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1-27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AT "위성미 PGA 출전 삼가라"

      ... 처신하면서 PGA 무대 도전은 다음으로 미루라"고 충고했다. 빌 드와이어 골프전문기자는 이날 '16살짜리에게 컷 통과가 전부는 아니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일사병 증세로 탈진해 기권한 위성미가 현재의 골퍼 가운데 타이거 우즈와 잭 니클로스에 이어 상품가치 3위에 올라 있는 등 분명 상품성이 있지만 지금 무리하게 PGA 컷 통과에 도전할 때는 아니다고 밝혔다. PGA 도전을 미뤄야 하는 이유로 타임스는 크게 2가지를 들었는데, 위성미는 이제 16살에 불과하고 골프가 ...

      연합뉴스 | 2006.07.19 00:00

    • thumbnail
      "미셸 위 남자대회 도전 미뤄라" ‥ LA타임스 충고

      ... 도전은 다음으로 미루라"고 조언하는 칼럼을 실었다. 빌 드와이어 골프전문기자는 이날 '열여섯 살짜리에게 커트통과가 전부는 아니다'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일사병 증세로 탈진해 기권한 미셸 위가 현재의 골퍼 가운데 타이거 우즈와 잭 니클로스에 이어 상품가치 3위에 올라 있는 등 분명 상품성이 있지만 지금 무리하게 미PGA투어 커트통과에 도전할 때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미셸 위가 이제 16세에 불과하고 골프가 야구나 농구 등 다른 스포츠와 달리 선수 생명이 길다는 ...

      한국경제 | 2006.07.19 00:00 | 김경수

    • thumbnail
      [1분 어드바이스] 비올땐 그립 짧게 잡아라

      ... '브레이크'를 덜 보고 홀을 향해 과감하게 쳐줘야 한다. 그린이 축축하면 친 볼은 경사를 잘 타지 않으며 덜 구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서두르지 않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 어차피 빗속 라운드를 하기로 했으면 어느 정도 비를 맞는 것은 감수해야 한다. 비를 좀 맞더라도 평상시의 '루틴'을 지키고,백스윙을 끝까지 한다는 마음가짐이 바람직하다. 잭 니클로스는 "비올 때 성급함은 금물"이라고 강조한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7.18 00:00 | 김경수

    •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 20일 개막

      ... 있다는 사실. 1967년에 비해 263야드가 늘어났다지만 전장 7천258야드의 로열 리버풀링크스코스는 파밸류가 72인데도 US오픈이 열렸던 파밸류 70의 윙드 풋골프장보다 6야드가 오히려 짧다. 2개월전 이곳을 방문한 잭 니클로스는 "도무지 위협적인 요소가 없는 코스"라면서 "아마 무척 낮은 스코어가 나올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니클로스도 "바람이 없을 경우"라고 단서를 달았다. 대서양과 맞닿아있는 코스에 바닷바람이 불어댈 경우 선수들은 링크스코스가 ...

      연합뉴스 | 2006.07.18 00:00

    • thumbnail
      [중국 쿤밍 골프] 영원한 봄의 대지‥여름 골프 별천지

      ... 몰린다. '시원한 여름골프'를 즐기려는 골퍼들도 많이 찾는다. 쿤밍에는 춘성CC,레이크뷰CC, 향촌CC,양광CC 등의 각기 다른 특색을 자랑하는 골프장이 널려 있다. 춘성CC는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36홀 규모의 골프장.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레이크 코스와 로버트 트렌트 존스가 디자인한 마운틴 코스로 돼 있다. 두 코스 다 명문 중의 명문이다. 마운틴 코스는 1999년 미국판 골프다이제스트의 세계 100대 골프장 순위에서 중국 내 골프장 1위에 올랐고,2001년에는 ...

      한국경제 | 2006.07.03 00:00

    • thumbnail
      골프 원로 "모험 삼가고 영웅 보다 우승 노려야"

      `황금 곰' 잭 니클로스(66)와 톰 왓슨(56)이 2006 US오픈 우승컵을 놓친 필 미켈슨의 어이없는 플레이를 지적하며 경기중에는 무모한 플레이를 삼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과 캐나다 언론들에 따르면 19일 캐나다 로드 브루더널 리조트에서 열린 자선대회에 참석한 니클로스는 미켈슨의 최종라운드 마지막홀 플레이는 도저히 믿기 힘든 장면이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지난 18일 끝난 US오픈에서 16번홀까지 죠프 오길비(29.호주)에 ...

      연합뉴스 | 2006.06.21 00:00

    • 고무래의 '방해작전' 성공?‥톱랭커들 줄줄이 오버파‥페테르손, 메모리얼 우승

      굳이 코스 길이를 늘리지 않아도,핀을 그린 가장자리에 꽂지 않아도 고무래 하나만 조작해도 스코어가 좋지 않다는 것이 증명됐다. 잭 니클로스 주최로 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의 뮤어필드빌리지GC(파72·길이7300야드)에서 끝난 미국PGA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 우승자는 스웨덴의 카를 페테르손(28),우승 스코어는 4라운드합계 12언더파 276타였다. 이 스코어는 1989년 봅 트웨이(277타) 이후 17년 만에 챔피언의 스코어로는 가장 ...

      한국경제 | 2006.06.05 00:00 | 김경수

    • thumbnail
      "이게 벙커야 모래고랑이야" ‥ 메모리얼토너먼트, 울퉁불퉁 벙커에 불평 쏟아져

      '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로스(66·미국)가 주최하는 미국 PGA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전통적으로 투어 '간판 선수'들이 모두 출전하는 명문대회다. 올해는 타이거 우즈가 불참하고 니클로스 본인도 나가지 않았지만,그 밖의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다 모였다. 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컬럼버스의 뮤어필드빌리지GC(파72·길이730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의 키워드는 니클로스도,선두권 선수도,불순한 날씨도 아니었다. 선수들의 화제는 단연 ...

      한국경제 | 2006.06.02 00:00 | 김경수

    • thumbnail
      고무래가 또 하나의 '해저드'

      ... 프로골퍼들의 스코어가 날로 좋아지고 있는 가운데 고무래가 스코어 향상을 막는 장애물로 등장했다. 화제의 고무래는 바로 미국PGA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2~5일)가 열리는 뮤어필드빌리지GC 벙커에 배치된 것들이다. 이 대회의 호스트인 잭 니클로스가 코스 길이를 늘리거나 벙커턱을 높이는 등의 난이도 조절공사를 하지 않고도 선수들의 스코어를 너무 좋지 않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를 고민한 끝에 내놓은 기발한 아이디어에서 비롯됐다. 코스설계가로도 유명한 니클로스는 벙커의 ...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김경수

    • '탱크' 최경주, US오픈 전초전 출격

      ... 최경주는 2002년 첫 출전했을 때 공동 32위에 그쳤지만 이듬해엔 공동 13위, 그리고 2004년 5위에 이어 작년에도 공동 8위를 차지해 뮤어필드빌리지골프장과 궁합이 맞았다. 뮤어필드빌리지골프장은 '살아있는 골프의 전설' 잭 니클로스(미국)가 태어나 인생의 대부분을 보낸 컬럼버스에 공을 들여 조성한 명문 코스. 이곳에서 치를 메모리얼토너먼트는 니클로스가 주최자로 나서기 때문에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상금랭킹 1위 필 미켈슨(미국)을 비롯해 짐 퓨릭(미국), ...

      연합뉴스 | 2006.05.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