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41-14550 / 15,5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이모저모] 클로세, "새로운 골 세리머니" 준비

      헤딩골 4개를 성공시켜 유력한 득점왕 후보에오른 독일의 미로슬라프 클로세가 새로운 골 세리머니를 보여줄 것이라고 루디 푀일러 감독이 8일 말했다. 클로세는 골을 성공시킬 때마다 큰 키에 어울리지 않게 기계체조 선수처럼 공중제비돌기를 선보였으나 7일 줄리어스 아가호와(나이지리아)의 7바퀴 텀블링 묘기를 본 뒤 골 세리머니를 바꾸기로 했다고 푀일러 감독은 전했다. 푀일러 감독은 "클로세의 골 세리머니는 아가호와의 묘기에 비하면 부끄러운 수준"이라며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베켄바워 "콜리나 심판 페널티킥 오심"

      독일의 축구황제 프란츠 베켄바워가 7일 일본삿포르에서 열린 잉글랜드-아르헨티나전에서 발생한 페널티킥은 오심이라고 주장했다. 베켄바워는 8일 독일 선수단의 훈련 캠프인 일본 미야자키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경기에서 오언은 과장된 몸짓으로 넘어졌을 뿐이었지 페널티킥을 줄 상황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베켄바워는 또 "주심을 맡았던 피엘루이지 콜리나는 분명히 세계 최고의 심판이지만 어제는 실수했다"고 덧붙였다. (요코하마=연합뉴스) shoeel...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월드컵] 터키, "퇴장 후유증 없다"

      ... 공격적으로 나설 뜻을 분명히 했다. 귀네슈 감독은 "코스타리카와의 경기는 우리에게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임하겠다"며 하칸 슈퀴르를 맨 앞에 내세우고 일디라이 바슈튀르크와 하산 샤슈가 뒤를 받치는 3각 공격 형태를 채택하겠다고 설명했다. 독일 레버쿠젠에서 활약하고 있는 바슈튀르크와 갈라타사라이에서 뛰고 있는 샤슈는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합작한 찰떡 궁합을 과시한 바 있다. 레드카드를 받아 출전하지 못하는 알파이 외잘란과 하칸 윈살 대신 출전하는 선수의 면면도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아름다운 아내가 스타를 만든다 .. 베컴 등 부인 미모도 '세계 최고'

      '영웅은 세상을 움직이고 영웅은 여인이 움직인다.' 2002 한·일 월드컵은 세계적인 축구 스타들의 경연장이다. 브라질의 호나우두,잉글랜드의 베컴,프랑스의 트레제게,이탈리아의 토티 등이 바로 그 주인공들. 행동 거취 하나하나에 ... 코리아 출신 이혜원씨를 아내로 맞은 한국대표팀의 안정환 선수도 대표적인 선남선녀 커플의 주인공. 포르투갈의 피구와 독일의 비어호프,스페인의 라울도 세계적인 모델 출신 부인을 두고 있어 부러움을 사고 있다. 그러나 프랑스의 수문장 바르테즈와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창의성.개방성 중시 네덜란드 풍토 '히딩크 축구 이끌어'

      ... 네덜란드 토박이다. 네덜란드의 작은 마을 위시에서 태어나 자라고 소도시 두팀헴에서 공을 찼다. 한국축구의 역사적인 월드컵 첫승을 이끈 히딩크의 저력은 그의 말과 행동 사고에 배어있는 '네덜란드'에서 나온다. 네덜란드는 작지만 강한 나라다. ... 주름잡았다. 유럽의 관문인 지형적 요건은 네덜란드인들을 타고난 '장사꾼'으로 만들어낸 토대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강대국의 틈바구니에서 네덜란드는 상업과 무역,개방을 중시하고 체면이나 의리보다는 효용과 실리를 숭상하는 중상주의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월드컵] 불운에 가슴치는 선수 속출

      이변의 연속으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가 갈수록 열기를 뿜으면서 새로운 스타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무심한 하늘을 탓하며 불운에 울어야 하는 선수들이 있다. 어이없는 실책이나 반칙으로 상대팀에 득점 기회를 주거나 결정적인 슈팅이 ... 경기에서는 미국의 제프 어쿠스도 후반 26분 포르투갈에 자책골을 헌상했으나 팀의 승리로 '역적' 소리는 듣지않았다. 독일의 '철의 수문장'으로 이번 대회에서 '야신상'을 노리는 올리버 칸도 지난5일 아일랜드전의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 ...

      연합뉴스 | 2002.06.07 00:00

    • [월드컵] 스웨덴, 나이지리아 꺾고 16강 '청신호'

      ...덴이 '슈퍼 이글스' 나이지리아를 꺾고 결승토너먼트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북유럽 강호 스웨덴은 7일 고베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헨리크 라르손이 동점골와 역전골을 거푸 성공시켜 ... 아르헨티나가 잉글랜드를 이길 경우 최종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16강행 티켓을 거머쥐게 된다. 2골을 넣은 라르손은 클로세(독일.4골), 토마손(덴마크.3골), 비에리(이탈리아2골)와의 득점왕 경쟁에 가세했다. 반면 나이지리아는 두 경기 연속 ...

      연합뉴스 | 2002.06.07 00:00

    • [이 아침에] 행복 안겨준 월드컵 .. 박라연 <시인>

      ... 당도 성(性)도 노소도 빈부도 아픈이도 죄인도 없는 순간을 맞아 본 적이 우리 역사에서 몇번이나 있었을까. 이번 월드컵을 통해 '축구는 인생을 가장 짧게 그려내는 시(詩)'라는 생각을 해 본다. 열한명이 공 하나를 몰고 다니면서 시를 ... 오랫동안 흔들렸던 것은, 참으로 오랜만에 한 몸이 된 4천7백만 우리 국민의 전율 때문이었으리라. 아일랜드가 강호 독일을 맞아 종료 1분 전에 동점 골을 터뜨릴 때,42위였던 세네갈이 개막전에서 프랑스를 격침한 것이 우연이 아니었다는 ...

      한국경제 | 2002.06.07 00:00

    • [월드컵] 파울, 98년보다 게임당 5개씩 늘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가 경기를 거듭할 수록 이변이 속출하면서 그만큼 파울도 늘고 있다. 프랑스가 개막전에서 패하고 포르투갈이 미국에 덜미를 잡히는 등 예상을 어긋나는 결과가 잦아지는 이번 월드컵대회에서 지난 대회에 비해 게임당 ... 74회(평균 3.7회), 레드카드는 5회(0.25회) 나와 98년대회때의 3.9회, 0.34회를 밑돌았다. E조의 독일-아일랜드전은 경고와 퇴장이 전혀 없었던 유일한 게임이며 크로아티아-멕시코전은 옐로카드없이 레드카드만 1번 나왔다. ...

      연합뉴스 | 2002.06.07 00:00

    • [월드컵] 김호 감독 "꾸준한 훈련만이 무더위 극복"

      ... 아침에 되는 게 아닙니다.꾸준한 훈련만이 이를 극복할 수 있습니다" 지난 94년 미국 댈러스 코튼볼구장에서 열린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에서 혹독한 더위속에 독일과 격전을 치렀던 김호 전 대표팀 감독(현 수원 삼성 감독)은 7일 오는 10일 ... 8년전 댈러스경기는 한국이 2-3으로 패하기는 했지만 경기장내 체감온도가 섭씨 40도가 넘는 악조건 속에서도 강호 독일을 끝까지 물고 늘어졌던 명승부 중의 하나. 특히 경기장 자체가 프로풋볼(미식축구)용으로 설계, 통풍이 덜 되는 ...

      연합뉴스 | 2002.06.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