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421-128430 / 147,5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제개편] 재계 "시의적절한 조치" 환영

    ... 않은 점이나 합병 대가의 주식 비중을 현행 95% 이상에서 80% 이상으로 완화하는 것, 모회사가 구조조정 목적으로 자회사 주식을 양도할 경우 비과세하는 것 등은 나중에라도 제도에 반영돼야 한다는 것이다. 배 본부장은 투자나 일자리 나누기에 나선 기업들에 대한 혜택이 더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편안이 세제를 통해 기업들의 투자 확대를 유인하는 내용을 담고 있지만 연구개발이나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투자에 대해서는 세제 지원이 강화된다는 내용이 ...

    연합뉴스 | 2009.03.15 00:00

  • 변화하는 세계, 10가지 새 트렌드

    ... 아이디어'란 제목 아래 최근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하는 10가지 현상을 진단했다. 이 중에는 한국이 아프리카에서 식량생산을 위해 시도 중인 토지임차(rent a country)도 포함됐다. 우선 경기침체와 극심한 실업난의 여파로 `일자리'가 귀중한 자산으로 재조명을 받는 게 대표적인 새 트렌드. 그동안에는 친구나 이웃과의 대화소재에도 끼지 못했던 일자리 문제는 실업률이 83년 이래 최고치인 8.1%에 달하고, 주가는 폭락하는 시대를 맞아 귀중한 자산이 됐다. 특히 ...

    연합뉴스 | 2009.03.15 00:00

  • [세제개편] 양도세 대못 완전히 뽑는다

    ... 잔금지급일 또는 등기일 중에서 빠른 날을 기준으로 잡기 때문이다. 하지만 4월 임시국회에서 정부의 개편안이 통과되지 못할 경우 양도세 완화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재정부 관계자는 "징벌적 양도세는 부동산시장의 거래를 더욱 얼어붙게하는 효과를 가져오며 이는 시중의 '돈맥경화' 현상을 가중하고 일자리 창출에도 악영향을 준다"면서 "정치권에서도 빨리 중과조치는 해제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주종국 기자 satw@yna.co.kr

    연합뉴스 | 2009.03.15 00:00

  • [사설] G20 경기부양 구체안 내놔야

    15일 새벽(한국시간)에 끝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참가국 대표들은 수요와 일자리를 늘리는 등 세계경기가 회복될 때까지 재정 · 통화정책을 비롯해 모든 조치를 취하기로 하는 등 8개항의 합의문을 내놨다. 내달 열릴 G20 정상회담의 사전조율 성격을 띤 이번 회의에서 주요 선진국들과 신흥국들이 입장을 같이했다는 것은 의미가 적지 않다. 우선 G20 국가들이 모든 형태의 보호무역주의에 맞서 싸워야 한다는 점에 합의한 ...

    한국경제 | 2009.03.15 00:00 | 안현실

  • thumbnail
    [현승윤의 '월요전망대'] '졸업시즌' 2월 취업자수 주목

    '2월 고용동향'이 18일 발표된다. 글로벌 경제위기로 국내 경기가 빠르게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졸업시즌까지 겹친 때여서 고용대란이 이미 현실화된 것은 아닐까 우려된다. 정부와 노사가 임금삭감과 일자리나누기(잡셰어링)를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고용시장의 불안을 해소하기에는 크게 부족하다. 취업자가 지난 1월 10만3000명이나 감소(전년동월비)한데 이어 2월에 얼마나 줄어들었을지 관심사다. 장바구니 물가는 수입품을 중심으로 뛰고 있다. 바나나 등 ...

    한국경제 | 2009.03.15 00:00 | 현승윤

  • 정부, 다주택·비사업용토지 양도세 중과 폐지

    ... 등도 세제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기획재정부는 기업의 신규 투자를 이끌기 위해 기존 임시투자세액공제에 더해 직전 3년간 연평균 투자규모를 초과한 투자 증가분의 10%를 추가로 세액에서 공제해주기로 했습니다. 임금삭감으로 일자리를 나눈 중소기업의 근로자에 대해서는 근로소득세를 계산할 때 내년까지 감소한 임금액의 50%를 1천만원 한도에서 소득공제해준다는 방침입니다. 외화유동성 유입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비거주자와 외국법인이 국채와 통안채에 직간접 투자하는 경우 이자에 ...

    한국경제TV | 2009.03.15 00:00

  • 다주택.비사업용토지 양도세중과 폐지

    ... 토지를 팔 때도 최고 66%나 내야했던 양도세 중과를 적용받지 않는다. 기업이 부채상환 목적으로 보유자산을 팔 경우 법인세가 감면되며 잡셰어링(일나누기) 기업 근로자에 대해서는 임금 감소분의 절반을 소득공제해주는 등 기업 구조조정이나 일자리 나누기를 지원하는 세제도 마련된다. 기획재정부는 15일 경제활성화와 민생안정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세제개편안을 마련, 오는 4월 임시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개편안은 우선 현재의 양도세 제도가 부동산시장의 심각한 왜곡을 ...

    연합뉴스 | 2009.03.15 00:00

  • G20 재무장관 회의 "모든 형태 보호무역 반대"

    ... 금융시스템을 개혁하자는데 의견일치를 이뤘다”며 8개 항의 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경제위기가 금융부문에서 촉발된 만큼 금융시스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는 의견에도 합의가 있었습니다.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수요와 일자리를 부양하기 위해 단호하고 포괄적인 행동을 취하며 경기를 회복할 때까지 필요한 어떠한 조치도 취할 준비가 돼 있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한국이 무역의존도가 높고 보호무역 성향에 대해 강하게 반대해 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 ...

    한국경제TV | 2009.03.15 00:00

  • [3ㆍ15 세제개편] 기업 초과투자분에 10% 추가세액 공제

    ... 추가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임시투자세액공제 혜택을 못 받았던 일부 서비스 기업도 올해 투자분부터는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새로 추가되는 서비스업종은 자동차종합정비업,통신장비수리업,광고업,청소업 등이다. '잡 셰어링'(일자리 나누기)에 동참하는 기업 근로자에 대해서는 임금 삭감분의 50%를 연말정산 때 소득공제해준다. 공제 한도는 최대 1000만원까지며 기간은 올해와 내년 2년간이다. 대상자는 '잡 셰어링' 기준을 충족하는 중소기업(경영상의 어려움이 ...

    한국경제 | 2009.03.15 00:00 | 이태명

  • [세제개편] 외국인투자.잡셰어링에 당근

    ... 국내 투자에 대한 파격적인 혜택을 내놓았다. 특히 교포를 포함한 비거주자가 국내 미분양주택을 사거나 국채를 매입할 경우 양도세나 이자소득세 등을 깎거나 면제해 주는 조치는 외화 유입을 겨냥해 이뤄졌다. 아울러 임금 삭감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에 참여한 중소기업 근로자를 대상으로 임금 삭감분의 50%를 소득공제함으로써 잡셰어링에 대한 혜택을 기업은 물론, 근로자에게까지 확대한 것도 눈에 띈다. ◇ 외국인 국채 투자에 원천징수 면제 외국인이나 외국법인이 국채와 ...

    연합뉴스 | 2009.03.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