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591-69600 / 84,3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특검 사건 항소심 배당

      ...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 등의 삼성특검 사건이 서울고법 형사1부에 배당됐다. 서울고법(법원장 오세빈)은 25일 사건의 중요성과 법리 다툼의 난이도 등을 고려해 이 전 회장 등의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형사1부는 서기석 부장판사(연수원 11기)와 정재훈(연수원 25기) 이광영(연수원 26기) 판사 등으로 구성된 부패사건 전담 재판부이다. 박민제 기자 pmj53@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7.25 00:00 | 박민제

    • 전군표 前 국세청장 항소 기각, 정상곤 씨도

      ... 제1형사부(재판장 우성만 부장판사)는 24일 인사청탁과 함께 정상곤(54)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수수)로 구속기소된 전군표(54) 전 국세청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전 씨의 항소를 기각,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정 씨가 뇌물공여를 진술하게 된 경위, 진술의 구체성 및 일관성, 법정에서의 진술태도 등을 종합할 때 정 씨의 진술이 거짓이라고 볼 만한 정황이 없다"며 유죄를 인정한 원심을 유지했다. 전 씨는 1급 승진 또는 부산국세청장 ...

      연합뉴스 | 2008.07.24 00:00

    • '외환銀 헐값매각' 재판 연내 끝날까

      ... 부행장 3명이 기소된 이 사건 재판은 2006년말 시작됐지만 검찰과 변호인이 치열한 공방을 펼치는 동시에 증거 개시 등을 둘러싼 신경전을 벌이면서 1년 이상 별다른 진척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올초 법관 정기인사로 변경된 새 재판부가 "올해 안에 사건을 끝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하면서 재판 진행에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재판부는 가급적 가을까지 증인 신문을 끝낸 뒤 연내 선고를 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매주 2차례씩 공판 기일을 잡는 등 집중 심리를 벌이고 ...

      연합뉴스 | 2008.07.24 00:00

    • 법원 "`부실시공' 한화건설 배상에 철거까지"

      ... 성상(性狀; 성질과 상태)이 변했고 이로 인해 설비 부식 및 침식이 발생했기 때문이며 설사 하자가 있더라도 민법 668조의 단서조항에 따라 도급계약을 해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휴켐스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문제가 된 열교환기 내부코일의 부식과 파이프 파열은 계약의 목적을 달성할 수 없는 중대한 하자이고 한화는 폐수의 성상과 그 변화를 분석ㆍ반영해 폐수처리시설을 설계ㆍ시공할 주의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

      연합뉴스 | 2008.07.24 00:00

    • '김승연 보복폭행' 최기문 前청장 집행유예

      ... 형사항소9부(이상주 부장판사)는 24일 장 전 서장에게 청탁해 `보복폭행' 수사를 중단하도록 지시하게 한 혐의(직권남용)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최 전 청장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 최 전 청장의 청탁에 따라 수사 중단을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등으로 구속기소된 장 전 서장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수사를 진행하지 않아 직무유기죄로 기소된 강 전 수사과장에게도 징역 10월에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

      연합뉴스 | 2008.07.24 00:00

    • 건설사 부실시공 중대하자땐 공사대금 반환ㆍ철거 책임있다

      ... 이균용)는 24일 ㈜휴켐스가 "폐수처리시설의 부실시공으로 손해를 입었다"며 H건설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공사대금 41억5800만원을 모두 배상하고 H사가 지은 해당 시설물도 모두 철거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H사가 지은 폐수처리시설 내 열교환기 코일의 부식과 파이프 파열은 중대한 하자이고 회사 측은 폐수 상태와 그 변화를 분석ㆍ반영해 폐수처리시설을 설계ㆍ시공할 주의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며 "중대한 하자로 폐수시설공사 ...

      한국경제 | 2008.07.24 00:00 | 박민제

    • '車사고 피해자 렌터카비용' 관련‥공정위 시정명령은 부당

      ... "직접적인 거래관계가 성립하지 않는 자동차 사고의 피해자들에게 대차료 등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시정명령을 내린 것은 부당하다"며 제기한 시정명령 취소 소송에서 시정명령과 과징금 21억9300만원을 전부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공정위는 보험사들이 거래상의 우월적 지위를 부당하게 이용해 자동차 사고 피해자들에게 대차료 등을 지급하지 않은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하지만 보험사들과 피해자들은 법률적으로 계약을 맺거나 하는 등 직접적인 거래관계가 있다고 볼 수 ...

      한국경제 | 2008.07.24 00:00 | 박민제

    • 박철.옥소리 이혼조정 실패…딸 양육권 이견

      ...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재판에서 양육권과 재산분할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옥 씨는 딸(8) 양육권을 갖게 되면 재산 일부를 박 씨에 넘길 의향이 있지만 양육권이 박 씨에게 주어질 경우 재산을 이전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판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옥 씨는 앞서 2차 가사재판때 양육권을 박 씨에게 넘기라는 재판부의 조정안을 거부했다. 옥 씨는 1시간 30분 가량 진행된 이날 재판에서 여러 차례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재판부는 지난 ...

      연합뉴스 | 2008.07.23 00:00

    • 신정아 항소심 징역 1년6월 1심 유지

      ... 제1형사부는 22일 학력을 위조해 교수직 등 각종 직책을 얻고 미술관 공금을 빼돌린 혐의(사문서 위조 및 업무상 횡령) 등으로 구속기소된 신정아(36.여) 전 동국대 조교수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날 신씨와 함께 기소된 나머지 피고인 4명에 대해서도 원심과 똑같은 형량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신씨가 미국에서 학위를 땄다는 주장은 공허하며 증거는 빈 껍데기 뿐"이라며 "애초부터 학위 원본은 없었을 것이고 신씨가 학위를 ...

      연합뉴스 | 2008.07.22 00:00

    • 신정아씨 항소심서도 징역1년6월

      ... 형사1부(부장판사 김정학)는 22일 학력을 위조해 교수직 등 각종 직책을 얻고 미술관 공금을 빼돌린 혐의(사문서 위조 및 업무상 횡령) 등으로 구속기소된 신정아씨(36)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이날 신씨와 함께 기소된 나머지 피고인 4명에 대해서도 원심과 똑같은 형량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개인 사찰인 울주군 흥덕사에 특별교부세를 지원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등으로 기소된 변양균 전 청와대 ...

      한국경제 | 2008.07.22 00:00 | 박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