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3,5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리그1 선두 울산, 전북과 0-0 무승부…격차는 그대로 '4점'

    울산, 시즌 최다관중 등에 업고 파상공세…그러나 '무득점' 프로축구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가 2위 전북 현대와 시즌 3번째 '현대가 더비'에서 비기며 우승에 반걸음 다가섰다. 울산은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북과 0-0으로 승부를 가르지 못했다. 이로써 선두 울산은 승점 55점(15승 10무 3패)을 쌓아 2위 전북(승점 51·14승 9무 5패)과 격차를 승점 4점으로 유지했다. ...

    한국경제 | 2021.09.10 21:21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강원-포항전 18일→29일로 변경…ACL 일정 고려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강원FC-포항 스틸러스 경기가 오는 29일 개최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치를 예정이었던 강원-포항전을 이달 29일 개최하기로 했다고 9일 발표했다. 경기 장소는 강릉종합운동장, 킥오프 시간은 오후 7시로 변함없다. 연맹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원정경기를 치르는 포항 선수단의 귀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 일정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9.09 15:03 | YONHAP

  • thumbnail
    위기의 FC서울 지휘봉 잡은 안익수 "새로운 도약 지켜봐 달라"

    "프로답지 못한 선수에겐 엄해…선수들, 팬들 시선 두려워해야" 프로축구 K리그1 최하위로 추락하며 강등 위기에 몰린 FC서울의 소방수로 나선 안익수(56) 감독은 '새로운 도약'을 통해 'FC서울다운 모습'을 되찾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안 감독은 9일 구단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10년 전 좋은 추억을 함께했던 안익수 감독이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그때의 좋은 추억이 지금의 어려운 시기에 동기부여가 돼서 좋은 추억을 만들어가도록 선수들과 ...

    한국경제 | 2021.09.09 11:25 | YONHAP

  • thumbnail
    '분수령' 될 한판 대결…울산-전북, 시즌 3번째 '현대가 더비'

    ... 울산, 뒤쫓는 2위 전북과 10일 맞대결 감독 교체한 최하위 서울, 11위 성남과 '벼랑 끝 승부' 프로축구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와 2위로 뒤를 쫓는 전북 현대가 시즌 세 번째 승부를 펼친다. 울산과 전북은 10일 오후 7시 ... 올 시즌 세 번째로 열리는 '현대가(家) 더비'다. 이 경기에서 승점 3을 어느 팀이 가져가는지에 따라 후반 K리그1 선두 경쟁의 모양새가 달라질 수 있다. 울산은 현재 승점 54(15승 9무 3패)로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9.09 09:05 | YONHAP

  • thumbnail
    '유 퀴즈' 박지성 "산책 세레머니? 건방진 느낌…은퇴 경기 아직 못 봐" [종합]

    ...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이자 국내 팬들에게 '해버지(해외 축구의 아버지)'로 불리는 박지성은 현재 K리그 전북 현대의 클럽 어드바이저로 활약 중이다. 영국에서 거주 중인 그는 아이들의 방학을 맞아 잠깐 한국으로 들어왔다. ... 발휘를 하지 못 했다. 당시 홈 관중들에게 야유를 받으면서 처음으로 축구가 무섭다고 느꼈다고. 박지성은 당시 J리그 구단에서 거액의 이적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 그는 "스스로도 가진 걸 다 보여주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

    텐아시아 | 2021.09.09 08:15 | 정태건

  • thumbnail
    박지성, 런던올림픽 한일전 "건방진 포즈의 산책 세러머니, 의도된 것"('유퀴즈')

    ... 에피소드를 밝혔다.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전 주장 박지성이 출연해 자신의 근황을 밝혔다. 이날 박지성은 아이들이 방학해서 잠깐 한국에 들어왔고, K리그 전북 소속 어드바이저 역할로 조언하고 있다"며 "영국은 하루에 확진자가 2만 명 넘게 나오는데 격리의 개념이 없다. 마스크도 자율이고 거리두기도 없다. 코로나를 두고 예전으로 돌아간 상황이다"이라며 현지상황을 전했다. 이어 박지성은 ...

    텐아시아 | 2021.09.08 22:28 | 신지원

  • thumbnail
    "장애인·비장애인 함께 축구를"…SOK-프로축구연맹 업무협약

    ... 스페셜올림픽의 중점 사업이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스포츠를 통해 서로 이해하고 기량을 끌어올리며, 발달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포용 인식을 제고하는 데 기여하자는 취지다. SOK와 프로축구연맹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통합축구 훈련 지원 △K리그 산하 스페셜올림픽 통합축구팀 출범 및 운영 △스페셜올림픽 K리그 통합축구 대회 개최 △통합축구 올스타전 개최 등을 함께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양 기관은 이달 중 발달장애인 선수와 비장애인 파트너, 지도자 등 25명으로 구성된 ...

    한국경제 | 2021.09.08 18:34 | 김봉구

  • thumbnail
    SOK-프로축구연맹 업무협약

    ...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스페셜올림픽 통합축구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스페셜올림픽 통합축구는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파트너) 선수들이 한 팀을 이뤄 경기와 훈련을 수행하는 축구다. 두 기관은 이달 통합축구팀을 K리그 8개 구단 소속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8팀은 11월 스페셜올림픽 K리그 통합축구 대회에 참가한다. 이용훈 SOK 회장(사진)은 “K리그 프로축구단 산하 통합축구단 창단과 통합축구대회 활성화를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

    한국경제 | 2021.09.08 18:16

  • thumbnail
    K리그, 발달장애인과 함께 뛴다…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업무협약

    K리그 산하 스페셜올림픽 통합축구팀 출범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와 스페셜올림픽 통합축구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스페셜올림픽 통합축구는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파트너) 선수들이 한 팀을 이뤄 경기와 훈련을 수행하는 축구다. 스페셜올림픽의 중점 사업 중 하나로,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스포츠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나아가 발달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포용과 평등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

    한국경제 | 2021.09.08 14:22 | YONHAP

  • thumbnail
    10일 K리그1 울산 vs 전북 '현대가 더비', 랜선으로 전초전

    프로축구 K리그 대표 라이벌전인 '현대가 더비'가 온라인에서도 열린다.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맞대결이 열리는 10일, 본경기에 앞서 오후 3시 서울 삼성동 아프리카TV 프릭업스튜디오에서 '현대자동차와 함께 하는 FIFA 온라인 4 랜선 현대가 더비 결승'이 치러진다. 울산과 전북 레전드인 김병지(울산) 대한축구협회 부회장과 김형범(전북)이 두치와뿌꾸, 황덕연 등 인플루언서, 게이머들과 각각 한 팀을 이뤄 맞대결을 펼쳐 우승팀을 ...

    한국경제 | 2021.09.08 10: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