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1-110 / 13,4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상목 "구조개혁으로 경제 역동성 높일 것"

    ... 다 아는 부분”이라며 “소위 말하는 F4(부총리·금융위원장·금융감독원장·한국은행 총재) 회의에 매주 참석해 충분히 상황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종합부동산세 완화 등 부동산 정책 기조를 그대로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전체적인 정책 기조는 유지될 것”이라며 “시장 수급에 따라 정상화하는 과정”이라고 했다. 연구개발(R&D) 예산과 관련해선 ...

    한국경제 | 2023.12.05 18:40 | 박상용

  • thumbnail
    종부세 15일까지 납부…300만원 넘으면 무이자 분납 가능

    올해 주택분 종합부동산세를 내야 하는 국민은 41만 명이다. 기본공제 금액 상향, 공시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작년(119만5000명)보다 약 66% 줄었다. 국세청이 지난달 23일 전후로 발송한 종부세 고지서를 받았다면 납부 ... 고령자거나 해당 주택을 5년 이상 보유해야 한다. 소득 기준도 있다. 작년 총급여가 7000만원 이하여야 하고, 종합소득금액은 6000만원 이하여야 한다. 또 올해 고지받은 종부세 액수가 100만원을 넘어야 신청할 수 있다. 종부세 ...

    한국경제 | 2023.12.03 18:01 | 박상용

  • thumbnail
    서울 다주택자 종부세 80% 줄었다

    다주택자 중과세율 폐지와 기본공제 확대 등 세 부담 완화 정책들이 맞물리면서 다주택자의 종부세 부담이 큰 폭으로 줄었다. 3일 부동산 세금 계산 서비스 '셀리몬'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아크로리버파크 아파트(전용면적 84㎡)의 올해 공시가격은 26억8천300만원이다. 이에 대한 종부세는 1세대 1주택자 기준 587만6천원이다. 만약 이 아파트를 포함해 주택을 총 2채 보유한 1세대 2주택자라면, 이 아파트에 대해 내야 하는 종부세는 ...

    한국경제TV | 2023.12.03 08:29

  • thumbnail
    '반포 아리팍' 보유 2주택자, 종부세 5000만→1000만원 '뚝'

    다주택자 중과세율 폐지와 기본공제 확대 등 세 부담 완화 정책 등으로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 세금 계산 서비스 '셀리몬'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아크로리버파크 아파트(전용면적 84㎡)의 올해 공시가격은 26억8300만원이다. 이에 대한 종부세는 587만6000원이다. 만약 이 아파트를 포함해 주택을 총 2채 보유한 1세대 2주택자라면, 이 아파트에 대해 내야 하는 종부세는 1144만5000원이다. ...

    한국경제 | 2023.12.03 07:42 | 조아라

  • thumbnail
    '반포 아리팍' 보유 2주택자, 올해 종부세 5천만→1천만 '뚝'

    ... 급감…3주택 이상 다주택자도 혜택 정부 "징벌적 과세 정상화"…2020년과 비교해도 세 부담 낮아 올해 '반포 아리팍'을 보유한 2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지난해보다 7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중과세율 폐지와 기본공제 확대 등 세 부담 완화 정책들이 맞물린 결과다. 정부가 '부동산세 정상화'의 기준으로 잡은 2020년과 비교해도 다주택자의 종부세 부담은 큰 폭으로 줄었다. ◇ 공시가 그대로인데 세금은 '뚝'…강북 아파트도 ...

    한국경제 | 2023.12.03 06:31 | YONHAP

  • thumbnail
    주택 종부세 대상 41만명…작년 3분의 1로 '뚝'

    올해 주택분 종합부동산세를 내야 하는 과세 인원이 41만2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119만5000명)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수치다.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은 올해 주택·토지분 종부세 대상자 49만9000명에게 4조7000억원의 세액을 고지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작년 과세인원(128만3000명)과 고지세액(6조7000억원) 대비 크게 줄었다. 2018년(46만4000명) 후 5년 만에 대상자가 가장 적다. 올해 종부세 ...

    한국경제 | 2023.11.29 18:07 | 강경민

  • thumbnail
    은마아파트 종부세 '0원'?…부동산 벌금 부담 확 준다

    올해 내야 할 종합부동산세 고지서 발송이 시작된 가운데, 지난해보다 세 부담이 크게 줄었다는 반응이 많습니다. 주택 공시가격이 역대 최대 폭으로 하락한데다 공제 규모도 확대되면서, 과세 대상자도 지난해의 3분의 1 수준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특히 서울 강남에 아파트 한채를 가졌어도 고지서조차 받지 않는 집주인도 많아져 올해는 작년과 같은 종부세 폭탄은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전민정 기자입니다. 지난 23일부터 주택과 토지를 가진 납세자들에게 발송되기 시작한 ...

    한국경제TV | 2023.11.29 18:00

  • thumbnail
    [고침] 경제(강남 종부세 확 줄었다…84㎡ 엘스 243→44만…)

    ... 더 커…정부 "다주택자 징벌적 중과세율 정상화" 올해 세율 인하, 공시가격 하락 등 여파로 1세대 1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과세 인원은 지난해보다 절반으로, 납부 세액은 6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다주택자 중과 완화, 기본 ... 시작된 부부 공동명의 과세 특례로 기본공제액이 18억원으로 상향되면서 부부 공동명의자는 은마 아파트에 살더라도 종합부동산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 종부세 세율 인하, 공시가격 인하 겹치면서 종부세 대폭 감소 올해 종부세 과세 대상과 ...

    한국경제 | 2023.11.29 17:59 | YONHAP

  • thumbnail
    강남·다주택자 종부세 확 줄어...마래푸 85만→0원

    서울 강남 등 고가의 주택 보유자의 종부세 부담이 대폭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주택자 중과 완화, 기본 공제액 확대 등 영향으로 감세 효과는 다주택자에 더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세율이 인하되고 공시가격이 내려간 ... 공동명의 과세 특례로 기본공제액이 18억원으로 상향되면서 은마 아파트 같은 강남권에 살더라도 부부 공동명의자는 종합부동산세를 내지 않을 수도 있다. 종부세율 인하, 기본공제 확대, 공시가격 하락 등으로 올해 종부세 과세 대상과 납부 세액이 ...

    한국경제TV | 2023.11.29 16:19

  • thumbnail
    주택 종부세 '120만→41만명' 3분의1 토막…세액도 급감

    ... 5년前 2018년 수준 환원 세액도 3조3천억→1조5천억…감세효과, 다주택자 집중 주택 종합부동산세 납부 대상이 지난해 120만명에서 올해 41만명으로 대폭 줄어들었다. 2005년 제도 도입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 주택분 종부세 공정시장가액비율은 지난해와 같은 60%로 유지됐다.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의 '2023년도 종합부동산세 고지 관련 주요 내용'을 29일 발표했다. 국세청이 종부세 납세 의무자에게 납부고지서와 안내문을 발송하는 ...

    한국경제 | 2023.11.29 1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