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50 / 13,8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4년만에 전면 개편 신호탄…상속세 어떻게 바뀔까

      [스페셜]도마 오른 상속세·종부세 22대 국회 개원과 함께 상속세와 종합부동산세 개편 방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야 모두 기존 상속세와 종부세 체계를 대폭 손질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 국회 다수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직후 실거주 1주택자의 종부세 부담 완화가 필요하고 중산층의 세금 부담 완화 차원에서 상속세 조정이 필요하다면서 먼저 개편 논의에 불을 붙였다. 대통령실도 최근 종부세 폐지나 전면 개편, 상속세율 ...

      한국경제 | 2024.07.02 09:58 | 김수정

    • thumbnail
      [마켓PRO] 아파트 거래량 살아났다…인테리어 수혜주는?

      ... 5000건에 달한다. 2021년 5월 이후 3년 만에 최고치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에도 불구하고 지난 4월 이후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3%대로 하락하면서 구매 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치권과 대통령실이 연이어 종합부동산세 완화 또는 폐지를 언급한 점 역시 매수세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고 기한이 한 달 남은 6월 거래량은 이미 3200건을 돌파했다. 정부가 최근 신생아특례대출 기준을 완화한 점도 주택 거래를 부추길 것으로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24.07.02 07:00 | 조아라

    • thumbnail
      [다산칼럼] 부자 나라에 가난한 국민

      ... 생각이 든다. 그 이유 중 하나는 바로 40년 가까이 지속적으로 늘어난 세금 때문이다. 현재 여당과 야당 모두 상속세와 종합부동산세가 과도하다는 이유로 법 개정을 서두르고 있다. 지난 수십 년간 바뀌지 않은 과세표준 때문에 과거에는 부자들만 내던 세금이 이제는 중산층에도 부담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상속세와 종부세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소득세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주요 대기업 10년차의 평균 연봉이 8000만원대라고 한다. ...

      한국경제 | 2024.07.01 17:42

    • thumbnail
      [취재수첩] 신조어만 있고 경제 비전 없는 與 전당대회

      ... 뒷전인 상황”이라며 “그렇지 않아도 소수 여당이어서 힘을 받기 어려운데 정책 주도권을 빼앗길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22대 국회 개원 초기만 해도 논의가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 경제 이슈가 많았다. 종합부동산세·상속세·법인세·금융투자소득세 등 세제 개혁 이슈가 대표적이다. 21대 국회 막바지 최대 쟁점이던 연금개혁도 새로운 물꼬를 틀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당권 후보들이 ‘O윤’ ...

      한국경제 | 2024.07.01 17:39 | 정소람

    • thumbnail
      주담대 금리 낮아지자…서울 아파트 거래량 '쑥'

      ... 풀이된다. 주택 공급 부족 우려 속, 아파트 전셋값과 공사비·신규 분양가가 지속 상승하며 아파트값이 다시 오르기 시작하자, 시장금리 인하를 틈타 관망하던 매수 심리가 회복세로 돌아선 것이다. 여기에 정치권과 대통령실이 연이어 종합부동산세 완화 또는 폐지를 언급하면서 강남권과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인기지역의 '똘똘한 한 채'를 사두려는 매수자들이 증가했다. 거래량은 이달 들어 더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29일 신고분까지 집계된 서울 아파트 6월 거래량은 ...

      한국경제TV | 2024.07.01 17:29

    • 부동산 살아나자 인테리어株 '재조명'

      ... 늘어나면 섀시, 부엌, 화장실 등을 리모델링하는 수요가 함께 증가하기 때문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5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약 5000건이었다. 2021년 5월 후 최고치다. 4월 이후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3%대로 하락하고,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완화 움직임이 이어지며 매수 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승준 하나증권 연구원은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비중이 높은 한샘을 추천주로 꼽았다. 조아라 기자

      한국경제 | 2024.07.01 17:23 | 조아라

    • thumbnail
      신용불량자가 주택 69채 주인된 사연…결국 사기로 실형

      '갭투자'로 깡통전세 사들여…피해 고스란히 세입자에게 신용불량자가 종합부동산세를 납부하는, 주택 69채 소유주가 된 비결은 '무자본 갭투자'였다. 2018년 A(54)씨는 집도 없이 떠도는 신세였다. 잡부 등을 하며 어렵게 살던 A씨는 재기를 꿈꾸며 유리·새시 설비업을 하기도 했지만 사업은 망했고 내지 못한 세금은 빚으로 쌓여 결국 신용불량자가 됐다. 제본 공장에 일용직으로 취직해 월급 200만원을 받으며 살아가던 A씨는 회사 기숙사에서 숙식을 ...

      한국경제 | 2024.07.01 14:23 | YONHAP

    • thumbnail
      "자고나면 올라"…3년 만에 '최대'

      ... 영향이 컸다. 주택 공급 부족 우려 속에 아파트 전셋값과 공사비·신규 분양가 상승세가 지속되며 아파트값이 다시 상승세를 타자 시장금리 인하를 틈타 관망하던 매수 심리가 회복세로 돌아선 것이다. 여기에 정치권과 대통령실이 연이어 종합부동산세 완화 또는 폐지를 언급하면서 강남권과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인기지역의 '똘똘한 한 채'를 사두려는 매수자들이 증가했다. 거래량은 6월 들어 더 빠르게 늘어난 분위기다. 지난달 29일 신고분까지 집계된 서울 아파트 6월 거래량은 ...

      한국경제TV | 2024.07.01 06:20

    • thumbnail
      서울 아파트 거래량 3년 만에 최대…"자고나면 호가 올라"

      ... 영향이 컸다. 주택 공급 부족 우려 속에 아파트 전셋값과 공사비·신규 분양가 상승세가 지속되며 아파트값이 다시 상승세를 타자 시장금리 인하를 틈타 관망하던 매수 심리가 회복세로 돌아선 것이다. 여기에 정치권과 대통령실이 연이어 종합부동산세 완화 또는 폐지를 언급하면서 강남권과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인기지역의 '똘똘한 한 채'를 사두려는 매수자들이 증가했다. 거래량은 6월 들어 더 빠르게 늘어난 분위기다. 지난달 29일 신고분까지 집계된 서울 아파트 6월 거래량은 ...

      한국경제 | 2024.07.01 05:59 | YONHAP

    • [사설] 세수 펑크 핑계로 상속·종부세 합리적 개편 막는 건 억지

      ... 펑크가 확실시된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과 노동·시민단체에서 이를 이유로 정부의 상속세·종합부동산세 인하 방침 철회 요구가 커지고 있다. 세수 결손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부자 감세를 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일견 ... 늘었다. 법인세 감소는 지난해 경기 둔화로 기업 실적이 악화한 탓인데, 이를 핑계로 가장 가혹한 세제인 상속세, 종부세 개편까지 가로막는 건 억지다. 이 논리대로라면 경기 회복으로 세수가 정상화되면 민주당이 상속세·종부세 ...

      한국경제 | 2024.06.30 1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