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531-52540 / 64,7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개추위 형소법 개정안 내일중 윤곽

      ... 검찰총장은 출근길에 전날 서울중앙지검의 평검사회의와 관련, "집단반발이 아니지 않으냐. 수사 종사자라면 수사 환경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부분에 대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일이다"라며 집단반발로 바라보는 시각을 경계했다. 김 총장은 "지도부에 대한 불만도 제기된 것 같더라"는 질문에는 "불만을 가질 수도 있겠죠"라며 원론적으로 답변하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그는 수사권조정 자문위원회가 핵심쟁점인 형사소송법 195∼196조에 대해 단일조정안을 도출하지 못한 것에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열린우리당 의총, 진통끝에 과거사법 추인

      열린우리당은 3일 의원총회를 열고 한나라당과 합의한 과거사법을 진통 끝에 당론으로 추인했다. 의총에선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와 원혜영(元惠榮) 정책위의장, 김부겸(金富謙)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 지도부가 총출동해 과거사법 합의 배경 등을 설명하며 동의를 구했지만, 당내 개혁파는 예상대로 강하게 반발했다. 개혁파 의원들은 의총 발언을 통해 여야합의안에 조사대상으로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정하거나 적대시하는 세력의 테러' 등이 포함되고, 확정판결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사설] (4일자) 또 무산된 비정규직 보호 입법

      ... 관련 의견을 발표해 무르익던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어 버린 결과를 초래한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참으로 유감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 인권위 의견은 일방적으로 노동계 주장만 옹호한 점도 문제지만 결과적으로 협상에 나선 노동계 지도부의 입지만 좁히는 부작용을 낳았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국회는 오는 6월 다시 법안 처리를 시도하겠다고 하지만 낙관할 수 없는 것 또한 우리 현실이다. 소위 춘투(春鬪)로 불리는 임단협이 본격화되는 시즌인 5∼6월엔 비정규직 ...

      한국경제 | 2005.05.03 00:00 | 이봉구

    • 재보선 여파, 여야협상력 높아지나

      ...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가 `기밀유지'를 전제조건으로 수용의사를 피력했다는 점에서 크게 의미를 두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당내의 복잡한 사정도 여야의 `대화 분위기'를 경색국면으로 되돌릴 가능성도 있다. 우리당은 재.보선 참패이후 지도부의 실용노선과 개혁입법의 후퇴를 경계하는 강경파들의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데다 한나라당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박대표도 과거사법 찬성..표분석

      ... 반면 한나라당은 107명 가운데 92명의 의원이 찬성해 대조를 이뤘다. 진보진영에서는 과거사법이 후퇴했다고, 보수진영에서는 때아닌 과거사 논란이라는 못마땅한 표정속에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표결에서 열린우리당에서는 지도부마저 과거사법 본회의 처리 과정에서 극심한 분열상을 드러냈다. 표결에 참석한 상임중앙위원 7명 가운데 문희상(文喜相) 의장과 염동연(廉東淵), 김혁규(金爀珪) 상중위원 등 3명이 찬성표를 던진 반면 장영달(張永達), 한명숙(韓明淑)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지도부 6일 정국타개책 논의

      ... 통해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재보선 참패를 계기로 불거지고 있는 당정개편론과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 김근태(金槿泰) 보건복지장관의 `조기복귀론'도 주요 화두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우리당 핵심관계자는 2일 "새 지도부가 당의 진로를 놓고 진지하게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없었다"며 "재보선 문제를 포함해 당내외에서 제기되는 다양한 의견들을 놓고 난상토론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워크숍에는 문희상(文喜相) 의장과 염동연(廉東淵) 장영달(張永達)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롄잔, 양안 적대관계 종식 촉구

      ... 방문지인 상하이(上海)에서 해협양안관계협회(海峽兩岸關系協會.해협회) 왕다오한(王道涵) 회장과 만난 후 브리핑에서 "평화는 더 이상 그림의 떡이 아니고 손에 닿는 거리에 있으며 상생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지도부가 처음으로 평화 합의안에 긍정적으로 응했다며 이는 국민당이 중국으로부터 답변을 듣지 못한 채 일방적으로 평화안을 제시했던 과거와는 다른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만 정부는 양안이 적대관계를 끝내기 위해 협상하고 합의를 이행할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과거사법 발의에서 합의까지]

      ... `4인회담'에서 과거사법의 연내 처리에 합의했으나 한나라당 의원총회에서 거부됐다. 결국 김원기(金元基) 국회의장은 지난 연말 과거사법안을 본회의에 직권상정한뒤 올 2월 임시국회로 처리를 넘기는 선에서 절충점을 모색해야 했다. 새해를 맞아 우리당 지도부가 교체되고 이후 여야 상생의 정신이 강조되는 분위기 속에서 우리당은 행정중심도시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과거사법 처리를 후순위로 미뤘고 결국 4월 임시국회로까지 넘어가는 곡절을 거쳐야 했다. 여야는 그러나 4월 국회들어 본격적인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여당 정국타개책 모색 부심'

      ... 우선 참패의 원인을 정확히 분석해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정국 교차로의 중심에서 진로를 정하지 못한 열린우리당 안에서는 대선주자 조기 복귀론, 실용주의 노선 폐기와 개혁노선 강화론, 총체적 체질 개선론, 범개혁세력 연대론, 지도부 교체론 등 백가쟁명식 수습책이 제기되고 있다. ◇대권주자 조기 복귀론=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과 김근태(金槿泰) 보건복지장관 등 내각에 파견돼 있는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들이 조기에 당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당내 재야파 일각에서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thumbnail
      침울한 여당 원내대책회의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열린우리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이 무거운 표정으로 지도부의 발언을 듣고 있다

      한국경제 | 2005.05.02 00:00 | pin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