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1-24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Golf Tips] 겨울철 바람불때 샷‥ 맞바람땐 긴 클럽 잡고 간결한 스윙을

      ... 피니시를 낮게 해주는 것이 관건"이라고 권장한다. 드라이버샷의 거리를 내기 위해서는 드로구질을 생각해볼 만하다. 드로는 탄도가 낮고 구름도 많아 맞바람에서 거리를 내는 데 효과적이다. 티를 낮게 꽂으라는 사람이 있으나 잭 니클로스는 "그러면 내려치게 돼 오히려 볼이 뜰 수 있다"며 반대한다. 뒷바람도 마냥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 드라이버샷의 경우 티를 평상시보다 높게 꽂고 몸 중심이 볼 뒤쪽에 머무르도록 한 뒤 올려치는 스윙을 하면 거리 이득을 볼 수 있다. ...

      한국경제 | 2006.12.07 00:00 | 김경수

    • [골프계] 잭 니클로스 골프아카데미, 골프지도자 과정 개설

      니클로스 골프아카데미에서는 골프지도자 발굴 및 육성을 목적으로 한 2006골프지도자 과정을 개설한다. 다음 달 7∼13일 진행되는 이 과정의 참가대상은프로 및 아마추어다. ☎(02)456-1214

      한국경제 | 2006.11.28 00:00

    • thumbnail
      왕년의 '빅골퍼' 알려지지 않은 이색기록‥ 아놀드 파머, 52년간 사인 400만번씩이나

      1960,70년대 세계남자골프를 호령했던 잭 니클로스(66),아놀드 파머(77·이상 미국),게리 플레이어(71·남아공).이들은 현역에서 은퇴한 뒤에도 골프코스 설계나 골프관련 비즈니스 등으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데,일반에 잘 알려지지 않은 기록을 갖고 있다. 물론 그 기록은 30∼50년에 걸쳐 이뤄진 것들로 타이거 우즈조차 아직 근접하지 못하고 있다. 세 선수가 지니고 있는 이색 기록을 알아본다. ○400만번의 사인 '골프 킹' 아놀드 ...

      한국경제 | 2006.11.10 00:00 | 김경수

    • 모스크바, '자본주의 스포츠' 골프장 건설 붐

      ... 찾을 수밖에 없다. 이 상황에서도 모스크바시가 추진 중인 골프장 건설 프로젝트에는 투자가 쏟아지고 있다. 닉 팔도가 설계한 27홀짜리 '닉 팔도 인터내셔널 클럽'이 모스크바 국제공항 인근에서 거의 완공 단계에 있고,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골프장이 내년에 문을 열 예정이다. 루쉬코프 시장은 모스크바 시의회가 새 골프장을 건설하기 위해 민간 개발업자들을 대상으로 입찰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루쉬코프 시장은 모스크바의 비싼 부동산 가격에도 불구하고 모스크바 ...

      연합뉴스 | 2006.11.08 00:00

    • thumbnail
      황제도 골프 코스설계 나선다 … '우즈 디자인' 업체 설립

      ... 공유하고 싶다. 내가 배운 교훈을 기초로 하면 훌륭하고도 재미 있는 코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즈의 첫 작품은 올 연말께 발표될 예정이며 미국이 아닌 곳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금곰' 잭 니클로스(미국)는 세계 각국에 300여개 코스를 설계했으며,'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와 '왼손잡이' 필 미켈슨(미국),'백상어' 그레그 노먼(호주) 등도 골프장 설계에 이미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6.11.07 00:00 | 김경수

    • 우즈, 골프코스 설계사업 진출

      ... 공유하고 싶다. 내가 배운 교훈을 기초로 하면 훌륭하고도 재미있는 코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즈의 첫 작품은 올 연말께 발표될 예정이며, 미국이 아닌 곳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금곰' 잭 니클로스(미국)는 세계 각국에 300여개 코스를 설계했으며,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와 `왼손 지존' 필 미켈슨(미국)도 설계에 이미 참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6.11.07 00:00

    • 원로 골퍼 플레이어, 페인 스튜어트 상 수상

      ...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9차례나 메이저대회를 제패한 플레이어는 자신의 이름을 딴 재단을 설립, 요하네스버그에 학교를 세워 가난한 사람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데 기여했다. 이 상은 1999년 비행기 사고로 숨진 골퍼 페인 스튜어트(미국)를 기리기 위해 제정됐으며 고인이 된 바이런 넬슨을 비롯해 잭 니클로스, 아널드 파머, 벤 크렌쇼 등이 이 상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11.02 00:00

    • thumbnail
      미셸위 스승 한나절 레슨비 945만원 ‥ 美 골프다이제스트 조사

      ... 날리고 있는 골프 교습가를 한 번 만나 지도받으려면 적게는 28만원에서 많게는 946만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골프 전문지인 골프다이제스트 11월호에 따르면 세계 골프 교습가 '톱 6'의 레슨비는 천차만별이었다. 잭 니클로스의 코치로 알려진 짐 플릭은 시간당 레슨비가 300달러(약 28만원)인 반면 미셸 위의 스승인 데이비드 레드베터는 한나절(반일) 기준으로 1만달러(약 946만원)를 내야 한다. 레드베터의 경우 한 번 만나 가르치는 것을 '시간당'으로 ...

      한국경제 | 2006.10.02 00:00 | 김경수

    • 골프계 큰 별 바이런 넬슨 94세 사망

      ... 지난 1945년 미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지금껏 깨지지 않고 있는 11개 대회 연속 우승의 대기록을 작성하는 등 메이저대회 5승을 포함해 투어대회에서 52승을 기록했으며 그의 다승 기록을 넘은 골퍼는 샘 스니드(82승), 잭 니클로스(73승), 벤 호건(64승), 아널드 파머(62승)에다 지난달 53승을 달성한 타이거 우즈 뿐이다. 1945년 당시 한해에 열린 대회가 30개에 불과했지만 11연승을 포함해 18승을 달성하며 독무대를 열었던 그는 이때 준우승만도 ...

      연합뉴스 | 2006.09.27 00:00

    • thumbnail
      파3홀서 19타 "프로 맞아?" ‥ 日골퍼 다테야마 '망신'

      ... 그의 형은 야마구치현에서 내로라하는 '어깨'로 알려졌다. 다테야마는 이바라키현 이시오카GC(파71)에서 열린 JGTO 에이컴인터내셔널(총상금 1억2000만엔) 1라운드 8번홀(파3·225야드)에서 19타 만에 홀아웃했다.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이 코스의 8번홀은 양 옆이 영국의 링크스 코스처럼 갈대숲으로 돼 있는 홀. 다테야마의 티샷이 오른쪽 숲으로 들어갔다. 숲속에서 세컨드샷한 볼은 그린을 넘어 또다시 갈대와 관목이 빽빽한 러프에 빠졌다. 그곳에서 다테야마의 ...

      한국경제 | 2006.09.25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