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13,5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피스텔, 주거용이면 토지·건물에 재산세 부과해요

    ... 사용할 오피스텔이라고 하더라도 업무용으로 봐 취득세를 중과하지 않는다. 오피스텔은 매년 6월 1일 보유하고 있는 자에게 토지와 건물에 대해 재산세를 부과한다. 만약 오피스텔을 주거용으로 사용해 주택으로 재산세를 내고 있다면 종합부동산세도 부과받을 수 있다. 이때 다른 보유 주택을 포함해 3주택 이상인 경우 과세표준이 12억원을 초과하면 중과세율까지 적용받는다. 오피스텔을 매도하면 양도차익에서 보유 기간에 따라 최대 30%의 장기보유특별공제를 차감한 뒤 6~45% ...

    한국경제 | 2024.04.14 18:01

  • thumbnail
    주거용 오피스텔 중과세 유의하세요 [KB금융매니저]

    ... 주거용으로 사용할 오피스텔이라 하더라도 업무용으로 보아 취득세가 중과되진 않는다. 오피스텔은 6월 1일에 보유하고 있는 자에게 토지와 건물에 대해 재산세가 부과된다. 만약 오피스텔을 주거용으로 사용해 주택으로 재산세를 내고 있다면 종합부동산세도 부과될 수 있다. 이때 다른 보유 주택을 포함해 3주택 이상인 경우 과세표준이 12억원을 초과하면 중과세율까지도 적용받는다. 오피스텔을 매도하면 양도차익에서 보유 기간에 따라 최대 30%의 장기보유특별공제를 차감한 후 6~45% ...

    한국경제 | 2024.04.13 17:26 | 서형교

  • thumbnail
    "총선 전과 달라진 게 없다"…역풍 맞은 재건축 '발 동동'

    ... 완화한 개정안이 지난달 말부터 시행되고 있지만 추가 완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 일부 후보는 폐지를 공약하기도 했다. 보유세 등이 미칠 영향도 간과할 수 없다. 정부는 취득세와 양도소득세, 종합부동산세 중과세 등 다주택자 규제를 일제히 풀겠다고 했지만 양도세 중과 유예 등 일부 보완책만 건드리고 있다. 야당이 “부자 감세”라며 손사래를 치고 있어 법 개정은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송승헌 도시와경제 대표는 ...

    한국경제 | 2024.04.12 17:38 | 이유정/은정진

  • thumbnail
    총선 끝…당신의 선택, 부동산 시장 이렇게 바뀐다

    ... 부작용을 근절하려면 임대차법으로 부담이 커진 임대인만큼 임차인도 의무를 다 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또 어떤 게 있습니까? 다주택자 규제 완화와 실거주 의무 폐지도 현상 유지가 유력합니다. 취득세와 양도소득세, 종합부동산세 등 다주택자 규제의 경우 세율이 관건이라 법 개정이 필수적인데, 이 사안은 특히 야당이 부자 감세 정책이라고 반대가 컸었던 만큼 합의를 기대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여기에 주택법 개정이 필요한 실거주 의무 폐지도 3년 유예에서 더 ...

    한국경제TV | 2024.04.11 17:36

  • thumbnail
    [4·10 총선] '안전진단 없는 재건축 착수' 가능할까…부동산정책 제동가능성

    ... 중심으로 한 '집값 바닥 다지기'와 평년보다 낮은 거래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부가 임기 초반부터 추진한 취득세, 양도세, 종합부동산세 등 다주택자 중과세 완화는 법 개정 없이도 상당 부분 이뤄졌다는 평가도 있다. 조정대상지역이 서울 강남 3구와 용산 등 4개밖에 남지 않은 데다, 종부세 공정시장가액비율을 60%로 낮춰 보유세 부담을 줄였기 때문이다. 보유세 과세의 기준인 공시가격의 시세 반영률도 2020년 수준으로 되돌렸다. ...

    한국경제 | 2024.04.11 17:01 | YONHAP

  • 공시가격 현실화도 文정부 때로 회귀

    ... 2020년 문재인 정부에서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최대 90%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이 같은 조항을 법제화했다. 당시 공시가격 현실화율 로드맵으로 인해 주택 공시가격이 급등하며 국민의 세 부담을 가중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공시가격은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등 부동산 보유세와 건강보험 지역가입자 과세 기준 등으로 폭넓게 활용된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2년간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동결하고 지난달 19일에는 현실화 로드맵을 전면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 야권이 ...

    한국경제 | 2024.04.10 20:59 | 김소현

  • 윤 대통령 "재개발·재건축 속도 높여 빠르게 주택 공급"

    ...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현 정부 주택정책도 평가했다. 지난 정부가 추진한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에 제동을 걸고 각종 부동산세 부담을 완화한 결과 보유세 부담이 1년 만에 28%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30평대 ... 대한민국 기업들의 역외 경제활동을 도와주는 일종의 경제 브랜치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투자소득세 폐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혜택 확대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도병욱/양길성 기자

    한국경제 | 2024.04.08 18:56 | 도병욱/양길성

  • thumbnail
    尹 "文정부 5년간 서울 아파트 2배 올라 국민 고통"(종합2보)

    ... 5월부터 2022년 4월까지 서울 아파트 가격이 거의 2배 올랐으나, 정부 출범 후에는 현재까지 14.1% 하락하는 등 주택시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투기과열지역 해제, 재개발·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종부세율 인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 등 정책 성과도 일일이 거론했다. 그 결과 2023년 부동산 보유세 총액이 2022년의 72% 수준으로 떨어졌고, 서울 30평대 아파트 보유세는 2021년 525만원에서 2023년 245만원으로 ...

    한국경제 | 2024.04.08 18:27 | YONHAP

  • thumbnail
    尹 "재개발·재건축 속도 높여 국민 원하는 곳 빠르게 주택공급"(종합)

    ... 이어 "저와 정부는 이를 바로잡기 위해 정부 출범 직후부터 가능한 한 모든 노력을 다해왔고, 정부 출범 이후 주택 시장은 꾸준히 안정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투기과열지역 해제, 재개발·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종부세율 인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 등 정책 성과도 일일이 거론했다. 그 결과 2023년 부동산 보유세 총액이 2022년의 72% 수준으로 떨어졌고, 서울 30평대 아파트 보유세는 2021년 525만원에서 2023년 245만원으로 ...

    한국경제 | 2024.04.08 16:07 | YONHAP

  • thumbnail
    롯데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송 롯데캐슬' 최고 14대 1 기록

    ... 민간임대주택이다. 최장 10년 간 이사걱정 없이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하고, 임대료 상승률도 5%로 이내로 제한되는 등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부담을 대폭 낮춘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임대료로 공급되는 데다, 취득세를 비롯해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등 각종 부동산 세금도 납부할 필요가 없다. 고금리 기조와 잇따른 분양가 상승 피로감이 맞물려 ‘내 집 마련’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주거 사다리로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자들이 청약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

    한국경제TV | 2024.04.04 1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