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461-128470 / 148,8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름방송, '경기도케이블TV 공동토론회' 개최

      ... 주요 사업에 대한 평가, 그리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 등을 학계 전문가와 정 관계 인사들의 의견을 통해 시청자가 합리적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토론의 장이 펼쳐질 예정입니다. 현재까지 아름방송은 '경기도 케이블TV 공동 토론회'의 '무한돌봄 사업', '일자리 창출', '꿈나무 안심학교'를 방영했고 6월 15일과 22일 경기도의 주요 쟁점 사항인 '광역급행철도'와 '가정보육교사제'를 방송할 계획입니다. 국승한기자 shkook@wowtv.co.kr

      한국경제TV | 2009.06.11 00:00

    • 국내 경제전문가 "IMF 전망 잘못됐다"

      ... 전문가들은 2만달러 조기 회복을 위해서는 설비투자와 민간소비 등 내수 부문을 확대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설비투자를 촉진하려면 고비용 경제구조 개선, 노사관계 선진화 등이 필요하고, 민간소비를 활성화하려면 고용 안정 및 일자리 창출, 부동산.주식 등 자산가격 안정화 등이 중요한 정책 과제가 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우리나라의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58.8%가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와 노사관계 개선'을 꼽았다. 한편, 스위스국...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녹색뉴딜 성격 불분명‥대부분 토목공사 위주"

      ... 녹색성장을 위한 제언' 토론회에서 "녹색성장의 목표와 전략,정책 수단이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교수는 "녹색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정책 방안으로 내놓은 녹색뉴딜이 대부분 예전부터 해 오던 토목공사 위주로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중장기 과제인 녹색성장과 당면 과제인 경기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달성하려다 보니 녹색뉴딜의 성격과 방향이 불분명해졌다고 분석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6.11 00:00 | 유승호

    • 美 대졸자들, 월街 대신 워싱턴으로

      ... 월스트리트가 빛을 잃으면서 우수한 대학 졸업생들이 공직을 택해 워싱턴으로 몰려들고 있다. 뉴욕 월스트리트는 호황기에 세계 금융의 중심지로 높은 연봉과 보너스를 노린 똑똑한 대학 졸업생으로 넘쳤으나 금융위기로 대형은행의 명성이 떨어지고 일자리도 줄어들면서 정부가 그 자리를 대신하는 것이다. 수십년래 최악의 경기침체 속에 졸업하는 이들에게 정부는 더욱 매력적인 직장으로 보일 수 있다. 미국의 실업률은 지난달 9.4%로 높아져 졸업생들은 제한된 일자리를 놓고 나이 많은 실업자들과 ...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취재여록] '희망근로' 문제없다고?

      ... 전해지자 한 총리의 현실 인식이 현장 상황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 이 사업은 시행된 지 열흘밖에 안됐지만 벌써부터 현장에서 여러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지자체들이 사업을 허겁지겁 준비하다보니 대부분의 일자리가 풀 뽑기나 쓰레기 줍기 등 허드렛일로 채워지고 있고 일부 지역에선 이런 일은 싫다며 지원자 미달사태도 벌어지고 있다. 이런 지역에선 용돈벌이를 하려는 고소득자들에게도 일자리가 돌아간다. 또 지원자 모집 시기가 농번기와 겹치면서 ...

      한국경제 | 2009.06.10 00:00 | 박수진

    • [그린 파이낸스] 신재생에너지 등 분야에 2013년까지 24조원 이상 지원

      ...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광역경제권 선도대학,대학 · 출연연구기관 공동 특화전문대학원,신성장동력 분야 전문대학원도 설립할 방침이다. 정부는 신성장동력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2018년에는 부가가치가 694조원,수출은 9200억달러,일자리 창출효과는 10년간 352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신성장동력 가운데 녹색뉴딜과 사업내용이 유사한 15개 사업의 경우 이미 13조6000억원 투자계획이 마련돼 있고 2013년까지 전체적으로 재정투자 규모가 ...

      한국경제 | 2009.06.10 00:00 | 류시훈

    • R&D 속도전으로 경제위기 극복

      ... "조기 상용화가 가능하고 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큰 88개 핵심 프로젝트를 선정해 2014년까지 총 3천 819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것"이라며 "평균 9개월의 연구기간 단축을 통해 총 13조 8천억원의 경제적 효과와 3만 8천명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윤호 장관은 "R&D 속도전은 단순한 위기극복의 수단이 아니라 우리 경제를 선진국 대열에 올혀놓기 위한 핵심 전략"이라며 "정부출연연구원이 기술혁신의 주체라는 소명이식을 갖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09.06.10 00:00

    • 美 급여삭감 기업 급증

      경기침체 속에서 노동비용 절감을 위한 수단으로 급여삭감을 선택하는 미국 기업들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미국의 실업률이 두자릿수를 향해 급격한 상승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일자리를 유지하는 대신 급여를 동결 또는 삭감하는 기업들도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재취업 전문업체인 '챌린저, 그레이 & 크리스마스'가 미국 기업의 인력개발 담당 임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지난 달까지 비용절감을 ...

      연합뉴스 | 2009.06.10 00:00

    • 인권위 "비정규직 고용기간 연장 반대"

      ... 법률(비정규직법)' 개정안이 정규직을 장려하는 입법 취지와 어긋난다며 반대 의견을 냈다고 10일 밝혔다. 인권위는 개정안이 통과되면 기업이 오랜 기간 비정규직 근로자를 쓸 수 있어 정규직 전환을 할 필요성이 적어지고, 기존의 정규직 일자리도 비정규직으로 바꾸게 돼 비정규직을 확산시킬 우려가 크다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이어 종전 법이 소폭이나마 정규직 전환을 유도하고 통계상 비정규직을 줄여 비정규직 남용 문제를 개선한 점이 인정된다며, 개정안은 원래의 입법 취지를 ...

      연합뉴스 | 2009.06.10 00:00

    • 지경부 `R&D 속도전' 88개 프로젝트 선정

      ... 선박용 토털 솔루션 개발'을 6개월 단축해 4천200억원의 수출증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발표했다. 지경부는 이들 프로젝트가 모두 성공할 경우 평균 9개월의 연구기간 단축을 통해 총 13조 원의 경제적 효과 및 3만8천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윤호 장관은 행사에서 "정부도 R&D 성과 창출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예산의 증액은 물론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해 행정절차를 간소화하고, 불필요한 규제를 혁파하는 등 제도적 개선 노력을 함께 ...

      연합뉴스 | 2009.06.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