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91-14300 / 16,7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리그 개인상 후보 확정… 이운재-데얀 MVP경쟁

    골키퍼 이운재(수원)와 몬테네그로 출신 공격수 데얀(서울)이 예상 대로 2008 삼성 하우젠 K-리그 최우수선수상(MVP) 최종 후보에 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5일 2008 K-리그 대상 개인상 부문(MVP·신인선수상·베스트11)의 최종 후보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영예의 최우수선수상(MVP) 후보에는 챔피언결정 2차전을 앞둔 수원의 이운재와 서울의 데얀을 비롯한 박동혁(울산), 이근호(대구), 정성훈(부산) 등 다섯 명이 올랐다. 생애 ...

    연합뉴스 | 2008.12.05 00:00

  • thumbnail
    K리그 챔프결정 1차전 '무승부'

    FC 서울과 수원 삼성이 3일 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삼성하우젠 프로축구 K-리그 2008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서울은 전반 21분 아디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후반 34분 수원 곽희주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이로써 올해 K-리그 챔피언은 7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12.03 00:00 | 김경수

  • K-리그 챔피언 승부 못 내 … FC-수원 1대1 무승부

    3일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삼성하우젠 프로축구 K-리그 2008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FC 서울과 수원 삼성이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서울은 전반 21분 아디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후반 34분 수원 곽희주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이로써 올해 K-리그 챔피언은 7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지는 2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12.03 00:00 | mellisa

  • 축구 실업리그도 '승부조작'…무더기 형사입건

    경찰 "K리그도 수사대상 예외 아니다"..선수 20명 추가 조사 아마추어 축구 K3리그 선수들이 최근 돈을 받고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검거된 데 이어 또다시 실업리그 선수들이 같은 혐의로 무더기 입건됐다. 축구선수들의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용산경찰서는 26일 "실업리그 E구단 선수 4명과 구단 관계자, K3리그 P구단 선수 8명 등 모두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경찰은 브로커 2명과 K3리그 소속 축구선수 1명 ...

    연합뉴스 | 2008.11.26 00:00

  • K-리그 대어급 선수들, J-리그 진출설 '솔솔'

    일본 프로축구 J-리그가 내년부터 외국인선수 보유 한도와 별도로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국 소속 선수 1명을 추가로 등록할 수 있도록 한 '아시아쿼터제'를 도입하면서 K-리그 선수들의 일본 진출설이 잇따라 흘러나오고 있다. ... 출전해 우승에 공헌했다. 교토 관계자가 영입후보 중 1명으로 물밑 접촉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교토는 J-리그 32라운드를 치른 현재 정규리그 12위(35골 42실점)를 달리고 있어 공격력 강화가 필수적인 형편으로 내년 아시아쿼터제 ...

    연합뉴스 | 2008.11.25 00:00

  • 돈받고 승부조작한 K3리그 축구선수 구속

    ... 사기도박 일당과 연계..경찰 수사확대 중국의 사기도박 일당으로부터 돈을 받고 승부를 조작해온 국내 축구선수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2일 중국의 도박업자로부터 돈을 받고 승부를 조작해온 혐의(업무방해 등)로 아마추어 축구리그K3리그 소속 축구선수 이모(28) 씨를 구속하고 다른 선수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중국의 도박업자와 선수들을 연결해주고 돈을 챙긴 브로커 김모(34) 씨와 박모(31) 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

    연합뉴스 | 2008.11.23 00:00

  • 김남일, J-리그 풀타임…정대세 결승골

    김남일(31.빗셀 고베)이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풀타임으로 그라운드를 누볐고 북한 대표팀의 간판 스트라이커 정대세(24.가와사키 프론탈레)는 선제 결승골로 대승을 이끌었다. 미드필더 김남일은 23일 오후 일본 고베 홈스스타디움에서 ... 골문을 열었지만 후반 38분 FC 도쿄의 까보레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1-1로 비겼다. 최근 일본 언론을 통해 국내 K-리그 수원 삼성의 미드필더 조원희 영입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진 고베는 12승11무9패를 기록, 리그 8위에 머물러 ...

    연합뉴스 | 2008.11.23 00:00

  • [프로축구] 전북, 성남에 역전승…울산과 준PO 격돌

    전북 현대가 두 차례 '골대 불운'을 딛고 성남 일화를 제물로 삼성하우젠 프로축구 K-리그 2008 준플레이오프에 합류했다. 전북은 23일 오후 경기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성남과 6강 플레이오프에서 전반 29분 성남의 ...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준플레이오프전을 치른다. 반면 수원 삼성과 선두 싸움을 벌이다 후반기부터 침체에 빠져 3위로 정규리그를 마친 성남은 6강 플레이오프에서 허탈한 역전패를 당하면서 '무관의 제왕'으로 쓸쓸히 시즌을 마감했다. '슈퍼 ...

    연합뉴스 | 2008.11.23 00:00

  • [프로축구] 부산, 공격수 임경현 '깜짝 지명'

    ... 부산 아이파크에 지명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일 오전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실시한 2009년 K-리그 신인선수 선발 드래프트에서 추첨을 통해 1라운드 첫 번째 지명 순서를 받은 부산은 특별한 수상경력이 없는 공격수 ... 지켜봐 왔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지명도가 있는 숨은 진주와 같은 선수"라고 설명했다. 황 감독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30골밖에 넣지 못해 공격력 보강이 필요해 신인선수 5명을 공격수 위주로 뽑았다"라고 덧붙였다. 1라운드 2번 ...

    연합뉴스 | 2008.11.20 00:00

  • [프로축구] 최순호 감독 "드래프트 결과에 100% 만족"

    내년 프로축구 15번째 구단으로 K-리그에 참가할 강원FC 초대 사령탑 최순호 감독이 2009년 K-리그 신인선수 선발 드래프트가 끝난 뒤 큰 만족감을 나타냈다. 최순호 감독은 20일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드래프트에서 공격수와 미드필더로 모두 9명을 선발한 뒤 인터뷰에서 "원했던 선수 7명을 뽑았고 2명은 예비 선수로 선발했다"면서 "드래프트 결과에 100% 만족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 감독은 이어 "강원FC 감독을 맡은 ...

    연합뉴스 | 2008.11.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