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71-14580 / 15,5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獨주장 칸, 동료선수들 비판

      독일 대표팀 주장 올리버 칸이 5일 열린 아일랜드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막판 동점골로 1-1로 비긴 뒤 동료선수들의 무기력한 플레이를 비판했다. 칸은 "우리가 1-1을 구걸하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아일랜드 선수들은 싸우고,싸우고, 또 싸우는 등 독일선수보다 오히려 더 독일선수같았다"고 말했다. 동점골에 앞서 아일랜드의 결정적인 득점기회를 2-3차례나 막아냈던 독일 대표팀 골키퍼 칸은 특히 앞서 공을 빼앗겼던 주장 출신인 노장 스트라이커 올리버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프랑스 16강 '가물가물' .. 우루과이와 무승부

      ... 트레제게(25)를 원톱으로 내세워 여러차례 우루과이 골문을 위협했으나 10 대 11의 수적인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에 앞서 독일에 0-8로 치욕의 패배를 당했던 예선 E조 사우디아라비아는 일본 사이타마경기장에서 '아프리카의 맹주' 카메룬을 만나 선전했으나 0-1로 패하며 이번 대회 첫 예선탈락팀이 됐다.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예선 A조 1승팀끼리 만난 '개막전 이변의 주인공' 세네갈과 덴마크는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은구.이관우 기자 t...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그라운드 안팎 축구 열혈팬] 캠핑 캐러배닝족 '베이오 라히카이넨씨'

      개막 1주일째인 월드컵 대회가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승리의 환희와 패배의 눈물이 서로 뒤엉키면서 지구촌의 새 축구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 그라운드의 열기와 함께 '월드컵 사람들'의 이색적인 스토리는 월드컵이 가져다 주는 ...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18명의 동료들과 함께 국제캠핑캐러배닝 본부가 있는 벨기에에서 출발, 네덜란드 스웨덴 독일 러시아 등을 두루 거쳐 목적지인 동해에 도착하기까지 한 달이 넘게 걸렸다. "캠핑캐러배닝을 통해 20년 정도 알고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세네갈 1-1 덴마크..'무승부'

      ... '개막전 이변의 주인공' 세네갈과 '북유럽의 신흥강호' 덴마크가 무승부를 기록했다. 세네갈과 덴마크는 6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예선 A조 두번째 경기에서 1대 1로 비겼다. 예선 첫경기에서 각각 프랑스와 우루과이를 꺾었던 두 ... 반칙을 허용했던 디아오가 이를 만회하는 오른발 강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토마손은 총 3골로 득점왕 레이스에서 독일의 미로슬라프 클로제(24)를 1골차로 바짝 추격하게 됐다. 한편 한국팀은 미국이 우승후보중 하나였던 포르투갈을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Hot' 플레이어] 獨골키퍼 '올리버 칸'..공격수 10명 몫 완수

      "열명의 스트라이커보다 나은 수문장" 독일 "전차군단"의 골키퍼인 올리버 칸(32)에게는 이러한 찬사가 결코 무색하지 않다.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수문장인 칸이 있는 한 독일의 골문은 빗장을 걸어잠근 듯 여간해선 뚫기가 어렵다. ... 골키퍼 반열에 오른 인물.지난해에는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에 의해 2001년 최우수 골기퍼로 뽑혔으며,독일프로축구협회가 실시한 투표에서도 "올해의 독일축구선수"에 선정됐다. 칸을 등에 업은 독일은 이번 월드컵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이모저모] 러, 튀니지 완파 '阿천적' 입증

      ... 멤버 11명이 포함돼 있어 눈길. 특히 우루과이의 빅토르 푸아 감독은 당시 청소년팀 지휘봉을 잡고 제럴드 훌리어 감독이 이끌던 프랑스 청소년 팀과 일전을 벌였었다. ○…70년이 넘은 월드컵 역사 속에서 생긴 특정 국가간 '천적관계'가 이번 2002 한·일월드컵대회에서도 예외없이 이어지고 있다. '전차 군단' 독일이 8-0으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완파해 '아시아 킬러'의 명성을 지킨데 이어 러시아는 튀니지를 2-0으로 꺾고 '아프리카 사냥꾼'임을 확인시켰다.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사우디 첫 예선탈락.. 세네갈-덴마크 무승부

      예선 A조 1승팀끼리 만난 '개막전 이변의 주인공' 세네갈과 '북유럽의 신흥강호' 덴마크가 무승부를 기록했다. 독일에 0-8로 치욕의 패배를 당했던 예선 E조 사우디아라비아는 '아프리카의 맹주' 카메룬을 만나 선전했으나 0-1로 패하며 이번 대회 첫 예선탈락팀이 됐다. 세네갈과 덴마크는 6일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예선 A조 두번째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예선 첫경기에서 각각 프랑스와 우루과이를 꺾었던 두 팀은 이날 16강 고지에 먼저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월드컵] 美,포루투갈 제압 '이변'.. 독일-아일랜드 무승부

      한국과 함께 D조에 속해 있는 미국이 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을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독일은 아일랜드와 아깝게 1-1로 비겼으나 1승 1무로 E조 선두를 지켰다. 또 '북극곰' 러시아는 '카르타고의 독수리' 튀니지를 2-0으로 ... 후반 들어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으나 후반 26분 미국선수의 자책골로 한골을 추가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독일은 일본 이바라기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아일랜드와의 경기에서 전반에 터진 미로슬라프 클로제의 헤딩골로 선제점을 올려 ...

      한국경제 | 2002.06.05 00:00

    • 하회마을 월드컵 특수로 외국인 관광객 급증

      월드컵 축구대회 등의 영향으로 올해 경북 안동 하회마을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고 국적도 다양해지는 등 월드컵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5일 하회마을 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올들어 하회마을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5월말 ... 2천534명에 비해 1천명 이상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일본인 관광객이 3천714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 714명, 독일 155명, 프랑스 130명, 중국 128명, 영국 74명, 이탈리아 6명, 기타 646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까지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한국 승리는 아시아의 쾌거"..印尼 언론

      한국이 월드컵 축구 D조 경기에서 폴란드를 2-0으로 완파, 손상된 아시아인들의 체면을 살린 일대 쾌거라고 인도네시아 언론들이 5일 일제히 보도했다. 최대 일간지 콤파스는 '한국이 일냈다'는 제목의 1면 톱기사를 통해 "아시아인들은 ... 열광했으며 일부 시민은 행인들에게 술잔을 건네며 `역사적인 대사건'을 자축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일간 리퍼블릭카는 월드컵 개막 이래 사우디아라비아가 독일에 대패한데 이어 중국과 일본이 승전보를 보내지 못했는데 한국이 폴란드를 눌러 실추된 ...

      연합뉴스 | 2002.06.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