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3,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레바논 무릎꿇린 권창훈 "이제 8경기 남아…원정도 해낼수 있어"(종합)

    ... 뿐이라며 벤투호의 카타르행을 자신했다. 권창훈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15분 결승 골을 터트려 1-0 승리를 안겼다. 지난 5월 수원 복귀 후 K리그1에서는 5경기에 출전해 아직 골이 없지만, 대표팀에서 천금 같은 득점을 올렸다. 지난 2일 이라크와 1차전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던 한국은 권창훈의 득점으로 최종예선 첫 승리를 챙겼다. 권창훈의 득점은 대표팀의 최종예선 ...

    한국경제 | 2021.09.07 23:14 | YONHAP

  • thumbnail
    레바논 무릎꿇린 권창훈 "이제 8경기 남아…원정도 해낼수 있어"

    ... 뿐이라며 벤투호의 카타르행을 자신했다. 권창훈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15분 결승 골을 터트려 1-0 승리를 안겼다. 지난 5월 수원 복귀 후 K리그1에서는 5경기에 출전해 아직 골이 없지만, 대표팀에서 천금 같은 득점을 올렸다. 권창훈은 경기 후 중계방송사 인터뷰에서 먼저 "골이 늦게 터지긴 했다, 팀에서 골을 못 넣어서 어깨가 무거웠고 책임감을 느꼈다"면서 "대표팀에서 골을 넣어서 ...

    한국경제 | 2021.09.07 22:32 | YONHAP

  • thumbnail
    권창훈 왼발, 한국에 월드컵 예선 첫 승 안겼다

    ...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홈 경기 이후 3개월, 4경기 만이다. 이번 골은 권창훈의 그간 맘고생을 날리기에도 충분했다. 2017년 1월 프랑스 리그1 디종으로 이적해 유럽 무대를 누벼온 권창훈은 올해 5월 친정팀 수원 삼성 유니폼을 다시 입으며 4년 4개월 만에 K리그1으로 복귀했다. 권창훈은 2020-2021시즌 코로나19 확진에 부상까지 겹치며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는 공식전 15경기를 소화하며 ...

    한국경제 | 2021.09.07 22:31 | 조수영

  • thumbnail
    투입 2분 만에 쾅!…최종예선 첫 골로 벤투호 구한 권창훈

    ... 이후 3개월, 4경기 만이다. 당시 권창훈은 팀의 4번째 골을 넣고 황희조(보르도)의 마지막 골을 도와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2017년 1월 프랑스 리그1 디종으로 이적해 유럽 무대를 누벼온 권창훈은 올해 5월 친정팀 수원 삼성 유니폼을 다시 입으며 4년 4개월 만에 K리그1으로 복귀했다. 권창훈은 2020-2021시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에 부상까지 겹치며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9.07 22:07 | YONHAP

  • thumbnail
    K리그2 28라운드 MVP에 김천 스트라이커 오현규

    프로축구 김천 상무 스트라이커 오현규(20)가 지난 주말 K리그2(2부 리그)에서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오현규를 하나원큐 K리그2 2021 28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6일 ... 얻어낸 페널티킥 키커로 직접 나서 선제골을 넣었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명준재의 쐐기골을 도왔다. 그 덕에 김천은 리그 선두(승점 51)를 지켰다. 2위(승점 50) FC안양과 승점 차는 1점이다. 김천과 이랜드의 경기는 28라운드 ...

    한국경제 | 2021.09.06 17:08 | YONHAP

  • thumbnail
    '꼴찌' FC서울 박진섭 감독, 9개월 만에 사퇴…후임에 안익수

    FC서울 강명원 단장도 함께 사퇴…안익수 감독, 12일 성남전부터 지휘봉 프로축구 K리그1 '최하위' FC서울의 박진섭(44) 감독이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결국 스스로 물러났다. FC서울 구단은 6일 "박진섭 감독이 팀 ... U-20 축구대표팀 등을 이끌었던 안익수(56) 선문대 감독을 선임했다. 안 감독은 선문대를 지휘하며 2020년 U리그 왕중왕전 우승과 2021년 춘계대학연맹전·추계연맹전 우승을 일궈냈다. 2010년 FC서울 수석코치 시절 K리그 ...

    한국경제 | 2021.09.06 14:28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선두 굳히기' 울산 홍명보, '8월의 감독' 선정

    프로축구 K리그1 선두 굳히기에 시동을 건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이 '현대오일뱅크 고급휘발유 카젠(KAZEN) 이달의 감독상'을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6일 밝혔다. 울산은 홍 감독의 지휘 아래 8월에 열린 6경기에서 5승 1무를 기록하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울산은 지난달 첫 경기였던 20라운드 순연 경기 대구전에서 2-1 승리를 거뒀고, 연달아 강원까지 2-1로 잡으며 연승을 기록했다. 25라운드 제주전에서는 2-2 무승부에 ...

    한국경제 | 2021.09.06 10:57 | YONHAP

  • thumbnail
    울산전 승리 다짐한 전북 김상식 "홍명보 감독 웃음 안 보고파"(종합)

    ... 다시는 안 봤으면 합니다. " FC서울에 신승을 거둬 다시 '선두' 자리를 빼앗을 기회를 잡은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이 오는 10일 울산 현대전 필승을 다짐했다. 전북은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순연경기에서 서울에 4-3으로 겨우 이겼다. 이날 승리로 2위 전북(승점 50)과 선두 울산(승점 54)의 승점 차는 4점으로 줄었다. 전북은 이제 10일 열리는 울산과 시즌 3번째 맞대결에서 이기면 격차를 1점으로 ...

    한국경제 | 2021.09.05 23:22 | YONHAP

  • thumbnail
    자책골 넣더니 극장 결승골까지…지옥과 천국 오간 전북 홍정호

    서울전 후반 2-3 역전 자책골 넣어…추가시간 4-3 결승골 책임져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베테랑 센터백 홍정호(32)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지옥과 천국을 오갔다. 전북은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FC서울에 4-3으로 겨우 이겼다. 홍정호가 김상식 전북 감독과 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홍정호는 2-2로 팽팽하던 후반 23분 자책골을 헌납했다. 서울 공격수 가브리엘이 전북 수비진 실수를 ...

    한국경제 | 2021.09.05 22:04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K리그1 전북, 서울과 난타전 끝에 4-3 승리…)

    K리그1 전북, 서울과 난타전 끝에 4-3 승리…홍정호 극장골 전북, 울산과 격차 승점 4점으로 좁혀…위기의 서울, U-22 8명 명단에 프로축구 K리그1 2위 전북 현대가 '젊은 피'를 앞세운 최하위 FC서울과 난타전 끝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전북은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후반 48분 터진 홍정호의 결승골 덕에 서울에 4-3으로 이겼다. 승점 50점을 쌓은 2위 전북은 선두(승점 ...

    한국경제 | 2021.09.05 21: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