 혐의가 드러난 간부급 인사 및 일선 기자, 금품을 제공한 영화배급업체 대표 등 10여명을 주중 불구속 또는 약식기소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횡령 전직 변호사 징역 3월 선고

    서울지법 의정부지원 형사1단독 안기환(安起煥)부장판사는 11일 의뢰인의 배상금을 가로챈 혐의(업무상 횡령)로 기소된 전직 변호사 이모(73.서울 동작구 사당동) 피고인에게 징역 3월을 선고했다. 이 피고인은 지난 97년 같은 혐의로 징역 1년 6월이 확정돼 현재 수감중에 있어이번에 선고된 징역 3월이 추가됐다. 재판부는 이 피고인이 변호사로 재직중이던 지난 94년 조모씨로부터 모 회사를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 위임을 받아 이듬해 화해판결을 ...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코카콜라, 직원임금관련 피소

    ... 회사측으로부터 출퇴근 자동 점검기를 조작해 시간제 근로자의 초과근무 수당을 줄이라는 지시를 받았으며 이같은 불법 관행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다 회사로부터 해고됐다고 주장했다. 코카콜라는 작년에도 초과근무수당을 지불하지 않은 혐의로 판매인 등으로부터 집단소송을 당해 2천20만 달러를 지불해야 했으며 코카콜라의 경쟁사인 펩시도 이와 유사한 혐의로 캘리포니아 주법원에 소송이 제기된 상태다. (랜초 쿠카몽가 AP=연합뉴스) ycs@yna.co.kr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해운대선관위, 향응제공 2명 적발

    부산 해운대선거관리위원회는 한나라당 해운대.기장갑지구당(위원장 서병수) 개편대회 참석자에게 향응을 제공한 혐의(공직선거 및선거부정방지법위반)로 이 지구당 반송2동협의회 회장 이모(53)씨와 총무 정모(38)씨 등 2명을 적발, 관련 증빙자료를 해운대경찰서에 인계함과 동시에 고발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 9일 오후 2시 해운대구 우동 마리나센터 1층에서 열린 한나라당 해운대.기장갑지구당 개편대회에 참석한뒤 반송2동 ...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수사상황누설 검찰간부 곧 소환

    ... 특검팀은 11일 검찰 고위간부의 수사상황 누설의혹과 관련, 이수동 전 아태재단 상임이사와의 통화내역 추적을 통해 드러난 검찰 간부 한명을 금주중 소환,조사키로 했다. 특검팀은 그러나 수사상황 누설과 관련해 신승남 전 검찰총장의 혐의는 현재까지 드러난 것이 없다고 밝혔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날 "오늘중 통화내역을 정리해 수사상황을 누설한 것으로 의심되는 검찰간부의 이름이 나올 것으로 보이며, 이 경우 빠른 시일내에 그를 불러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관련 ...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명문대생, 만취해 나이트클럽서 절도

    서울 서초경찰서는 11일 만취한 상태에서 나이트클럽에서 100여만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명문대생 방모(21.서울 강남구 청담동)씨를 불구속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명문 K대 재학생인 방씨는 10일 오전3시50분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 N나이트클럽에서 옆테이블에 앉아있던 사람들이 춤추러 나간 사이 테이블에 놓여있던 서모(24)씨의 쇼핑백을 훔쳐 휴대폰과 코트 등 11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챙긴혐의다. 방씨는 경찰에서 "술이 너무 취한 ...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아서 앤더슨, 들로잇에 매각 임박"..NYT

    엔론 사태로 곤경에 처한 미국 회계법인 아서 앤더슨이 회사를 다른 빅 5중 하나인 들로잇 투시 토마츠에 매각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중이라고 뉴욕 타임스가 11일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는 아서 앤더슨이 사법방해 혐의로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온 지난주부터 양측간 매각 협상이 본격 시작됐다면서 협상 결과가 이르면 이번주 발표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협상에 참가하고 있는 소식통들은 앤더슨을 통째로, 아니면 여러 부분으로 나눠 매각할지 여부도 ...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獨당국 제약사 금품받은 의사 1천여명 수사

    독일 당국은 대형 제약회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사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있는 약 1천명의 의사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주간 빌트 암 존탁이 10일 보도했다. 이번 수사는 상당수 검사들이 비리의혹을 제기한 뒤 수백여곳의 병원을 대상으로 시작됐다. 과거에 스미스클라인 비참사로 알려진 글락소스미스클라인측은 이에 대한 아무런 논평도 하지 않고있다. 독일 서부 보쿰시의 검찰의 경우, 글락소스미스클라인사로부터 1997년부터 1999년 사이에 금품을 ...

    연합뉴스 | 2002.03.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