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4671-24680 / 26,8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리포트] 판교가 핵심

      앵커) 향후 정부 집값 정책의 시금석이 될 판교분양정책에 시장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최진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판교 분양가를 놓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현재 분위기대로라면 평당 2천만원을 넘어 지난해부터 간신히 자리잡은 안정세가 뿌리채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에섭니다. (s:정부, "어쩔 수 없는 선택") 직접 분양가에 손 댈 경우 시장 논리에 맞지 않는다는 반대의견도 팽팽하지만 집값 안정을 위해선 어쩔 수 없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

      한국경제TV | 2005.02.14 00:00

    • 판교~송파 도로 2007년 완공..성남시 '중장기 계획'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서 서울시 송파 입구까지의 왕복 4차선 연결도로가 오는 2007년까지 완료된다. 또 용인 죽전지구에서 광주 오포,성남 도촌지구를 거쳐 성남∼장호원간 3번 국도와 연결되는 왕복 4차선 도로건설이 추진된다. 성남시는 14일 판교 및 도촌지구 개발,기존 시가지 재개발 등으로 인한 교통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17년까지 3조4천억원을 들여 32개 노선 70여km를 신설 또는 확장하는 내용의 '도로관리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

      한국경제 | 2005.02.14 00:00

    • [리포트] 건교부 '진퇴양난'

      정부가 투기신호 등 이상기류를 보이고 있는 판교신도시에 대해 직접 손을 대기로 했습니다.하지만, 시장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건설경기는 살리고, 집값을 잡는다는 게 쉽지 않은 모습입니다.보도에 권영훈기잡니다. 정부가 집값 안정과 시장활성화를 두고 딜레마에 빠졌습니다. 고분양가 논란에 휩싸인 판교신도시와 최근 이상급등 현상을 보이고 있는 재건축 단지가 문제의 발단입니다. (CG) 올들어 정부는 부동산정책의 근간으로 집값은 잡고, 침체된 건설경기를 ...

      한국경제TV | 2005.02.14 00:00

    • 집갑 꿈틀대긴 하는데...매도 호가만 '나홀로' 뜀박질

      ... 목동신시가지 아파트도 비슷한 양상이다. 목동 3단지 강산부동산 이금재 사장은 "3억7천만원대에서 팔리던 27평형의 호가가 4억원을 넘어서자 거래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분당·용인의 '사자' 강세는 국지적 현상 판교신도시에서 공급될 아파트의 예상분양가가 알려지면서 달아오른 분당신도시에서는 차익거래를 노린 투자수요까지 겹치면서 여전히 '사자세'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아름마을 하나공인 관계자는 "판교신도시 중대형이 최소 평당 1천5백만원을 웃돌것으로 ...

      한국경제 | 2005.02.14 00:00

    • 판교 중대형아파트 분양가 제한 찬반 논란

      건설교통부가 판교신도시에서 공급되는 중대형아파트의 분양가를 평당 1천500만원 이하로 제한한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그 효과를놓고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건교부는 당초 전용면적 25.7평 이하 아파트에 대해서는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하는 반면 25.7평 이상 아파트는 택지에 대한 채권을 가장 많이 사는 업체에 땅을공급하는 채권입찰제를 적용, 분양가를 시장 자율에 맡기기로 했었다. 하지만 업체간 과열 경쟁으로 중대형 아파트의 평당가가 2천만원 이상으로 ...

      연합뉴스 | 2005.02.13 00:00

    • [한경 데스크] 판교 분양 서두르지 말자

      판교신도시의 부정적 파괴력이 예상을 뛰어넘고 있다. 분양권이 로또 복권으로 불리는가 하면 우선순위 청약통장의 불법거래가 활개를 치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정책 당국자들이 언론을 향해 '제발 판교 좀 죽여달라'고 읍소하기에까지 이르렀다. 판교신도시 개발론은 90년대 중반부터 수시로 제기돼 왔다. 그때마다 정부는 서울의 비대화 방지와 환경보전을 명분으로 개발론자들을 제압해왔다. 지난 96년 성남시가 판교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나섰을 때 건설교통부의 ...

      한국경제 | 2005.02.13 00:00

    • 판교 중대형 1500만·소형 900만원 이하로

      판교 신도시를 둘러싼 고(高)분양가 논란 및 청약통장 불법거래 행위 등을 막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이 이르면 이번주 중 확정된다. 대책에는 아파트 분양가를 중·대형(전용면적 25.7평 초과)은 평당 1천5백만원,소형은 평당 9백만원 이하로 묶는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13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6월 첫 아파트 분양(5천가구 안팎)에 들어가는 판교 신도시의 청약과열 조짐과 수도권 집값불안 가능성을 조기 차단하기 위해 세부 방안을 담은 ...

      한국경제 | 2005.02.13 00:00

    • 강남·북 아파트값 상승률 양극화 재연되나

      서울 강남·북간 아파트값 상승률의 양극화 현상이 재연될 조짐이다. 재건축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과 판교신도시 아파트 분양이 가까워지면서 강남권 아파트의 매매호가가 오름세를 타고 있어서다. 부동산정보제공업체인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말과 2월 둘째주의 서울 강동구 및 송파구 아파트 매매가가 각각 2.31%,2.28% 올라 서울 전체 평균치(0.55%)보다 4배 이상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초구(0.59%)와 강남구(0.51%) 역시 오름세를 ...

      한국경제 | 2005.02.13 00:00

    • [차병석의 '월요전망대'] 北核 여진 없을까

      ... 런던 연설에서 미국 무역적자 등에 대해 긍정적으로 발언해 증시 랠리와 달러화 강세를 자극했었다. 최근 들썩이고 있는 서울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에 대한 정부의 대응도 관심이다. 정부는 이달 초부터 시작한 아파트 가격 실사와 판교 신도시 청약통장 불법거래 실태 조사를 이번주 중 마치고 대책 방향을 세울 예정이다. 정부의 집값 안정 의지는 여전히 확고해 조사결과에 따라선 강력한 투기억제 조치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주요 경제정책과 관련된 당정 협의도 예정돼 ...

      한국경제 | 2005.02.13 00:00

    • [택지지구내 전원주택 살아볼까] 상가 겸용 단독주택지로 노후걱정 끝?

      ... 거주해온 주민,또는 수용지구 내에서 3백30평 이상 택지를 갖고 있는 사람이 토지를 협의 양도한 경우에 주어진다. 이들이 공급받는 단독주택용지는 감정가의 50∼60%선에 공급되지만 딱지값(권리금)이 얹어지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판교의 경우 이주자용 택지의 프리미엄(웃돈)은 현재 3억∼3억3천만원 안팎이다. 따라서 투자자가 판교신도시 이주자용 택지 '딱지'를 3억3천만원에 구입한 경우 비용은 프리미엄 가격(3억3천만원)+80평 택지공급 가격(감정가의 60%로 ...

      한국경제 | 2005.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