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531-12540 / 13,5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틈새로 본 부동산] 오피스텔 분양 단타족 몰려

    ... 때문이다. 이로써 최근엔 일부 인기 예상 지역 분양현장에 한동안 뜸했던 '단타족'과 '떴다방(이동중개업자)'이 다시 등장했다. 이들은 당첨만 되면 즉시 웃돈을 받고 되팔고 빠진다. 또 건축법상 업무시설에 속하기 때문에 종합부동산세 대상에서 빠진다는 점도 인기 요인 중 하나다. 최근 '떴다방'들 사이에서는 내달 마포구 공덕동에 선보일 롯데캐슬(오피스텔 및 주상복합)도 관심이다. 40층짜리 초고층인 데다 오피스텔(118실)의 경우 96~152평형의 대형 평형으로만 ...

    한국경제 | 2005.07.19 00:00 | 조재길

  • [뉴스투데이7]토지공개념 실효있나?

    ... 떨어질 정도까지 토지이용의 공공성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과거 정부처럼 거창하게 공개념 도입을 운운하기보다는 실효성있는 방안을 강구, 부동산 투기바람을 차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밖에 거론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 부과, 양도소득세율 조정 등도 공개념은 아니지만 토지공공성 강화를 위한 조치가운데 하나로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앞으로 나올 제도로는 어떤게 있을 수 있나요? 정부는 우선 토초세를 보완해 개발하자는 주장과 소유상한을 둬야 한다는 ...

    한국경제TV | 2005.07.19 00:00

  • [제2 토지공개념] 공개념은 헨리 조지학파 해법

    ... 조지스트들도 "가장 심각한 토지 문제는 땅값 급등과 토지 투기인 만큼 토지에서 발생하는 불로 소득을 세금으로 환수해 시장을 안정시켜야 한다"며 보유세 강화와 개발부담금 등을 통한 개발이익 환수 강화를 근본적인 해법으로 제시하고 있다. 종합부동산세에 이어 토지보유세 강화가 정부·여당의 공개념 대안으로 거론되는 데 대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헨리 조지 사상과 일맥상통하고 있다는 시각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 비롯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물론 참여정부 초기 부동산 정책을 주도했던 ...

    한국경제 | 2005.07.19 00:00 | 강황식

  • 與 "토초세 재도입 가능성도 신중 검토"

    ... 관계자는 "토지투기를 잡는 강력한 수단이 될 수는 있지만 미실현이득에 과세한다는 것 자체가 재산권을 침해하는 소지가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당정은 이날 간담회에서 토지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토지분 재산세와 나대지에 적용되는 종합부동산세를 강화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과표적용률(현재 공시지가의 50%) 또는 세율(0.15∼0.5%)을 상향조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문석호 위원장은 "앞으로 실거래가 과세가 확대될 것을 감안하면 세율을 ...

    연합뉴스 | 2005.07.19 00:00

  • 김병준 정책실장 "보유세 美 수준으로 올리겠다"

    ... 열린 최고경영자 대학에서 '참여정부 국가발전 전략과 과제'라는 주제의 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보유세 강화 등 부동산 종합정책에 따른 입법안을 9월 정기국회에 제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재정경제부 관계자는 "부동산 보유세의 실효세율(보유세금/부동산 값)이 미국은 1% 수준인데,한국은 올해 0.15% 정도"라며 "집부자와 땅부자에게 매기는 종합부동산세를 높여 우리도 보유세 실효세율을 미국 수준으로 올리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경우 주(州)마다 차이는 있지만 ...

    한국경제 | 2005.07.19 00:00 | 차병석

  • [제2 토지공개념] 세금 무서워서 공장용지 못사

    ... 도입할 경우 기업들의 부담은 눈덩이처럼 커질 것으로 보인다. 시일을 두고 단계적으로 토지를 확보해 나가는 기업들의 전략 자체가 큰 난관에 부닥칠 수밖에 없다. ◆"사업용 토지세는 더 줄여야" 가뜩이나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제로 인해 토지 관련 보유세가 연간 30%씩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이승철 조사본부장은 "종부세의 경우 사업용 토지에 대한 세율이 과거 종토세보다 조금 낮아졌지만 과표가 계속 상승하는 바람에 기업들의 부담이 커지고 ...

    한국경제 | 2005.07.19 00:00 | 조일훈

  • 토지공개념 도입 논란 확산

    ... 거창하게 공개념 도입을 운운하기보다는 실효성있는 방안을 강구, 부동산 투기바람을 차단하겠다는 뜻이다. 거론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 부과, 양도소득세율 조정 등도 공개념은 아니지만 토지공공성 강화를 위한 조치중 하나다. ◆어떤 제도가 가능한가 ... 강화하고 엄격히 적용한다면 개발에 따른 이익을 공공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4억원 이상인 나대지에 대한 종부세의 기준점을 하향조정하는 방안도 검토대상중 하나다. 하지만 이같은 방안 역시 미실현 이익에 대한 과세를 근간으로 ...

    연합뉴스 | 2005.07.18 00:00

  • 한나라는 부동상대책 막판 진통

    ... 위원들 간 이견으로 그 시기를 20일로 연기했다. 특위는 현재 투기지역에만 적용되고 있는 분양권 전매제한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고,보유세를 누진적으로 강화하며,1가구 다주택자에 대해선 양도세를 강화키로 의견을 모았다. 또 1가구 다주택자에 대해 종합부동산세를 강화키로 했다. 그러나 서민 부동산대책과 관련,주택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과 임대주택을 더 많이 짓는 방안 등을 놓고 특위 위원들간에 의견이 팽팽하게 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분양원가 공개문제에 대해서도 완전한 의견일치를 보지 못하고 ...

    한국경제 | 2005.07.18 00:00 | 홍영식

  • 국세청 "오피스텔 업무용 전환하면 3주택자 양도세 중과 제외"

    ...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되면 주거용으로 간주,주택수에 포함시킨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오피스텔이 주거용으로 간주돼 1가구 3주택 중과를 받지 않으려면 주거용 시설을 없애고 임차인이 사업자라면 사업자등록증 등 사업을 하고 있다는 증빙서류와 사무용으로 임대했다는 임대차계약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종합부동산세 산정시에도 영업용 오피스텔은 산정 대상에서 제외돼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7.17 00:00 | 김용준

  • 정치권이 부동산 대책 혼선 가중

    ... 든다"며 "다주택자에 대한 세 부담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봉균 정책위 수석부의장과 채수찬 의원은 "세금정책만으론 근본적으로 해결될 수 없는 만큼 공급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당·정이 종합부동산세 부과 대상을 9억원에서 6억원으로 수정키로 한 데 대해서도 당내 일각에선 "제도를 시행해 보기도 전에 고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분양원가 공개를 놓고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한나라당은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와 ...

    한국경제 | 2005.07.17 00:00 | 양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