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71-28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황제' 우즈, 메모리얼토너먼트도 불참

      ... 한번도 불참한 적이 없었던 메모리얼토너먼트마저 출전하지 않겠다고 밝혀 '휴가'가 길어지고 있다. 메모리얼토너먼트 대회조직위원회는 우즈가 출전 신청 마감을 넘겼다고 27일(한국시간) 밝혔다. 우즈가 가장 존경하는 선배인 잭 니클로스(미국)가 주최하는 이 대회에 우즈는 지금까지 꼬박꼬박 출전해왔으며 최근 니클로스가 직접 우즈의 출전을 바란다고 언급했지만 우즈의 마음을 돌리지는 못했다. 조직위원회 댄 설리반 이사는 "실망스럽지만 우즈의 뜻을 존중한다"면서 "내년에는 ...

      연합뉴스 | 2006.05.27 00:00

    • thumbnail
      지금 제주엔 아마추어 돌풍 ‥ 포카리에너젠오픈 첫날 김도훈 단독선두

      ...)이 7언더파(이글 1개,버디 6개,보기 1개) 65타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선두 김도훈에게 1타 뒤진 단독 2위다. 2000년 프로가 된 오태근은 2003년 충청오픈과 호남오픈에서 2승을 거뒀다. 호주의 '강호' 마크 레시먼은 1언더파 71타,이 대회 최다(5승) 우승자 최상호(51·동아회원권)는 이븐파 72타,잭 니클로스와 동갑인 '노장' 한장상(66)은 7오버파 79타를 각각 쳤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5.25 00:00 | 김경수

    • thumbnail
      오태근 단독선두 "출발이 좋다" ‥ 포카리에너젠오픈 1R

      ... 타고 있다. 지산리조트오픈 최종일에는 데일리베스트인 4언더파를 기록하기도 했다. 국가대표 출신의 김창민(36)은 6언더파 66타로 올시즌 1승을 올린 석종률(38·캘러웨이)과 함께 공동 2위를 이루고 있다. 호주의 '강호' 마크 레시먼은 1언더파 71타,이 대회 최다(5승) 우승자 최상호(51·동아회원권)는 이븐파 72타,잭 니클로스와 동갑인 '노장' 한장상(66)은 7오버파 79타를 각각 쳤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5.25 00:00 | 김경수

    • thumbnail
      [1분 어드바이스] 볼이 '디보트홀'에 빠졌을때

      ... 도중에는 의식적으로 턱을 치켜들어 자세를 조금 높인다. 이 역시 볼을 먼저 치기 위한 조치다. 스윙 내내 하체 움직임은 최소화한다. 백스윙과 다운스윙은 평상시보다 가파른 각도로 하고,스윙 크기는 '스리쿼터'가 적절하다. 잭 니클로스는 이를 두고 '펀치샷 요령'이라고 말한다. 그러면 볼은 낮게 날아간 뒤 많이 굴러간다. 볼이 디봇 홀에 푹 빠져 있을 경우엔 단번에 그린을 겨냥하기보다 일단 짧은 칩샷으로 탈출한 뒤 다음샷에서 그린을 노리는 것도 권장하는 방법이다. ...

      한국경제 | 2006.05.16 00:00 | 김경수

    • [한국경제TV 베스트 프로그램] (13일) '스타북스' 등

      ... 조회수를 기록하며 최고경영자(CEO) 사이에서 인기를 누려온 연재물 '정진홍의 감성 리더십'을 한데 묶은 책이다. ◇TV창업 성공가이드(오후 2시)='창업&블루오션'에서는 다양한 상품구성으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다기능 무인점포 판매기 사업'의 성공비결을 알아본다. ◇싱글로 가는 길(오후 6시)=잭 니클로스 골프아카데미의 배일성 프로,전문MC 이현지씨와 함께 하는 레슨 전문 프로그램.고질적인 미스샷의 원인을 진단한다.

      한국경제 | 2006.05.12 00:00 | 김재창

    • thumbnail
      미켈슨 '드라이버 2개'의 비밀은?

      1986년 마스터스토너먼트 4라운드. 잭 니클로스가 15,16,17번홀에서 '이글-버디-버디'를 기록하며 1타차 역전승을 거둔다. 대회 최고령(46세)·최다(6승) 우승도 관심거리였지만,골퍼들은 니클로스의 '빅헤드' 퍼터에 주목했다. 니클로스의 '오버사이즈' 퍼터(맥그리거 ZT)는 그때까지 골퍼들에게 생소했으나 우승 직후 그해에만 1100만달러어치가 팔리는 베스트 셀러가 됐다. 그로부터 20년이 지난 2006년 마스터스에서 필 미켈슨(36ㆍ미국)이 ...

      한국경제 | 2006.04.1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손자와 골프를

      골프계의 '살아있는 전설' 잭 니클로스(오른쪽)가 2006 마스터스골프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에서 열린 '파3홀 콘테스트'에서 손자 찰리(8)와 함께 퍼팅라인을 체크하고 있다. /오거스타(미 조지아주)AP연합

      연합뉴스 | 2006.04.06 18:03

    • [마스터스골프] (이모저모) 레먼 차에 총격 등

      ... 않았다. 1960년 파3대회가 창설된 이후 이 대회와 마스터스대회를 차례로 우승한 선수는 아직 없다. 2003년과 2004년 파3대회 우승자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과 팀 클라크(남아공), 애런 오버홀저(미국)는 홀인원을 기록했다. 이날 타이거 우즈(미국)는 선약이 있다며 파3대회에 불참했지만 관중들은 손자를 캐디로 대동한 잭 니클로스(미국)의 깜짝 출전을 구경하는 행운을 누렸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04.06 00:00

    • thumbnail
      "그린재킷을 내품에…" 별들이 떴다‥시즌 첫 메이저 '마스터스' 티오프

      ... 우승후보 '0순위'다. 세계 톱랭커들이 모두 출사표를 던졌지만,우즈를 제외한 90여명의 출전선수들이 우즈의 우승을 어떻게 저지하느냐가 관심사가 될듯하다. 우즈는 1997,2001,2002,2005년 이 대회에서 우승함으로써 잭 니클로스가 갖고 있는 대회 최다승(6승) 기록에 바짝 다가섰다. 대회를 주최하는 오거스타내셔널GC측은 코스 난이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6개홀의 티잉그라운드를 뒤로 물려 총 155야드를 늘렸다. 파는 72로 종전과 같은데 코스 전장은 지난해보다 ...

      한국경제 | 2006.04.04 00:00 | 김경수

    • [골프계] 휘닉스파크GC,

      .휘닉스파크GC(강원도 평창군)가 겨울휴장을 끝내고 22일 문을 연다.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이 골프장은 페어웨이가 양잔디로 조성돼 있다. 또 리조트내의 스키장을 다음달 6일까지 운영할 예정이어서 골프와 스키를 동시에 즐길수 있다. *(033)333-3000

      한국경제 | 2006.04.03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