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81-14590 / 15,5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잉글랜드 하그리브스, "獨 국민 기대 낮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신예 스타 오언 하그리브스가 '전차군단' 독일 대표팀을 다소 평가절하하는 발언을 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는 하그리브스는 5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독일 국민들의 대표팀에 대한 기대는 종전과 다르다"고운을 뗐다. 하그리브스는 "독일 대표팀이 여전히 강팀이기는 하지만 독일 국민들은 '90이탈리아월드컵 우승 때와 같은 기대를 갖고 있지 않다는 게 내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그리브스는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헤딩골 비중 높아진다

      "선수들의 머리를 주목하라." 지난 98년 프랑스월드컵축구대회에 이어 2002 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도 헤딩골비중이 꾸준하게 높아지고 있다. 이번 대회 전체 64경기중 5일 오전 현재까지 치러진 14경기에서 터진 골은 모두39골이었으며 ... 예측 불가능한 방향으로 날아가기 때문에 내로라하는 골키퍼들조차 손을 쓸 수 여유가 없는 경우가 많다. 지난 1일 독일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에서 이번 대회 첫 해트트릭을 작성한전차군단의 미로슬라프 클로세가 3골을 모두 머리로 넣었다는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카메룬-사우디, 1승 사냥 길목 충돌

      '아라비아의 모래 폭풍은 검은 돌풍에 밀려날것인가.' '검은 돌풍'의 주역 카메룬과 독일 폭격기에 막힌 '모래 폭풍' 사우디아라비아가 6일 오후6시 사이타마월드컵경기장에서 격돌한다. '광속 플레이' 아일랜드와 1-1 무승부에 ... 많은 골을 뽑아내는 것이 목표라고 할만큼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에 대승을 거둬야 조1위가 유력한 독일을 추격하고 조2위 싸움 상대 아일랜드를 떨쳐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공은 둥글어 장담할 수는 없다. 독일에게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사우디 "한국은 아시아의 희망"

      사우디 아라비아 언론은 한국 축구대표팀이 4일 월드컵 D조 예선 폴란드와의 첫 경기에서 2-0으로 압승한 소식을 대대적으로 전하며 "한국이 아시아의 희망을 살렸다"고 치켜세웠다. 사우디 영자지 아랍뉴스는 5일 "한국 아시아를 ... 평가했다. 스포츠 평론가 마크빌 알 사야리씨는 "한국팀의 팀워크와 패스, 공격이 모두 세계적인 수준이었다"며 "(독일에 8-0으로 진) 사우디의 참패를 한국의 승리로 보상받았다"고 논평했다. 언론인 미텝 알 바딘씨는 "한국이 4강까지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숫자로 본 월드컵] 역대 최고령 獨 게르트뮐러 42세

      한국과 일본의 20개 월드컵 경기장을 누비는 선수들의 나이는 얼마나 될까. 20대가 주축이지만 10대 선수도 가끔 눈에 띈다. 이번 대회 출전 32개국 대표팀의 평균 연령대는 20대 후반이다. D조의 한국 선수들은 평균 27.1세이며 ... 선수는 카메룬의 카메니와 나이지리아의 오그베체로 18세다. 이들 선수간의 나이 차이는 무려 21세다. 한편 역대 월드컵에 출전한 선수 중 최고령은 독일의 게르트 뮐러로 42세39일이었다. 최연소 출전기록은 지난 82년 스페인대회에 ...

      한국경제 | 2002.06.05 00:00

    • [월드컵] 1차전 끝낸 각조 기상도

      특별취재단=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 출전한 32개국이 1차전을 모두 소화한 5일 B, C, E, G조는 1위팀 윤곽을 드러냈지만 A, D, F, H조는 16강진출 판도가 안개 속에 휩싸였다. B조의 스페인과 C조의 브라질, G조의 이탈리아는 탄탄한 전력으로 상대팀들을압도해 각 조 1위가 확실시되고 이날 아일랜드와의 2차전을 1-1로 비긴 독일도 승점4를 확보, 카메룬과의 3차전에서 무승부만 기록하면 16강 진출이 유력시 되고 있다. 그러나 프랑스가 무너진 A조와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베트남언론 "한국이 아시아축구체면세웠다"

      ... 격파한데 대해 '한국이 아시아축구의 체면을 세웠다'고 평가하고 '한국은 미국까지 꺾고 16강에 오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월드컵사상 처음으로 아시아에서 열리는 전경기를 생중계하며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팀을 적극 응원하고 있는 베트남국영 제3TV는 한국의 승리가 결정되자 아나운서와 해설자가 다투어 한국팀을 칭찬하며 '사우디아라비아가 독일에 0-8로, 중국이 코스타리카에 0-2로 각각 패한 분풀이를 대신해 줬다, 한국이 아시아축구의 체면을 세웠다'고 마치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美언론 "한국축구 亞자존심 살렸다"

      ... 미 뉴스전문채널 폭스 스포츠의 해설가 재미 트레커는 5일(한국시간) 중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본선 1차전에서 각각 코스타리카와 독일에 패해 아시아 축구 실력이 형편없다는 평가를 받아야 했으나 한국이 폴란드를 2-0으로 이기고 일본이 벨기에와 2-2 무승부를 기록함으로써 아시아 축구의 새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트레커는 월드컵 공동개최국 한국과 일본의 선전은 입장권 부실판매에 의한 관객 미달사태를 해결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한국의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미국.포르투갈 양팀 감독의 말

      ▲브루스 어리나 미국 감독= 우리는 위대한 팀을 꺾었다. 그러나 포르투갈은 잘 싸웠다. 우리 팀에 자부심을 느낀다. 남은 경기가 흥미롭게 됐다. 미국은 앞서도 독일,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아일랜드 등 강호들을 꺾은 적이 있다. 우리는 이번 월드컵에 출전하러 온 것이 아니라 이기러 왔다. 오늘의 승인은 무엇보다도 포르투갈의 포워드인 루이스 피구를 무력화시킨데 있다. 수비가 좋았고 포르투갈의 수비를 허물어뜨리는 공격도 잘 맞았다. 오늘 승리는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도박사들, 한국 우승 확률 대폭 상향

      폴란드전 2-0 승리를 계기로 한국의 월드컵 우승가능성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베팅전문업체인 레드브록스(Ladbrokes)가 5일 월드컵 본선진출 32개국을대상으로 우승확률을 조사한 결과 도박사들은 우리나라의 ... 능가하는 것이다. 이 회사는 아르헨티나의 우승배당률은 1:5, 프랑스 1:7, 스페인 1:7.5, 우리나라와 같은 D조에 속한 포르투갈, 독일은 1:15로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yks@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2.06.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