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31-6040 / 7,5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교조 6만명 가운데 해직자 단 9명"

      여야가 한 목소리로 고용노동부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을 법외노조로 지정한 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은 31일 열린 고용부 국정감사에서 "전교조 조합원 6만명 가운데 해직자는 9명 뿐"이라며 고용부의 대응을 지적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24일 해직자 9명을 조합원으로 인정한다는 이유로 전교조에 법외노조를 통보했습니다. 새누리당 이종훈 의원과 이완영 의원도 "단 9명 때문에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지정한 것은 과도하다"며 ...

      한국경제TV | 2013.10.31 17:30

    • thumbnail
      [중소·중견기업, 근로시간 단축 비상] 초과근로 수당 줄면 직원 떠날텐데…정부 "알아서 해결하라"

      ... 50억원, 인건비·투자비 등을 지원하는 '일자리함께하기 지원제도'에 783억원 등 내년 예산에 총 833억원을 배정했다. 일자리함께하기 지원사업 중 신규채용 인건비로 171억원, 줄어드는 임금 보전에 52억원을 책정했다. 최현석 고용부 임금근로시간개혁추진단 단장은 “근로기준법 개정안의 취지는 전체 근로시간을 줄여 근로자의 삶의 질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초과 근로수당이 줄어드는 것은 노사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최 단장은 “일부 강성 노조가 임금 감소분을 ...

      한국경제 | 2013.10.29 21:08 | 강현우

    • thumbnail
      기업인 마구잡이로 불러 호통치고 여론재판 하면서…증인 신청한 의원 숨기는 '비겁한 국감'

      ...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은 62억원”이라며 “(장애인 고용은) 나 몰라라 (하고) 돈으로 때우고 있다”고 질타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김성태 의원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자료를 출처 삼아 최근 3년간 대기업의 장애인고용부담금이 무려 7600억원에 달한다며 장애인 고용을 꺼리는 '기업 블랙리스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장애인고용의무준수비율은 당해 연도 기업 규모에 따라 차등 적용되는 것이다. 따라서 기업 규모가 크면 의무준수비율이 높아진다. 특히 대기업은 ...

      한국경제 | 2013.10.28 21:18 | 추가영

    • thumbnail
      [다산 칼럼] 전교조와 조전혁 前의원

      고용노동부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 대해 교원노조법을 따르도록 명령했지만 전교조는 시정명령을 거부하고 법외노조의 길을 선택했다. 그러면서도 법외노조에 허용되지 않는 전임자들의 소속학교 복귀는 거부하고 고용부의 조치를 국제노동기구에 제소할 것이라고 한다. 현행 교원노조법에 위헌 소지가 있고 국제관행에도 어긋난다는 것이다. 사실 전교조는 1999년 합법화된 당시부터 교원노조법을 거스르며 해직교사들을 조합원으로 인정해왔다. 정부는 지속적으로 이를 시정하도록 ...

      한국경제 | 2013.10.24 21:45 | 김재일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 "'유리천장'은 만년설…여성이 깔고 앉아 녹여야죠"

      ... 동참하게 해야지요.” ◆ 1개의 여성부와 16개의 남성부 여가부는 인력 240명에 한 해 살림 규모가 5000억원 수준이다. 다른 부처와는 비교조차 되지 않는다. “여가부 주요 업무 중 청소년 관련 정책은 교육부, 여성 일자리는 고용부, 다문화 지원은 보건복지부 식으로 다른 부처와 중첩돼 있습니다. 그래서 평생교육부, 여성고용정책부, 특수복지부라는 자세로 다른 부처와 유기적으로 협조하는 것이 필수적이에요. 대통령께서도 일·가정 양립을 강조하시니 과거와 비교해선 ...

      한국경제 | 2013.10.24 21:24 | 강경민

    • thumbnail
      정부 '노조 아님' 통보…전교조, 2~3년간 소송戰 '버티기'

      ... 후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서울지역의 한 고교 교장은 “노조 전임자 76명이 학교로 복귀하면 조직이 와해될 것으로 전교조가 판단하고 있어 소송전을 벌일 것”이라며 “소송이 끝나기까지 학교 현장도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용부는 지난달 23일 해직 교사 조합원 인정 규약을 시정하지 않으면 법외노조 통보를 할 것이라고 '최후 통첩'했다. 이에 전교조는 지난 16~18일 조합원 총투표에서 규약을 바꾸지 않기로 해 법외노조화를 스스로 결정했다. 강현우 기자 ...

      한국경제 | 2013.10.24 21:07 | 강현우

    • [그래픽뉴스] 청년 고용률 OECD 하위권

      ... 비율은 3~4%에 불과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정부는 중소기업 인턴참여자 3만 2천여명 중 1만 2천여명을 6개월 간 정규직으로 취업시키기 위해 1933억원의 예산을 쓰기도 했습니다. 1명당 1611만원꼴입니다. 최근 고용부는 청년고용촉진을 위해 공공기관 의무채용 나이 상한을 34세로 확대했지만, 이마저도 실효성이 적을 것이란 지적입니다. 올해 6월 기준 30~34세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은 남성의 경우 각각 92.2%, 89.9%인데 반해 여성은 58.7%, ...

      한국경제TV | 2013.10.24 17:12

    • 정부, 전교조에 `법외 노조`통보‥투쟁 가속화 우려

      ... 조합원에 대해 모두 징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신청 등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26일부터 연가 투쟁과 계기 수업 등 대정부 투쟁을 계속할 뜻도 내비췄다. 한편 고용부는 지난 2010년 3월 해직자를 조합원으로 인정하는 규약(부칙 제 5조)을 개정하라고 전교조에 시정 명령을 했다. 같은해 6월 대법원 역시 시정 명령이 정당하다며 고용부의 손을 들어줬고 고용부는 2012년 9월 전교조에 두번째 ...

      한국경제TV | 2013.10.24 16:26

    • 전교조 지위 박탈에 양대 노총 강력 반발 "대정부 투쟁 불사"

      ... 귀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노총도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 "노동기본권의 후퇴이며 이로 인해 향후 노정간의 충돌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향후 전교조의 투쟁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한노총은 성명을 통해 "고용부가 해직자의 조합원 자격을 인정하는 규약을 문제삼았는데 이는 ILO도 지적하다시피 결사의 자유 원칙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전교조에 대한 합법지위 박탈은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격을 크게 떨어트릴 것이며 정부는 ILO 등 국제기구의 ...

      한국경제 | 2013.10.24 14:31 | 김민성

    • 정부, 전교조 합법노조 지위 박탈 통보…전교조 강력 반발

      ...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과 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24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교조가 전날까지 해직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고 있는 규약을 시정하지 않아 당초 방침대로 이날 오후 2시 '법외 노조' 통보를 했다고 밝혔다. 고용부는 규약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 조정법 시행령' 제9조 2항에 따라 '노조 아님' 통보를 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달 23일 전교조에 전달했다. 전교조가 법외노조가 되면 단체협약체결권을 상실하고 노동조합이라는 ...

      한국경제 | 2013.10.24 14:25 | 김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