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441-128450 / 147,5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ditor's Note] 에쿠스 신차 발표장에 쏠린 시선

    ... 시종 싱글벙글 밝은 표정이었습니다. 신차는 연구개발(R&D)과 투자의 산물입니다. 때문에 베스트 셀링카로 성장해주길 학수고대하는 게 현대차만은 아니지요. 한 배를 탄 부품업체 등도 간절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잘 팔려 나갈수록 일자리가 덩달아 생겨나는 것은 당연지사죠. 같은 날 삼성경제연구소는 현대차가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약진,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놔 현대차 경영진을 고무시켰습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도요타와 혼다,닛산 등은 글로벌 불황의 ...

    한국경제 | 2009.03.15 00:00 | 남궁덕

  • 기획재정부 윤영선 세제실장 문답

    ... 않는다. 이것은 경제 살리기다. 부동산 세제는 정상화다. 우리는 감세라고 표현하지 않는다. 그동안 정책적 목적에 의해 중과돼 있던 사항들이 경제상황에 따라서 다시 정상화되는 것이다. 거래가 활성화되면 세수가 증대될 수 있고 일자리도 창출될 수 있다고 본다. 외화유동성에 대한 세제지원은 일부 세수감소가 있지만 외화가 들어오는 효과가 있다. --추가 세제개편안 있나. ▲매달 세제개편이 있어서 우리도 피곤하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도가 그랬다. ...

    연합뉴스 | 2009.03.15 00:00

  • 윤증현 장관 "한국경제 걱정말라"

    ...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들의 채무는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를 촉발시켰지만 기업들이 지금은 매우 건전하고 투명해졌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이어 현재 금융위기에 맞서 추경예산 조기 편성, 신용 보증 확대, 일자리 창출, 일자리 나누기,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확대 등 정부의 대처 내용을 일일이 설명했다. 그는 특히 "왜 한국이 외국 투자자들에게 위험한 국가로 인식되느냐는 것이 제가 궁금해하는 것"이라며 "부분적이긴 하지만 그 이유는 투자자들이 ...

    연합뉴스 | 2009.03.14 00:00

  • 한국경제 홍보나선 윤증현장관 문답

    ... ▲당연하다. 금융위기 때인 1998년에 -6.9% 성장했다가 다음해에 9.5% 성장했다. 이런 나라는 세계에 없다. 한국은 잠재력이 대단하다. 금 모으기를 한 나라는 우리밖에 없다. 세계 각국이 해고하기에 급급한데 우리는 지금 `일자리 나누기'를 하고 있다. --환율 문제가 심각하다. ▲현재 상태에서 활용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환율은 오르면 오르는대로 내리면 내리는대로 장단점이 있다. 국제수지와 환율은 경제운용의 결과다. 그 과정에서 투기세력이 가세해 ...

    연합뉴스 | 2009.03.14 00:00

  • thumbnail
    [Global Issue] 금융위기 6개월… 세계 경제 날개없는 추락

    ... 5.3%에 그쳐 6년 만에 최저치로 내려앉았다. 또 러시아와 헝가리 등 동유럽 국가들은 국가 부도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 성장률이 마이너스가 되면 성장률 -1%가 무엇이 그다지 어렵냐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경제는 성장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들의 삶을 유지하게 된다. 나라마다 사정은 다르지만 우리나라는 성장률이 3% 이상 되어야 국민들이 느끼는 생활의 질은 현수준을 유지하게 된다. 만일 3%를 밑돌면 이미 생활이 어려워졌다고 생각하고 더구나 마이너스가 ...

    한국경제 | 2009.03.13 14:21 | 오춘호

  • 관광산업 일자리 1천만개 사라진다

    경기침체로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향후 2년간 세계 관광 산업의 일자리 1천만개가 사라질 것이라고 세계여행관광협회(WTTC)가 12일 경고했다. WTTC는 전날 개막한 베를린 국제관광박람회(ITB)에서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관광 산업이 올해 3.6% 위축되고 내년에는 0.3%의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에 따라 관광 산업의 신규 고용이 크게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전세계 국내총생산(GDP)에서 관광 산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

    연합뉴스 | 2009.03.13 00:00

  • 산업인력공단 "일본 IHI중공업, 인재 채용"

    ... 일본어능력시험(JPT) 2급이상의 어학성적이 있어야 지원이 가능합니다. 공단은 "(주)IHI는 지난해에도 8명의 한국인재를 채용했다"며 "대졸 기준 연봉이 5천7백만원(시간외근무수당 연간 200시간 포함)으로 해외취업 가운데 양질의 일자리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공단 월드잡 사이트(www.worldjob.or.kr)와 대표번호 1577-9997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한국경제TV | 2009.03.13 00:00

  • [직업방송-생생JOB뉴스]

    ... 노동부는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을 위해 불가피하단 입장이지만 노동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실업 40만가구에 월83만원 지급 정부가 근로능력이 있지만 실직하거나 폐업한 86만명(40만가구)에게 6개월동안 한시적으로 공공 일자리를 제공하고, 현금과 상품권을 섞어 월평균 83만원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20대 77% "취업대신 창업 고민" 20대의 77%가 취업 대신 창업을 진지하게 고민한 적이 있다는 설문결과가 나왔습니다. '취업이 어려워서'라는 이유가 ...

    한국경제TV | 2009.03.13 00:00

  • 오바마 `허니문' 약발 떨어지나

    ... 경제에 대한 대중의 희망이 어느 정도이냐에 따라 기간의 길이가 좌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관점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중.장기적 과제에 해당하는 의료, 교육, 에너지 개혁 등을 주요 정책어젠다로 제시하고 나선 것이 과연 일자리를 잃고 부채만 쌓여가고 있는 가계에 어떤 희망적인 메시지를 줄 수 있겠느냐고 브라이언 의원은 지적했다. 8%를 웃도는 높은 실업률, 대통령 취임후 50일만에 1천포인트 이상을 내준 다우 주가, 1조달러 이상으로 불어난 재정적자 ...

    연합뉴스 | 2009.03.13 00:00

  • [사설] 비정규직법 4월 국회서 처리해야

    ... 이유다. 그런데도 서로 다른 이해관계 때문에 미뤄져 왔던 게 저간의 사정이다. 물론 일부 근로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상실하는 등 비정규직 고용기간 연장에 따른 부작용이 없다고는 보기 어렵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는 일자리를 지켜내는 일이 무엇보다 급박한 과제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특히 비정규직 근로자 보호를 위한 법이 오히려 그들을 일터에서 몰아내는 사태가 빚어져선 안될 일이다. 따라서 국회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고용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09.03.13 00:00 | 김경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