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091-8100 / 8,4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상의 회장단 "감세 기조 유지해야"

    ... 내놨다. 상생협력과 관련,"대기업을 지나치게 성토하는 것은 사회 갈등을 조장하는 것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무상급식과 반값 등록금 등 무분별한 복지확대 주장에는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손 회장은 이날 경북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전국상공회의소 회장 회의에서 "일부 정치권에서 일고 있는 감세 철회 움직임에 대해 13만 기업의 대표들이 감세 기조는 유지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구미=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6.23 00:00 | 김수언

  • thumbnail
    [주요 기업 하반기 경영전략] GS그룹, 중질유 분해시설·LNG火電·2차전지 소재에 집중 투자

    ... 합작사 '트루GS'를 설립한 것을 바탕으로 해외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계획이다. GS건설은 해외플랜트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7000만달러(760억원) 규모의 바레인 폐수처리시설 공사를 수주한 데 이어 3억1000만달러(3370억원) 규모의 캐나다 오일샌드 프로젝트와 26억달러(2조8249억원) 규모의 호주 요소비료 공장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해 북미와 오세아니아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6.22 00:00 | 김동욱01

  • 제일모직, 헝가리 EP공장 본격 가동

    ... 기기,LCD(액정표시장치) TV와 같은 전자제품에 사용되는 고부가 합성수지다. 제일모직이 100% 출자한 헝가리 공장은 약 3만㎡(9075평)의 부지에 건축면적 7000㎡(2117평) 규모다. 연간 2만2000t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곳에서 생산한 제품은 삼성전자 헝가리,슬로바키아 법인을 비롯해 유럽에 생산거점을 둔 글로벌 자동차 기업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6.22 00:00 | 김동욱01

  • thumbnail
    [주요 기업 하반기 경영전략] LS, 스마트 그리드·신재생 에너지로 '글로벌 LS' 도약

    ... 동박 및 FCCL(연성회로기판) 사업과 차세대 에너지 저장장치인 울트라 커패시터(UC) 등에도 자원을 집중키로 했다. LS의 에너지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E1은 지난 2일 대산 LPG 터미널 준공식을 갖는 등 LPG산업의 활로 모색을 위해 노력 중이다. 특히 이번에 준공한 부탄 3만t 규모의 저장시설을 통해 연간 50만t의 LPG를 인근 LG화학,호남석유화학 등 유화업체에 원료로 공급할 예정이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6.22 00:00 | 김동욱01

  • thumbnail
    SK그룹, 석유사업 수직 계열화 20년

    ... 또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주목받는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LNG 가스전 탐사,생산 · 액화,트레이딩,발전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만우 SK 브랜드관리실장은 "20년 전 이룬 석유에서 섬유까지의 수직계열화를 발판으로 앞으로 천연가스,녹색에너지,신재생에너지 등 모든 에너지 군에서 수직 계열화를 구축해 진정한 에너지 리더로 도약한다는 게 그룹의 전략"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6.19 00:00 | 김동욱01

  • thumbnail
    [BIZ Insight] 초고층 빌딩ㆍ플랜트…대우건설, 글로벌 새 金脈 캔다

    "48m 깊이의 바닷속에 침매터널을 건설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 대우건설이 2004년 부산 가덕도와 거제도를 잇는 거가대교의 일부 구간(3.7㎞)을 침매 방식의 해저터널로 잇기로 결정했을 때 네덜란드 협력회사는 이런 의견을 내놨다. 침매터널 시공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진 회사의 진단이었다. 대우건설 경영진은 당혹감에 휩싸였다. 선박 군함 등의 항해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해서는 침매터널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는데 시공단계에서 제동이 걸린 ...

    한국경제 | 2011.06.16 00:00 | 조성근

  • thumbnail
    김승연 회장, 20일간 동남아 출장

    ...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하고 있다. 김 회장은 올초 신년사에서 "국내외 주요 사업부문이 해외시장에서 확고한 경쟁력과 글로벌 위상을 갖출 수 있도록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화 관계자는 "김 회장의 동남아 5개국 출장에는 한화케미칼 대한생명 등 주요 계열사 사장들이 동행한다"며 "현지 시장을 점검한 뒤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고 투자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6.16 00:00 | 김동욱01

  • "대우건설·産銀 공동 26조사업 수주 추진"

    대우건설이 대주주인 산업은행과 함께 26조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 공동 수주에 나선다. 서종욱 대우건설 사장은 16일 한국경제신문 금요섹션 BIZ Insight와의 인터뷰에서 "건설 기술과 금융이 결합하면서 신규 사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늘었다"며 "산업은행과 25조9000억원 규모의 국내외 프로젝트 20개를 대상으로 공동 수주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공동 수주는 대우건설이 시행 · 시공하는 프로젝트에 산업은행이 프로젝트 파이낸싱(PF) ...

    한국경제 | 2011.06.16 00:00 | 조성근

  • [고객의 소리를 우선하는 기업] "VOC는 경영의 출발점" 전 직원이 공유

    ... 기대에 부합하기 위해선 고객이 제기하는 VOC에 수동적으로 대응하기보다는 기업이 먼저 고객의 내면에 잠재된 VOC를 파악,차별화된 가치가 담긴 상품과 서비스를 먼저 제공하는 선제적 CS 활동이 필요하다. KMAC는 "고객니즈 예측관리 트렌드 마이닝 기법은 기업이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통해 산업을 선도하고 지속적으로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데 효과적인 전략적 도구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6.15 00:00 | 조재희

  • thumbnail
    [CEO 투데이] 김호진 사장 "듀폰 추격하는 글로벌 플레이어 되겠다"

    ... 안에 현지 판매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또 2015년까지 두 번째 해외 생산 기지로 POM 공장 건설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인구가 많은 신흥 공업국 중심으로 공장 설립 후보지역을 물색 중"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경북고,서울대 섬유공학과를 나와 1977년 코오롱에 입사,플라스틱 사업팀장과 도쿄 · 오사카 사무소장을 지냈으며 2009년 1월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에 올랐다. 김동욱/조재희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6.14 00:00 | 김동욱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