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1-30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해 세계골프계 최고 뉴스메이커 니클로스 뽑혀

      니클로스(65·미국)가 올해 '세계골프계 최고의 뉴스메이커'로 선정됐다. 재미교포 미셸 위(16)는 이 부문 3위에 올라섰다. 미국 골프다이제트스 자매지인 '골프 월드'는 18일(한국시간) 올해 세계골프계에서 가장 많은 뉴스거리를 생산한 인물로 역대 메이저 최다승(18승) 기록자인 니클로스를 꼽았다. 니클로스는 올해 마스터스와 브리티시오픈에 출전한뒤 더 이상 두 대회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혀 많은 팬들이 아쉬워했다. 니클로스는 또 손자가 ...

      한국경제 | 2005.12.18 00:00 | 김경수

    • thumbnail
      [골프계 사람들] 박만용 대한골프협회 규칙분과위원

      아마추어 골퍼가 프로 골퍼를 가르칠수 있는가.못할 것도 없다.'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로스는 지금도 스윙이 안될때나,시즌초엔 스승인 잭 그라우트를 찾는다. 박만용(73) 대한골프협회 규칙분과위원(남대문 박만용성형외과 원장)도 아마추어로는 최고 경지에 이렀던 골퍼답게 최경주에게 조언을 해준 경험이 있다. "98년인가요. 일본과 미국무대를 오가던 최경주 프로가 하루는 '박사님,이상하게 스윙이 안 되네요' 하고 물어오더군요. 그래서 만나보니 ...

      한국경제 | 2005.11.09 00:00 | 김경수

    • thumbnail
      비벤스 커미셔너 "LPGA 투어의 한국선수들, 투어발전에 커다란 기여"

      ... 선수가 투어에 참여하면 투어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더 커질 것이므로 환영한다. 그리고 한가지 덧붙이자면 위성미는 많은 '신입' 가운데 한명이다. 타이거 우즈가 PGA 투어 발전에 기폭제가 됐다지만 이전에 아놀드 파머, 잭 니클로스, 톰 왓슨 등 스타 플레이어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한국에는 미국에서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많은 LPGA 팬이 있다. 한국의 LPGA 팬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많은 관심과 애정에 대해 우선 감사드리고 싶다. 특히 LPGA ...

      연합뉴스 | 2005.10.27 00:00

    • [권영설의 '경영 업그레이드'] 돈키호테의 꿈

      ... 분야를 개척한 주인공인 김광호 콤비마케팅연구원장을 초대했지만 수강생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는 걱정이었다. 결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당신의 고객은 지금 필드에 있다'는 정곡을 찌르는 카피가 경영자들을 꼼짝 못하게 했다. 아놀드 파머, 잭 니클로스, 타이거 우즈, 박세리 등 익숙한 이름이 끊이지 않는 골프 역시 강의 소재로서는 제격이었다. 코디네이터로서 수강생들의 반응을 살피다보니 묘하게도 이들을 '흥분'시키는 건 골프가 아니었다. 오히려 골프의 세계로 빗대 설명되는 리더십 용어들이었다. ...

      한국경제 | 2005.09.28 00:00 | 권영설

    • thumbnail
      [프레지던츠컵골프] 미국, 세계연합 꺾고 우승

      ... 승점 7.5점을 보탠 미국은 승점 합계 18.5점으로 세계연합팀(15.5점)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이로써 미국은 지난 94년부터 이번까지 6차례 열린 이 대회에서 4승1무승부1패로 압도적 우위를 지켰다. 특히 미국팀 단장 잭 니클로스는 3차례 대회 단장을 맡아 처음으로 우승하는 감격을 맛봤다. 98년 호주대회 때 단장으로 데뷔했던 니클로스는 충격의 패배를 당했고 2003년 두번째 단장을 맡았을 때는 무승부에 그쳤지만 '3수'만에 우승컵을 안았다. 이번 대회에서 ...

      연합뉴스 | 2005.09.26 00:00

    • thumbnail
      인터내셔널팀 선승..프레지던츠컵 첫날 3승1무2패

      ... 버지니아주 게인스빌의 로버트트렌트존스GC에서 열린 대회 첫날 두 명의 선수가 볼 1개를 번갈아 치는 방식인 포섬 경기에서 3승1무2패로 미국팀에 앞섰다. 인터내셔널팀은 첫 주자로 나선 레티프 구센(남아공)-아담 스콧(호주)이 미국팀 단장 잭 니클로스가 필승 카드로 내세운 타이거 우즈-프레드 커플스에게 4홀차 대승을 거둬 기세를 올렸다. 우즈와 커플스는 단 1개홀만 따냈을 뿐 경기 내내 끌려다니다 3홀을 남기고 백기를 들었다. 이어진 경기에서 비제이 싱(피지)-마크 헨스비(호주)는 ...

      한국경제 | 2005.09.23 00:00 | 김경수

    • 프레지던츠컵골프- 세계연합, 첫날 미국에 우위

      ... 게인스빌의 로버트트레트존스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2명의 선수가 1개의 볼을 번갈아 치는 방식인 포섬 경기에서 3승1무승부2패로 미국에 앞섰다. 세계연합은 첫 주자로 나선 레티프 구센(남아공)-애덤 스콧(호주)이 미국팀 단장 잭 니클로스가 필승 카드로 내세운 타이거 우즈-프레드 커플스에 4홀차 대승을 거둬 기세를 올렸다. 우즈와 커플스는 단 1개홀만 따냈을 뿐 경기 내내 끌려다니다 15번홀에서 파세이브에 실패하면서 3홀을 남기고 백기를 들었다. 스콧은 "한번 리드를 ...

      연합뉴스 | 2005.09.23 00:00

    • 9월 넷째주 국내외서 화려한 골프쇼

      ... 구센, 팀 클라크, 트레버 이멜만(이상 남아공), 마이클 캠벨(뉴질랜드), 앙헬 카브레라(아르헨티나), 애덤 스콧, 닉 오헌, 마크 헨스비, 스튜어트 애플비, 피터 로나드(이상 호주), 마이크 위어(캐나다) 등이 나선다. 잭 니클로스가 단장을 맡은 미국은 타이거 우즈, 필 미켈슨, 데이비드 톰스, 케니 페리, 크리스 디마르코, 짐 퓨릭, 프레드 펑크, 스튜어트 싱크, 데이비스 러브3세, 스콧 버플랭크, 저스틴 레너드, 프레드 커플스 등으로 선수단을 구성했다. ...

      연합뉴스 | 2005.09.20 00:00

    • [삼성베네스트골프] 철저한 그린 관리에 선수들 호평

      ... 좋아하는데 첫날부터 비가 와서 이번 대회는 망쳤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비가 오는데도 그린스피드가 전혀 줄지 않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어다"고 말할 정도. 이 골프장의 한승구 지배인은 "처음부터 국제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잭 니클로스와 손을 잡고 설계했다"며 "대회와 관계없이 잔디 관리를 해 왔고 배수시설을 완벽하게 갖췄다"고 말했다. 한 지배인은 "이 골프장에서 처음 대회를 치르기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는데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다른 대회의 장, 단점을 철저히 ...

      연합뉴스 | 2005.08.26 00:00

    • thumbnail
      [골프 한마디] 실수는 골프의 일부분

      ... 라운드에 열 번에 가까운 실수를 한다고 하는데,아마추어골퍼들은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매샷 실수가 나오는 것은 분명히 문제지만,어쩌다 한 번 나오는 실수는 '골프의 일부분'으로 인식해야 한다. '20세기 최고의 골퍼'로 일컬어지는 잭 니클로스(65·미국)는 한 라운드에 마음에 드는 샷은 너댓 차례에 불과하다고 말한 적이 있다. 주말 골퍼들은 친 볼이 원하는 플레이선상으로 곧게 나가는 것만으로도 '만족'해야 한다고 하면 지나친 말일까? 김경수 기자 ksmk@hanky...

      한국경제 | 2005.08.26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