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461-128470 / 147,5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SK CEO들 조직챙기기 '바쁘다 바빠'

    ... 이 자리에서 김 부회장은 "세계 경제위기는 일정 기간 지속할 것이고, 우리도 이미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에 들어와 있다"며 변화한 경영환경을 명확하게 인식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생존과 구성원 일자리 지키기를 위해 임원 등 리더들의 솔선수범과 구성원의 자발적인 고통 분담을 요청했다. SK네트웍스 이창규 CEO는 지난 2월 25일 `CEO에게 듣는다'란 사내 방송에서 위기는 반드시 온다며 위기에 대비하라고 경고했다. 그는 "지금의 ...

    연합뉴스 | 2009.03.12 00:00

  • [민생대책] 생계지원 175만→435만명으로

    ... 계층을 돕기 위한 것이다. 추가경정예산을 활용해 기존의 사회안전망 체제로는 구제할 수 없는 틈새 계층, 사각지대를 보완하면서 이들이 경기 침체의 터널을 무사히 통과할 수 있도록 돕는 임시 처방인 셈이다. 실제 작년 4분기 이후 일자리가 대폭 줄고 실질소득이 감소하기 시작했으며 특히 상대적으로 취약한 임시.일용직 근로자와 자영업자의 타격이 컸다. 그런데도 원.달러 환율이 고공 행진하면서 물가는 떨어지지 않고 과자, 주류 등 일부 생필품 값은 되레 뛰어오르는 ...

    연합뉴스 | 2009.03.12 00:00

  • 미취업 대졸자 지원 프로그램 도입

    [한경닷컴]교육과학기술부는 대학을 졸업했지만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학생들을 인턴으로 고용하거나 추가 교육을 받도록 하는 '미취업 대졸자 지원 프로그램(Stay-in-school Program)'을 실시한다고 12일 발표했다. 교과부는 우선 전국 4년제 대학이나 전문대학 졸업자 7000여명을 교내 인턴으로 채용하기로 했다.고용 기간은 6개월이며 임금은 행정인턴과 같은 월 110만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교과부는 설명했다. 또 미취업 4년제 대졸자들에게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이상은

  • thumbnail
    [전경련, 회장단 회의] "투자 걸림돌은 단기채무…만기 연장해줘야"

    ...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3월 정례 회장단회의를 갖고 "중소기업에 국한해 시행할 예정인 회사채 만기 연장 범위를 대기업으로 확대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재계 총수들은 내수 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효과가 큰 서비스산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계획된 투자는 가급적 상반기 중 집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올해 예정된 600대 기업의 총 투자 규모는 지난해보다 2조원가량 줄어든 87조원이다. 신입사원과 인턴채용 규모도 당초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송형석

  • thumbnail
    [한경포럼] 경제위기 대책을 보는 시각

    ... 경제적 약자를 향한 것이다. 저소득층을 위한 직접 복지가 강화되고 특히 고용 확대에 공공부문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들이다. 이번 민생대책과 수십조원의 슈퍼추경도 주로 이쪽을 겨냥한다. 이런 형편에 특정 프로그램은 일시적이고 질 낮은 일자리만 만든다는 식의 비난 일변도는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든다. 생산적이면서 장기적이고 보기에도 버젓한 일자리를 누군들 마다하랴.현실이 못 따르니 쉽지 않다. 당장 호구책을 염려하는 백수들만 수백만인데 그런 고급 일자리를 언제 만드나.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허원순

  • [리포트] 경인운하, 시작부터 '불협화음'

    ... 인천, 김포 등 경인운하 인근 지역 단체장들은 불만을 연이어 쏟아 냈습니다. 지자체의 입장은 뒷전인 채 사업을 서둘러 추진해 정부가 강조해 온 경제적인 효과는 기대할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이익진 인천시 계양구청장 "많은 일자리 창출이나 활발한 경제활동이 될 수 있는 운하로 발전해야 하는데 각 자치단체에 대한 지역 발전이나 경제 활성화 차원이 고려가 안 됐기 때문에.." 실제로 정부의 주장처럼 지역 경제에 전혀 연결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박상은 한나라당 ...

    한국경제TV | 2009.03.12 00:00

  • 中企계 "고용촉진장려금 늘려달라"

    보험 분할납부.연장도..민주당 간담회서 요구 중소기업계는 자금난 속에서도 일자리를 유지하거나 새로 인력을 뽑는 업체들에 대한 지원 확대를 희망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회에서 정세균 대표 등 민주당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위기 극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소기업 정책과제'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회는 우선 현재 15만~60만원 수준인 신규고용촉진 장려금을 100만원으로 올려 ...

    연합뉴스 | 2009.03.12 00:00

  • [비정규직법 개정안] 차별시정 신청기간 3개월→6개월

    ... 경제위기 상황에서 경제 현실을 무시하고 지나치게 앞서간 현행 비정규직법이 불필요한 비정규직의 대량 해고를 유발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현행 비정규직법에 따라 7월부터 100만명 이상의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되지 못하면 일자리를 잃기 때문.비정규직을 2년만 고용하도록 제한한 현행 비정규직법이 장기근속자 중심으로 일부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사례도 있었지만 현실적으로는 산업계 전반에 비정규직의 실직과 잦은 교체,일자리 축소,도급 · 용역근로의 확산 등이 만연하게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김동욱

  • 60~70대 온라인쇼핑몰 창업 '쑥쑥'

    ... 750곳으로 전년 320곳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노년층의 온라인 쇼핑몰 창업 붐은 지난해부터 시작된 경제 불황으로 오프라인 시장이 점점 위축되면서 온라인으로 돌파구를 찾는 현상 때문으로 보인다. 더욱이 퇴직 후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과정에서 오프라인 시장에서 쌓은 오랜 경험을 온라인에 접목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이 창업의 밑거름이 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여기에 불경기 탓에 떨어진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을 만회하기 위해 온라인 쇼핑몰을 병행하는 수요도 ...

    연합뉴스 | 2009.03.12 00:00

  • [스페셜리포트]"위기의 자영업, 탈출구는 없나" 1편- 불꺼진 상가

    ... 이게 과잉이다 얘기할 수 있는 것이다." 또 다른 이유는 자영업으로의 진입장벽이 낮은데 반해 폐업할 경우 대책이 없다는 것입니다. 폐업후 임금근로자로 옮기고 싶어도, 전직을 도울 직업훈련도 제대로 없고, 임시직 외엔 제대로된 일자리를 찾기란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정유훈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 "당장 고용보험에 들어 있지 않기 때문에 폐업을 하면 소득이 없게 된다. 이런 사람들이 교육을 받으면서 전직한다면 전직 가능성이 있느냐... 없다는 것이다. 이게 ...

    한국경제TV | 2009.03.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