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60 / 13,4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결국 건드린 수요 진작책...'재건축·오피스텔·미분양' 규제 완화

    ... 도시형생활주택·오피스텔 등에 적용되는 건축·입지 규제를 완화하고, 기금융자 확대 등을 통한 건설자금 지원을 추진하는 한편, 신축 소형주택 공급 시 원시취득세를 감면하는 등 세부담을 덜어준다. 소형주택의 구입부담을 낮추기 위해 종부세·양도세·취득세에서 소형 신축 주택의 주택수 제외를 추진하고, 임차인 보호가 강화된 등록임대주택으로 활용하기 위해 단기 등록임대를 도입하고, 기업형 임대도 활성화한다. 셋째로, 공공주택을 빠르게 공급해 주택공급 회복을 견인한다. ...

    한국경제TV | 2024.01.10 11:10

  • thumbnail
    재건축 규제 확 푼다…30년 넘으면 안전진단 '패스'

    ... 수요가 살아날 수 있도록 수요 진작책도 내놓았다. 올해와 내년 2년간 준공된 60㎡ 이하 소형 신축주택은 취득세·양도세·종합부동산세 산정 때 주택 수에서 제외된다. 대상은 수도권 6억원, 지방 3억원 이하 다가구·다세대주택, 도시형생활주택, 주거용 오피스텔이다. 아파트는 제외된다. 다만 1가구 1주택자가 소형 신축주택을 추가로 매입할 때는 양도세·종부세 1가구 1주택 특례를 적용받을 수 없다. 지방의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을 구입할 경우에도 세제 산정 때 주택 수에서 제외한다. ...

    한국경제TV | 2024.01.10 10:58

  • thumbnail
    [1·10 주택대책] 수요 진작책도 꺼낸 정부…신축 오피스텔·빌라 주택수 제외

    ... 위해 한시적으로 세제 혜택을 주기로 했다. 올해와 내년 2년간 준공된 신축 소형 주택을 구입한다면 취득세·양도세·종합부동산세 산정 때 주택 수 산입에서 제외한다. 대상은 전용 60㎡ 이하의 수도권 6억원·지방 3억원 이하 주거용 오피스텔, ... 주택 수에서 제외되면 주택 매수자가 기존 보유 주택 수에 해당하는 세율을 적용받을 수 있다. 다주택자는 양도세·종부세 중과를 적용받지 않아 부담을 덜게 된다. 조정지역에서 2주택은 8%, 3주택 이상은 12%인 취득세 중과 때도 ...

    한국경제 | 2024.01.10 10:44 | YONHAP

  • thumbnail
    소형 신축주택 사도 주택수 제외…'비아파트' 규제 풀었다

    향후 2년 동안 새로 공급되는 소형 신축 비아파트는 구입하더라도 주택 수에서 제외된다. 취득세와 양도세, 종합부동산세 모두 혜택을 받게 된다. 발코니 제한 등의 각종 건축규제도 사라진다. 정부는 여기에 단기 등록임대를 부활시키는 등 공급 절벽에 빠진 비아파트 공급 활성화를 위한 종합 대책을 내놨다. 10일 정부가 발표한 ‘국민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 및 건설경기 보완방안’에 따르면 2025년까지 준공된 전용 60㎡ 이하 ...

    한국경제 | 2024.01.10 10:40 | 유오상

  • thumbnail
    지방 '준공 후 미분양' 주택 구입할 때 세금 깎아준다

    ... 주거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 및 건설경기 보완방안’에는 이 같은 내용의 지방 사업 여건 개선 대책들이 담겼다. 이날부터 내년 12월31일까지 2년간 지방의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을 최초로 구입하는 경우, 취득세와 양도세, 종합부동산세 등 산정 과정에서 주택 수에서 빼주겠다는 게 대표적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주택 수에 해당하는 세율이 적용돼, 세금이 감면되는 효과가 있다. 세금 중과 부담 때문에 지방 주택 구입을 망설이고 있는 잠재적 매수자들의 ...

    한국경제 | 2024.01.10 10:39 | 이인혁

  • thumbnail
    안전진단 없이 재건축 착수…사업기간 최대 5∼6년 단축한다

    ... 있는데, 이를 60%로 완화한다. 올해와 내년 2년간 신축된 빌라·오피스텔 등 소형 주택을 구입하면 취득세·양도세·종합부동산세 산정 때 주택 수에서 제외하는 특례를 준다. 정부는 10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 주거용 오피스텔이다. 아파트는 제외된다. 다만 1가구 1주택자가 소형 신축주택을 추가로 매입할 때는 양도세·종부세 1가구 1주택 특례를 적용받을 수 없다. 지방의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을 구입할 경우에도 세제 산정 때 주택 수에서 ...

    한국경제 | 2024.01.10 10:39 | YONHAP

  • thumbnail
    [종합] '100억 자산설' 황현희, 돈 얼마나 벌었길래…"전현무와 재산 비슷, 개그맨때보다 10배↑" ('강심장VS')

    ... 수익과 비슷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전현무는 "나는 허수다. 나는 부동산이 없어서 수입의 반이 세금이다. 남는 게 없다"라고 부인했다. 황현희는 "부동산도 팔지 않으면 그대로다. 그리고 재산세, 종부세, 보유세 그런 것도 있기 때문에 세금 내는 것과 비슷하다"라고 말했다. 또 "나는 건물주가 아니다. 코인도 하고 부동산도 하고 주식도 한다. 하루에 기사 1000개를 본다, 대두, 밀가루, 텅스텐 가격까지 확인한다"라고 ...

    텐아시아 | 2024.01.10 07:55 | 태유나

  • thumbnail
    이재명 재판하다 사표 낸 판사 "내가 사또도 아니고…"

    ... 명예퇴직을 한다"며 "일반적인 판사들의 퇴직 시점을 조금 넘겼지만, 변호사로 사무실을 차려 새로운 삶을 살아보려고 합니다"라고 했다. 이어 "상경한 지 30년이 넘었고, 지난 정권에 납부한 종부세가 얼만데, 결론을 단정 짓고, 출생지라는 하나의 단서로 사건 진행을 억지로 느리게 한다고 비난을 하니 참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내가 조선시대 사또도 아니고 증인이 50명 이상인 사건을 어떻게 하라는 것인지 참 ...

    한국경제 | 2024.01.10 07:23 | 홍민성

  • "도심 소형주택 공급 늘리려면 빌라·오피스텔 주택수 제외를"

    ... 60㎡ 이하 주거용 오피스텔 등이 거론된다. 오피스텔을 살 때 비주택으로 간주해 높은 취득세(4%)를 내야 한다. 종합부동산세 과세 과정에선 주택 수에 산입돼 각종 불이익을 받는다. 엇갈린 과세 정책이 수요 위축으로 이어져 공급까지 막는다는 ... 때마다 혜택이 축소된 등록임대사업자의 인센티브 확대도 거론된다. 지난 정부에서 단기 임대사업자 제도를 폐지하며 종부세 합산·양도소득세 중과 배제 등의 혜택이 없어졌다. 2022년 정부가 다시 혜택 부활을 예고했지만, 국회에서 ...

    한국경제 | 2024.01.09 17:13 | 유오상/김소현

  • thumbnail
    "미분양주택 10만 넘어가면 취득세·양도세 감면해야"

    ... 6만4000가구를 넘어서면 ‘관심 단계’로 설정하고 건설사 등 공급자를 간접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9만9000가구 이상으로 늘어나면 ‘위험 진입 단계’로 미분양 주택 구입에 대해 취득세와 양도세 감면, 종합부동산세 완화 등의 세제 감면 정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국적으로 미분양 주택이 13만4000가구 넘게 발생하는 ‘위험 발생 단계’에선 정부가 미분양 주택을 매입해야 한다는 해법을 제시했다. 황관석 국토연구원 부연구위원은 ...

    한국경제 | 2024.01.09 17:02 | 유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