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411-23420 / 28,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후원사도 `영어 의무화 조치' 재고 요구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소속 선수 `영어사용 의무화' 조치에 대해 LPGA 투어 후원사도 재고를 요청하고 나섰다. 매년 일리노이 주 스프링필드에서 `스테이트팜 클래식'을 후원하는 스테이트 팜 보험사는 LPGA에 모든 ... 재후원 계약 여부를 결정할 때 고려할 만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지난 7월 열린 올해 스테이트팜 클래식 대회에서는 한국의 오지영(20.에머슨퍼 시픽)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었다. LPGA 측은 스테이트 팜의 재고 요청에도 불구하고 기존 ...

    연합뉴스 | 2008.09.05 00:00

  • 한국인이 만든 도시락, 일본인 입맛 사로잡다

    ... 권위의 골프 전문 잡지 골프 월드가 선정한 세계 100대 골프코스(2005년)에도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핀크스 골프장에서는 국내 최초로 유러피안 골프 투어 대회가 열린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한·일여자프로골프국가대항전도 매번 ... 목숨과도 같다. 다른 나라로 유학을 떠날 수 있었지만 굳이 한국행을 택한 것만 봐도 그렇다. 자신의 몸속에는 뜨거운 한국인의 피가 흐른다는 생각에서다. 핀크스 골프장에서 열리는 한·일여자프로골프 국가대항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이기면 그날 ...

    한국경제 | 2008.09.03 15:44

  • '철녀' 신지애 '일본찍고 미국 돌아 한국….'

    강철 체력을 자랑하는 '골프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가 일본과 미국, 한국을 오가는 강행군을 다시 시작했다. 신지애는 5일부터 일본 기후현 미조나이골프장(파72.6천537야드)에서 열리는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골프5레이디스토너먼트에 출전하기 위해 지난 1일 출국했다. 지난달 30일 강원도 정선에서 하이원컵 대회를 마친 뒤 하루를 쉬고 곧 비행기를 탔다. 신지애는 이 대회에 이어 이사가와현 가와야마조골프장에서 11일부터 4일 동안 개최되는 ...

    연합뉴스 | 2008.09.03 00:00

  • '골프여제' 오초아도 "영어 의무화는 좀 과격"

    세계정상의 여자골퍼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최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사무국이 2009년부터 시행하기로 한 영어사용 의무화 방침은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AP통신은 3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열린 자선행사에 참석한 ... 것으로 보이지만 기본적으로는 영어 의무화 정책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오초아에 앞서 최경주(38.나이키골프), 앙헬 카브레라(아르헨티나),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 등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속 선수들도 인터뷰를 ...

    연합뉴스 | 2008.09.03 00:00

  • 프로골퍼 조윤희 12월 결혼

    여자배구 스타 조혜정 씨의 장녀로 유명한 프로골퍼 조윤희(27)가 동료 골프선수와 결혼한다. 조혜정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위원은 1일 딸인 조윤희가 오는 12월6일 잠실 롯데호텔에서 프로골퍼 김현진(28)과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조윤희는 지난해 12월 필리핀에서 전지 훈련을 치르던 도중 김현진과 인연을 맺어 지난 5월 약혼식을 치렀다. 야구인 조창수 씨와 조혜정 씨 사이에서 태어난 조윤희는 이로써 2대에 걸친 `스포츠 집안' 이력을 ...

    연합뉴스 | 2008.09.01 00:00

  • LPGA 부위원장 "영어 의무화 선수수익 위한 것"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소속 선수의 `영어사용 의무화' 방침을 주도해온 리바 갤로웨이 LPGA 부위원장은 "영어 사용 의무화는 궁극적으로 선수들의 수익에 도움을 주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NYT)는 31일 ... 할 수 있어야 보다 나은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LPGA의 이번 방침이 지난 주 45명의 한국 선수들에게 전달됐다면서, 이로 인해 한국계 단체들이 이 방침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9.01 00:00

  • 뭇매 맞는 美LPGA…미국 언론사 '영어 의무화' 줄줄이 비판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가 영어를 제대로 구사하지 못하는 선수들의 출전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미국 언론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LA)타임스는 29일 인터넷판 기사에서 "이번 방침은 한국계 선수들을 겨냥했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며 지난주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한국 선수들을 다 모아놓고 이번 방침을 전달한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LPGA에는 한국 선수 45명을 ...

    한국경제 | 2008.08.31 00:00 | 이익원

  • [하이원여자골프] 서희경, 생애 첫 우승

    서희경(22.하이트)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역대 최고 상금이 걸린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서희경은 30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파72.6천47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후반에 크게 흔들려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사흘 연속 선두를 지킨 끝에 합계 8언더파 208타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전날까지 톱10 밖에 밀려있던 2008 US여자오픈 챔피언 박인비(20.SK텔레콤)는 하루동안 5타를 줄이는 ...

    연합뉴스 | 2008.08.30 00:00

  • '골퍼 영어 의무화' 加 골프클럽서 이미 시행

    영어 못하는 한국인 골퍼엔 회원 신청 거부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영어 사용 의무화' 정책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 밴쿠버의 한 회원제 골프클럽이 이미 유사한 규칙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고 일간 밴쿠버선이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골프 회원, 영어 사용자로 제한' 제하의 1면 기사에서 '코퀴틀람 밴쿠버 골프 클럽'이 최근 영어를 사용하지 않는 골퍼들의 회원권 신청을 받지 않고 있다면서 '영어 컷어프'의 주 대상은 코퀴틀람 ...

    연합뉴스 | 2008.08.30 00:00

  • LA타임스, LPGA 영어의무화 정책 비판 가세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소속 선수 `영어사용 의무화' 방침에 대한 미국 주류언론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29일 인터넷판 기사에서 리비 갤로웨이 LPGA 부위원장이 대부분의 외국 선수들이 영어시험을 통과할 정도로 영어를 잘한다고 말했지만 "이번 방침은 한국계 선수들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명한 인식이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번 정책이 특정 집단을 겨냥한 것처럼 보이는 것이 문제라면서 지난 주 오리건 주 ...

    연합뉴스 | 2008.08.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