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61-107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96 매스터즈 골프대회] (5) 팔도, 노먼 "끈끈한 추격"..2R

      ... 140타 (70-70)의 공동 7위를 마크, 첫출전치고는 극히 예상외의 호타를 날렸다. 한편 전날 7언더파 65타를 쳤던 필 미켈슨은 이날 1오버파 73타로 주춤, 합계 6언더파 138타를 기록하며 공동 3위로 내려섰다. 56세의 잭 니클로스가 143타 (70-73)로 여전히 언더파를 유지하고 있는 것도 높이 살 만한 분전이다. 어떻든 3라운드의 노먼-팔도의 마지막조 대결이 볼만 할 것 같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6.04.14 00:00

    • [96 매스터즈 골프대회] (4) 노먼, 코스레코드타이..대회 1R

      ... 통계"는 우승이 가능한 "스코어의 절대치". 지난해까지 59회 매스터즈 평균 우승 스코어는 280.42타이고 81년부터 95년까지의 평균도 279.53타. 역대 최저타수 우승기록은 4R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65년 잭 니클로스와 76년 레이 플로이드가 공동으로 기록한 바 있다. 결국 평균적으로는 8언더파 정도면 우승이고 아주 잘 쳐야 17언더인데 노먼은 이미 9언더파를 기록하고 있으니 숫자적 가능성은 아주 농후한 편. 단, 이날의 퍼팩트한 날씨를 ...

      한국경제 | 1996.04.12 00:00

    • [96 매스터즈 골프대회] (3) 가상으로 꾸며본 우승 시나리오

      ... 우승으로 신인 돌풍을 일으킨 장본인. 헤론은 무명답지 않은 배짱으로 퍼팅에 일가견을 보이며 78년 퍼지 젤러이후 제2의 첫 출전우승을 노리고 있다. 보는 사람의 입장에선 왓슨과 노먼 둘다 불안하다. 왓슨의 나이는 86년 잭 니클로스 우승때와 같은 46세. 그의 스윙은 여전히 경쟁력이 있지만 쇼트퍼팅부진으로 87년이후 무려 9년동안 미투어에서 우승이 없었다. 왓슨은 또 91년 대회 공동선두의 자리에서 18번홀 스푼티샷이 우측 숲으로 휘며 이안 우즈넘에게 ...

      한국경제 | 1996.04.12 00:00

    • [96 매스터즈 골프대회] (1) 10년전 역전우승 감동 "생생"

      [[ 미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 = 김흥구 특파원 ]] 96 매스터즈 골프대회 (11~14일.오거스타내셔널GC)는 남다른 의미가 있다. 지금으로부터 딱 10년전인 1986년 매스터즈는 "아무도 예견 못했던" 잭 니클로스의 우승 스토리를 갖고 있다. 당시 46세의 잭 니클로스는 최종라운드 후반 9홀에서 6언더파 30타를 치며 "가장 드라머틱한 역전승 및 최연장자 우승"이라는 "역사"를 이뤄냈다. 따라서 이곳에서는 금년대회를 "니클로스 우승 10주년 ...

      한국경제 | 1996.04.09 00:00

    • [골프] 잭 니클로스, 생애 3번째 "앨버트로스" .. 미 PGA

      골프제왕 잭 니클로스 (56.미)가 31년만에 생애 3번째 더블이글 (앨버트로스)을 기록했다. 니클로스는 7일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데저트마운틴의 더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 PGA 시니어투어 3라운드 12번홀 (파5.길이 499야드) 에서 2타만에 홀아웃, 기적의 앨버트로스를 노획했다. 지난해 챔피언 니클로스는 이 홀에서 드라이버샷을 무려 340야드 (약 310m) 날린뒤 핀까지 159야드 (약 145m)를 남기고 8번아이언으로 ...

      한국경제 | 1996.04.08 00:00

    • [해외골프] 니클로스, 통산 100번째 우승 .. 미 시니어투어

      니클로스 (56.미)는 역시 "골프의 제왕"이었다. 나이때문에 주활동무대를 PGA 시니어투어로 옮겼지만, 전성기적 못지않은 드라이버샷과 쇼트게임으로 기념비적인 "생애 100승째"을 기록한 것이다. 니클로스는 7일 (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데저트마운틴의 더 골프 클럽에서 끝난 미 시니어투어 더 트러디션대회 (총상금 100만달러)에서 4라운드 합계 16언더파 272타 (68.74.65.65)를 기록하며, 헤일 어윈에 3타차의 역전승을 ...

      한국경제 | 1996.04.08 00:00

    • [이야기골프] 머리를 흔드는 버릇 .. 소동기 <변호사>

      ... 다리에 힘이 빠지거나 지나치게 볼을 세차게 때리려 하는 경우에 무릎이 펴졌다가 구부려지면서 나타나는 모습이다. 이러한 경우 골퍼는 본인의 의도와는 달리 대부분 뒤땅을 치거나 토핑을 하게된다. 이에 대하여 골프황제인 잭 니클로스는 스웨이는 겨울을 보고 스스로 체크하여 교정할수 있지만 Stop Head Bobbing은 혼자서는 체크가 되지 않는데 더 심각성이 있다고 경고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습장에 나간이래 10여년동안 필자는 아직 한번도 우리나라의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시즌대비 스윙체크] (13) '좋은 스윙을 위한 테크닉'

      ... 척추가 둥글게 굽으면 축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을 것이다. .백스윙 톱에서 "오른팔 팔꿈치를 겨드랑이에서 떼느냐 붙이느냐"도 논란거리이다. 붙이면 "몸과 함께 도는 일체형 스윙이 된다"는 주장도 있고 "거리를 내기위해서는 잭 니클로스같이 플라잉 엘보가 돼도 좋다"는 이론도 있다. 그러나 현대스윙에서는 "오른팔 팔꿈치의 꺽인각도가 90도가 되면 최상"이라는 가르침이 지배적이다. 오른팔 팔꿈치가 90도 꺽이면 스윙이 지나치게 업라이트해지거나 플래트해지는 ...

      한국경제 | 1996.03.12 00:00

    • 니클로스, 브리티시오픈 불참 선언 .. 메이저 138회로 끝나

      "골프황제"잭 니클로스의 메이저대회 연속 출전기록이 138게임에서 끝날 전망이다. 올해로 56세인 잭 니클로스는 13일 오는 6월13일부터 오크랜드힐스에서 열리는 제40회 US 오픈 대회에 출전하겠다는 의사를 미국 골프협회에 통보하면서 7월의 브리티시 오픈에는 출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니클로스는 브리티시오픈 불참선언으로 자신의 메이저대회 연속 출전 기록을 138회에서 끝내게 됐다. 지난 57년 US 오픈에 출전함으로써 메이저대회에 첫발을 ...

      한국경제 | 1996.02.13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446) 아이언샷의 컨트롤

      ... 살리려다 보니 오버스윙이 되고 정확성은 희생된다. 본말이 뒤바뀐 것이다. 드라이버샷의 백스윙은 보통 샤프트가 지면과 수평이 될때 그 정점이 되지만, 아이언샷의 알맞은 백스윙 길이는 골퍼마다 클럽마다 다를수 있다. 잭 니클로스나 구옥희의 아이언샷 백스윙은 간결하고 짧지만 거리는 다른 골퍼에 비해 손색이 없다. 아마추어들도 아이언샷을 할때 꼭 샤프트가 지면과 수평이 될때까지 백스윙을 할 필요는 없다. 특히 90대 이상을 치는 골퍼일수록 아이언샷 백스윙을 ...

      한국경제 | 1996.02.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