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61-14270 / 16,4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재진, 허정무호 승선…안정환은 탈락

    ...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소집명단 24명을 발표했다. 이번 명단에는 예비 엔트리 43명 중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박지성과 이영표(토트넘), 설기현(풀럼) 등 3총사가 포함됐다. 또 해외파인 오범석(사마라 FC), ... 서상민(경남 FC)도 생애 첫 태극마크의 기쁨을 누렸다. 또 예비 명단에 들지 않았던 미드필더 한태유(광주 상무)는 K-리그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허정무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와 함께 K-리그 개막전에서 오른쪽 발목을 다쳤던 ...

    연합뉴스 | 2008.03.17 00:00

  • [프로축구] 조재진-박주영 '내가 대표 골잡이'

    ... 진정한 대표 골잡이' 한국 축구를 대표할 스트라이커로 꼽혀온 조재진(27.전북 현대)과 박주영(23.FC 서울)이 K-리그 무대에서 처음으로 맞붙는다. 15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08 삼성하우젠 프로축구 K-리그 ... 전 대표팀 감독에게 발탁돼 2006년 초 전지훈련부터 꾸준히 대표팀에서 동고동락해왔다. 스위스와 독일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는 함께 선발 출전해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그러나 조재진이 그동안 일본 J-리그에서 뛰었기 때문에 소속 ...

    연합뉴스 | 2008.03.13 00:00

  • 최진철 '아듀 그라운드'…15일 은퇴식

    프로축구 전북 현대에서 12년 동안 뛰고 2007년 K-리그를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최진철(37)이 15일 공식 은퇴식을 갖는다. 전북 구단은 "오는 15일 FC 서울과 올 시즌 홈개막전 하프타임 때 최진철의 은퇴식을 열어주기로 ... 한.일월드컵 4강 신화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독일월드컵 때 대표팀 '맏형'으로 활약한 최진철은 스위스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상대 선수와 부딪치며 눈두덩이 찢어졌지만 붕대를 감고 계속 경기에 임하는 감동을 선사한 뒤 태극마크를 ...

    연합뉴스 | 2008.03.12 00:00

  • 신한카드, FC서울과 파트너십 체결

    ... 이번 오피셜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2년 동안 FC서울의 공식 스폰서로 활약하게 됩니다. 신한카드는 FC서울의 홈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다양한 형태의 광고를 진행하는 등 각종 스폰서 활동을 하게 되며 FC서울과 함께 향후 K리그 붐 조성과 유소년 축구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축구 클리닉 등의 공동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신한카드는 "LG트윈스, LG세이커스와 제휴카드를 출시하는 등 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FC서울 공식 스폰서 계약을 ...

    한국경제TV | 2008.03.11 00:00

  • 허정무호 예비엔트리 '둘 중 하나만 산다'

    ... 오범석(사마라FC), 김동진(제니트), 김두현(웨스트브로미치) 등 해외파 7명을 빼면 국내파 선수들은 13명 뿐이다. 결국 예비엔트리에 포함된 36명의 국내파 선수들은 40%에도 못 미치는 생존율 속에 이번 주말 펼쳐질 삼성하우젠 프로축구 K-리그 2라운드 경기를 통해 대표팀 코칭스태프의 눈에 들기 위한 수능을 치르게 된다. ◇'올드 스타'들의 부활 이번 예비엔트리에서 눈에 띄는 것은 안정환(부산), 조재진(전북), 조병국(성남), 최성국(성남) 등 한 때 대표팀의 ...

    연합뉴스 | 2008.03.11 00:00

  • thumbnail
    박충균 은퇴…1년간 해외연수 뒤 지도자 변신

    ...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신 수비수 박충균(35ㆍ부산)이 은퇴식을 하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박충균은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개막전 부산 아이파크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 앞서 소속팀 부산이 마련해준 조촐한 은퇴식을 가졌다. ... 유소년 클럽에서 지도자로서 활동할 예정이다. 박충균은 건국대를 졸업하고 지난 1996년에 수원 삼성에 입단해 K리그 통산 126경기에 출전하며 1골 3도움을 기록했다. 1996년 미국 애틀란타 올림픽대표에 선발돼 국제 무대를 밟기도 ...

    한국경제 | 2008.03.10 00:00 | aile02

  • thumbnail
    올림픽 축구대표 출신 박충균, 은퇴후 '지도자'로

    ...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신 수비수 박충균(35ㆍ부산)이 은퇴식을 하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박충균은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개막전 부산 아이파크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 앞서 소속팀 부산이 마련해준 조촐한 은퇴식을 가졌다. ... 유소년 클럽에서 지도자로서 활동할 예정이다. 박충균은 건국대를 졸업하고 지난 1996년에 수원 삼성에 입단해 K리그 통산 126경기에 출전하며 1골 3도움을 기록했다. 1996년 미국 애틀란타 올림픽대표에 선발돼 국제 무대를 밟기도 ...

    한국경제 | 2008.03.10 00:00 | aile02

  • thumbnail
    안정환 부인 이혜원씨 미모 새삼 화제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은 스타들이 총출동하고 멋진 골들이 그라운드를 수놓으면서 축구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는 가운대 지난 9일 부산 아시아드경기장에서 벌어진 부산-전북전이 네티즌 사이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이날 부산은 전북을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부산은 황선홍 감독의 데뷔전 승리, 안정환의 부활 신호탄, 관중 의 세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았다. 이에 10일 오후 안정환선수가 인기검색어에 오르며 안정환씨의 부인 이혜원씨가 ...

    한국경제 | 2008.03.10 00:00 | saram001

  • 김남일 풀타임 출전…J-리그 데뷔

    '진공청소기' 김남일(31.빗셀고베)이 90분 풀타임 출전으로 일본프로축구(J-리그)에 데뷔했다. 김남일은 8일 오후 도쿄 아지노모토 경기장에서 열린 2008 J-리그 1라운드 FC도쿄와 원정 경기에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교체되지 않고 끝까지 뛰었다. 김남일은 전반엔 K-리그 성남에서 뛴 적이 있는 재일교포 박강조와, 후반엔 K-리그 전북에서 활약했던 브라질 용병 보띠와 호흡을 맞췄다. 2000년부터 K-리그 전남과 수원에서 여덟 시즌, ...

    연합뉴스 | 2008.03.08 00:00

  • "휘슬만 기다렸다" K리그 8일 킥오프…포항-전남 개막전

    올해로 26년째를 맞는 프로축구 K-리그가 8일 오후 3시 지난 시즌 챔피언 포항 스틸러스와 FA컵 우승팀 전남 드래곤즈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9개월 대장정을 시작한다. 3월8일부터 12월7일까지 정규리그 182경기,컵대회 ... 발생한 몰수경기 파행 사태를 이유로 승격을 포기한 탓에 2007년 시즌과 마찬가지로 14개 팀만 참여한다.일정은 정규리그(3월8일∼11월9일),플레이오프(11월22일∼30일),챔피언결정전(12월3,7일),컵대회 조별예선(3월19일∼8월27일),컵대회 ...

    한국경제 | 2008.03.07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