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91-14300 / 15,4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김도훈-이동국 '토종 맞불'

    K리그를 대표하는 토종 스트라이커 김도훈(성남)과 이동국(포항)이 맞대결을 벌인다. 내심 창단 첫 우승을 노리는 선두 대구 FC는 전남을 달구벌로 불러 안방 4연승에 도전하고 '천재 스트라이커' 박주영(FC 서울)은 상암벌에서 ... 연세대와의 연습경기에서 후반에만 2골을 몰아치며 다시 절정에 오른 골 감각을 과시했다. 이밖에 주중 AFC챔피언스리그에서 김남일, 산드로의 골로 역전드라마를 펼친 수원은 24일 전북을 빅버드에 불러 선두 도약을 노리고 부천 SK는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제2의 세리모니' 준비

    ... 축하하는 세리모니를 펼쳐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2005삼성하우젠컵에서 박주영의 골기록과 FC 서울의 승리는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는 게 사실. 박주영은 지난 3월 13일 성남 일화와의 원정경기에서 K리그 데뷔골을 넣었지만 팀은 1-2로 패했고, 지난 17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에서 시즌 2호골을 넣었지만 역시 2-3으로 패하고 말았다. 이 때문에 박주영으로서도 24일 대전과의 홈경기를 맞아 반드시 홈경기 첫 골의 성공과 함께 '박주영골=승리'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프로축구연맹 "월드컵경기장 겸용 불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월드컵경기장은 축구인의 전유물이 아니다'고 한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의 주장에 대해 "월드컵경기장은 꼭 지키겠다"며 겸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연맹은 이날 K리그 홈페이지(www.kleaguei.com)에 올린 '월드컵경기장의 야구장 겸용 주장에 대한 K리그의 입장'이라는 글을 통해 "일고의 가치가 없는 내용이라 대응을 자제했지만 축구팬의 요청이 쇄도해 입장을 밝힌다. 주위에서 어떤 황당한 주장을 하더라도 월드컵경기장은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K2리그] 현대미포조선, 25경기 연속무패 도전

    ... '한국실업축구의 아스날' 울산 현대미포조선이 22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KB 국민은행컵 2005 K2리그 3라운드 수원시청과의 원정경기에서 25경기 연속 무패 기록에 도전한다. 조동현 현대미포조선 감독은 "기록이 ...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천 상무와 2년 연속 디펜딩챔피언 고양 국민은행은 이천종합운동장에서 라이벌 매치를 갖는다. 리그 3연패를 노리는 국민은행은 선두 탈환을 노려볼 기회로 양팀 모두 올 시즌 무실점의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배수진을 ...

    연합뉴스 | 2005.04.21 00:00

  • 축구협 "대표차출 논란 8월까지 원칙 못깬다"

    대한축구협회와 K리그 13개 구단이 22일 대표선수 차출 논란을 둘러싸고 첫 만남을 갖기로 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협회와 프로구단의 이번 대면은 오는 6월12일부터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U-20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대표선수 차출 시점에 대해 FC 서울 등 일부 구단이 반발할 움직임을 보인 데 따른 것이지만 성인대표팀을 비롯해 전체 대표팀 차출 규정이 논의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FC 서울은 '천재 스트라이커' 박주영 등 소속 팀의 청소년대표 ...

    연합뉴스 | 2005.04.21 00:00

  • 성남.에인트호벤, 2005 피스컵 개막전 맞대결

    프로축구 K리그 6회 우승의 성남 일화와 네덜란드 프로축구 '최강전력' 에인트호벤이 '2005 피스컵 코리아' 개막전 맞상대로 결정됐다. 2005 피스컵 코리아 조직위원회는 21일 오후 서울 그랜드 힐튼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조추첨 ... '복수전'은 7월 2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A조 최강전력으로 손꼽히는 에인트호벤과 올림피크 리옹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는 사실상 결승진출 팀을 결정짓는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이밖에 A조 1위와 B조 1위팀간에 벌이는 ...

    연합뉴스 | 2005.04.21 00:00

  • 축구협, 대표차출 관련 프로연맹의 무성의 비판

    ... 축구협회는 최근 잇따라 관련부서 회의를 열고 현 소집규정에 대한 검토작업에 들어간 상태지만 지난 2003년 개정한 소집규정의 전면적인 수정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대신 오는 5월 10일 시작되는 청소년(U-20)대표팀의 소집에 맞춰 K리그 경기 일정을 감안해 각 구단들의 입장을 최대한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5월에는 K리그 정규리그가 시작되는 만큼 5월 21일 시작되는 부산컵 청소년축구대회때는 지난 3월 수원컵 청소년축구대회때와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

    연합뉴스 | 2005.04.19 00:00

  • 최홍만, 6월14일 日 K-1대회 출전

    지난 3월 K-1 서울대회에서 '깜짝 우승'한 최홍만(25)이 오는 6월 K-1 대회에서 다시 링에 오른다. K-1 공식사이트에 따르면 최홍만은 오는 6월14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일본 종합격투기 'K-1 제팬그랑프리' ... 토너먼트에는 노부 하야시, 호리 히라쿠, 토미히라 타츠후미, 아마다 히로미 등이 참가한다. 한편 최홍만은 지난 16일 K-1대회와 일본 J리그 홍보를 위해 무사시와 함께 일본프로축구 J리그 경기 식전 행사에 참가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4.19 00:00

  • [프로축구] '조커' 진순진, 제2의 전성기 선언

    '시련은 있어도 좌절은 없다.' 프로축구 K리그 2005 삼성하우젠컵에서 대구 FC의 초반돌풍이 강하게 불고 있는 가운데 주장을 맡고 있는 진순진(31)이 K리그 최고의 '후반전 해결사'로 각광받기 시작했다. 올해로 K리그 7년차를 맞는 진순진은 17일 펼쳐진 포항 스틸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전에 동점골과 역전골을 잇따라 터트리는 절정의 골감각으로 대구 FC의 컵대회 1위 복귀를 이끌어 냈다. 비록 경기는 4-4로 비겼지만 끈질긴 대구 FC의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안정환, 4경기 연속골 행진

    일본프로축구(J리그)에서 뛰는 안정환(29.요코하마 마리노스)이 4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갔다. 안정환은 16일 닛산스타디움에서 열린 J리그 정규시즌 감바 오사카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 44분 상대 골키퍼의 펀칭 미스를 놓치지 ... 오이타 트리니타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황보관 감독이 이끄는 오이타는 K리그 출신 용병 마그노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최성국(22.가시와)도 세레소 오사카와의 원정경기에 출전했으나 ...

    연합뉴스 | 2005.04.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