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71-580 / 30,7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망한 줄 알았던 금호에 이런 알짜가?…"금덩이 숨기고 있었네" [안재광의 대기만성's]

      ... 난'이에요. 이렇게 싸우는 사이에 그룹은 완전히 망가지게 되죠. 2008년 금융위기가 닥치고, 무리하게 사업을 키운 금호아시아나는 빚을 결국 못 갚아요. 돈 못 갚으면 빚쟁이들이 찾아와서 있는 거 다 가져가잖아요. 여기에서 빚쟁이는 채권단, 은행이죠.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을 인수한 지 몇 년 만에 다 토해내고. 이것도 모자라서 그룹의 핵심인 아시아나항공마저 빼앗깁니다. 그룹이 완전히 공중분해 됐어요. 또 그룹의 총수인 박삼구 회장은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까지 ...

      한국경제 | 2023.05.12 14:21 | 안재광

    • thumbnail
      국토부, 아시아나 조종사노조 쟁의조정에 '운송위기' 경보 발령

      ... 작년 10월부터 지난 9일까지 6개월여간 이어온 2019∼2022년 임금 협상은 양측 간 입장 차이로 결렬됐다. 노조는 2019∼2021년 임금 동결, 2022년 임금 10% 인상안을, 아시아나항공을 관리하는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2019∼2021년 임금 동결, 2022년 임금 2.5% 인상안을 제시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서울지노위는 오는 18∼25일 3차례 임금 협상 조정을 진행한다. 여기서도 양측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조정 중지가 결정되면 ...

      한국경제 | 2023.05.12 13:20 | YONHAP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 임금협상 결렬에 쟁의조정 신청

      ...공 조종사노동조합은 지난 6개월여에 걸친 임금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10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노동위)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했다. 노조는 회사 측에 연 10%대의 임금 인상률을 제안했으나, 아시아나항공을 관리하는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연 2.5%의 인상률 조정안을 제시해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고 노조가 전했다. 최도성 노조위원장은 "코로나 3년간 전 직원이 유·무급을 감내하며 이뤄낸 안전 운항을 짓밟은 회사의 경영진과 주 채권단인 산업은행은 조종사들이 ...

      한국경제 | 2023.05.10 13:41 | YONHAP

    • thumbnail
      [이동훈의 딜 막전막후] 오스템임플란트 '깜짝 M&A' 이끈 간판 PEF들의 성공적인 동업 조건

      ... 대거 회사 경영에 투입돼 급격한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반면 딜라이브(옛 C&M)가 대표적 실패 사례로 거론된다. 2008년 MBK와 맥쿼리가 2조3000억원에 인수했지만 인수금융에 대한 기한이익상실(EOD)이 발생하면서 채권단에 경영권을 넘겨줬다. 지분 가치가 ‘0’원이 되는 굴욕을 맛보기도 했다. KKR-어피너티와 달리 이들은 인수 경쟁을 하다가 힘을 합친 사이다. 서로 주도권을 포기하지 않고 대립하다가 최악의 사태를 맞았다는 ...

      한국경제 | 2023.05.09 18:10 | 이동훈

    • thumbnail
      아시아나 조종사노조 "임금협상 결렬…내일 노동위 조정신청"

      ... 5차례 대표교섭을 통해 2019∼2022년 임금협상을 진행했으나, 조합원 목소리를 무시하는 사측 탓에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번 협상을 시작하면서 회사 측에 연 12.5%의 임금인상률을 제시했다.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 관리체제에 있는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에 절충안으로 연 7% 인상률을 수용할지 물었으나 거절당했고, 다시 연 4% 인상률을 제안했으나 재차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노조가 전했다. 이어 채권단은 지난해 12월 26일 연 2.5% 인상률 ...

      한국경제 | 2023.05.09 17:52 | YONHAP

    • thumbnail
      아파트 통째로 경매…재건축의 위기 [전형진의 집코노미 타임즈]

      ... 구석이 없습니다. 그래도 보통 시공사들이 돈줄을 쥡니다. 대여비도 주고 대출 비용 등도 대납해주는 식이죠. 그런데 건설사가 올려달라고 요구한 공사비를 조합이 받아들이지 않자 대출 이자 대납을 중단한 겁니다. 이자 미납이 지속될 경우 채권단은 이를 회수하기 위해 자산을 경매에 부치게 되겠죠. 지난해 둔촌주공 시공단의 유치권 행사가 이와 비슷한 매운맛 사례인데요. 이때의 유치권은 '경매에 넘어가서 주인이 바뀌더라도 이 건물을 못 비워준다'는 의미입니다. 기사에서 ...

      한국경제 | 2023.05.05 20:25 | 전형진

    • thumbnail
      [마켓PRO] 티웨이항공 1분기 '깜짝 실적'…주가는 급락, 왜?

      ... 남아…오버행 가능성도 주주가치 측면에서도 불확실성이 있습니다. 코로나 시기를 버티는 과정에서 잇따라 자본 조달에 나서 이미 발행주식수가 대폭 늘어난 데다, 추가로 전환될 물량이 남아있습니다. 이 부분도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을 대상으로 발행한 영구채의 전환 문제로 시끄러웠던 HMM과 비슷하군요. 다만 티웨이항공의 주주가치 희석은 상당 부분 이뤄진 상태입니다. 2020년 9월에 약 668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및 무상증자, 2021년 3월에 JKL파트너스의 ...

      한국경제 | 2023.05.02 14:15 | 한경우

    • thumbnail
      미추홀구 전세사기 피해자들 "인천시 정책 한계 크다"

      ... 업체들의 유착으로 주차타워가 무너지고 물이 새는 등 안전을 위협받는 피해 세대가 아직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의 모든 피해자가 관리 선수금과 관리비를 잘 납부하고 있는데도 상황이 심각하다"며 "현재 시설 개보수 권한이 채권단에게 있어 미추홀구가 채권단으로부터 그 권한을 이양받아 달라고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소액 임차인들이 받을 수 있는 최우선변제 기준을 근저당 설정 시기가 아닌 계약일로 바꾸는 방안도 정부에 건의해달라고 시에 요구했다. 현재 ...

      한국경제 | 2023.04.28 17:26 | YONHAP

    • "부실 우려 PF 사업장 정상화"…전 금융권 대주단 협약 재가동

      ... 시행사 또는 시공사가 받은 PF 대출의 만기를 연장할 수 있다. 은행연합회를 비롯한 6개 금융협회와 상호금융중앙회, 정책금융기관 등 15개 금융기관은 27일 은행회관에서 ‘PF 대주단 협약식’을 열었다. 채권단은 부실 우려가 있는 사업장에서 이번 협약을 근거로 만기 연장, 채무 조정, 신규 자금 지원 등 정상화 방안에 합의할 수 있게 됐다. 3개 이상 채권금융기관이 참여하면서 총채권액 100억원 이상인 사업장이 협약 적용 대상이다. 시행사 ...

      한국경제 | 2023.04.27 18:30 | 최한종

    • thumbnail
      "부동산PF 부도 막자"…3800개 금융사 '대주단 협약' 가동

      ... 협약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일시적인 자금경색으로 인해 우량 건설업체들이 흑자도산 위기에 처하자 처음 가동된 금융권의 건설업 회생 프로그램이다. 15년 만에 건설사 유동성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가동된다. 채권단은 이날 협약을 근거로 리스크 우려가 있는 사업장에 대해 만기 연장, 채무조정, 신규 자금 지원 여부를 신속하게 합의할 수 있게 됐다. 대상 사업장은 3개 이상 채권금융기관이 참여하면서 총 채권액이 100억원 이상인 곳이다. 부실 우려 ...

      한국경제TV | 2023.04.27 1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