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491-128500 / 148,9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리포트] 협회 '오버' 회원사 '발끈'

      금융투자협회가 정부의 일자리 마련 정책에 지나치게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면서 증권업계의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각 증권사 직원들의 임금 삭감 내용은 물론 복지비 절감 내역까지 요구해 증권사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민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달 7일 각 증권사에 보낸 잡 셰어링에 관한 협조 공문입니다. 증권사들의 인턴 채용 계획 뿐 아니라, 올해 직원들의 임금과 복지비를 얼마나 줄였는지도 알려줄 것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09.06.12 00:00

    • thumbnail
      [취재여록] 제 밥그릇 깬 마산 사람들

      ... 계획을 제시했지만 먹혀들지 않았다. 대책위원회는 '무조건 반대'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지방자치단체의 미적지근한 대응도 문제였다. 경상남도에서 매립지 용도변경 승인을 얻는 데만 1년 이상 걸렸다. 강 회장은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마산은 일자리를 잃고 STX그룹은 투자 타이밍을 놓쳐 양쪽이 모두 큰 손실을 입었다"고 했다. 수정만에 STX 공장이 들어설 경우 최대 5000개의 일자리와 연간 6000억원의 경제 유발효과가 생길 것으로 기대했지만 모두 허사가 됐다. 강 회장은 ...

      한국경제 | 2009.06.11 00:00 | 안재석

    • 아파트 택배 동네 어르신이 찜!

      ... 실버 택배란 경로당 노인복지회관 등을 택배 거점으로 활용,아파트 가구에 배달할 물건을 해당 지역 노인들이 담당하는 것이다. 노인 기사들은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의 택배만 취급하므로 이동 부담도 적다. 현대택배는 저소득층 노인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보건복지가족부 산하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아파트택배 업무제휴'를 맺고 지난해 1월부터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업 초기 4개 택배 거점에 20여명이 참여했지만 현재는 전국 72개소 396명으로 인원이 20배 가까이 늘어났다. ...

      한국경제 | 2009.06.11 00:00 | 최진석

    • 대한통운 "화물연대, 정치논리로 접근"

      ... 11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파업) 사태와 관련해 "개인택배사업자들의 절박한 생존문제를 정치논리로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한통운은 이날 협상이 결렬되자 성명을 통해 "이번 사태의 핵심은 개인택배사업자들이 다시 일자리를 찾는 것"이라며 "회사는 이들에게 원직복직에 정규직 채용도 제안했으나 화물연대는 이들의 복귀문제를 일개 회사차원에서 해결할 수 없는 정치적 차원으로 확대했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어 "회사는 지금도 문을 열어놓고 개인택배사업자들이 ...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美 대졸자들, 월街 대신 워싱턴으로

      ... 월스트리트가 빛을 잃으면서 우수한 대학 졸업생들이 공직을 택해 워싱턴으로 몰려들고 있다. 뉴욕 월스트리트는 호황기에 세계 금융의 중심지로 높은 연봉과 보너스를 노린 똑똑한 대학 졸업생으로 넘쳤으나 금융위기로 대형은행의 명성이 떨어지고 일자리도 줄어들면서 정부가 그 자리를 대신하는 것이다. 수십년래 최악의 경기침체 속에 졸업하는 이들에게 정부는 더욱 매력적인 직장으로 보일 수 있다. 미국의 실업률은 지난달 9.4%로 높아져 졸업생들은 제한된 일자리를 놓고 나이 많은 실업자들과 ...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녹색뉴딜 성격 불분명‥대부분 토목공사 위주"

      ... 녹색성장을 위한 제언' 토론회에서 "녹색성장의 목표와 전략,정책 수단이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교수는 "녹색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정책 방안으로 내놓은 녹색뉴딜이 대부분 예전부터 해 오던 토목공사 위주로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중장기 과제인 녹색성장과 당면 과제인 경기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달성하려다 보니 녹색뉴딜의 성격과 방향이 불분명해졌다고 분석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6.11 00:00 | 유승호

    • 전국 노점상들 생존권 보장 촉구

      전국노점상총연합회 회원 3천500여명(경찰 추산)은 11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제22차 전국노점상대회'를 열고 노점 합법화와 생존권 보장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경제위기의 장기화와 각종 구조조정에 따른 일자리 부족으로 노점상은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는데도 정부는 노점 관리 대책, 가로정비 등을 명분으로 노점 단속을 강화하면서 노점상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1988년 첫 노점상대회를 개최한 지 22년이 지난 지금도 ...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국내 경제전문가 "IMF 전망 잘못됐다"

      ... 전문가들은 2만달러 조기 회복을 위해서는 설비투자와 민간소비 등 내수 부문을 확대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설비투자를 촉진하려면 고비용 경제구조 개선, 노사관계 선진화 등이 필요하고, 민간소비를 활성화하려면 고용 안정 및 일자리 창출, 부동산.주식 등 자산가격 안정화 등이 중요한 정책 과제가 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우리나라의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58.8%가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와 노사관계 개선'을 꼽았다. 한편, 스위스국...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역사가 된 폴라로이드를 되살리자!"

      폐쇄된 和 공장 전 직원들 새 회사 설립 "이제는 역사가 된 폴라로이드(즉석카메라) 를 우리 손으로 되살리자!" 네덜란드 동부 엔스헤더의 폴라로이드 필름 생산공장에서 청춘을 바친 50대 '노공(老工)'들이 공장 폐쇄로 일자리를 잃은 충격을 딛고 자신들의 손으로 폴라로이드 필름을 다시 만들어 내겠다는 의지로 뭉쳤다. 엔스헤더 폴라로이드 공장에서 근무한 경력만 다 합쳐도 300년이 넘는 10명의 전직 기능공과 폴라로이드 마니아인 오스트리아 출신 ...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국가경쟁력 제고,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시급

      ... 2만달러를 회복하지 못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 환율과 성장률 등의 전제조건이 잘못돼 부정적으로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국민소득 2만달러 조기 회복을 위해서는 설비투자와 민간소비 등 내수부문을 확대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답했습니다. 설비투자 촉진을 위해선 고비용 경제구조를 개선하고 노사관계 선진화 등이, 민간소비 활성화를 위해서는 고용안정과 일자리 창출 등이 중요한 정책과제로 꼽혔습니다. 연사숙기자 sa-sook@wowtv.co.kr

      한국경제TV | 2009.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