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431-23440 / 28,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론] 또 하나의 금메달 'SAMICK'

    ... 한국은 베이징 올림픽에서 선전하는 우리 선수들을 향한 전 국민의 환호 소리가 폭염보다 더 뜨거웠다. 아침에 수영에서 한국 최초로 박태환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저녁에 여자 양궁팀이 비바람과 중국인들의 일방적 응원을 극복하고 6회 ... 운동의 저변확대를 위한 좀더 대대적인 인프라 구축이 있어야 한다. 10여년 전만 해도 우리 모두에게 생소했던 프로골프에서 박세리 선수가 혜성처럼 세계 스타로 부각됐다. 당시 그를 지켜보면서 영감을 받은 수많은 어린 한국 소녀들,이른바 ...

    한국경제 | 2008.08.11 00:00 | 홍성호

  • thumbnail
    [기획] 골프 선수 '신지애' 성공 스토리

    "단칸방에 네식구가 살면서도 나는 죽기살기로 운동을 했다" 브리티시 여자오픈 우승…'박세리 키즈' 선두주자 입증 올 상반기 국내 여자골프 주요기록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신지애는 그린 적중률 1위(80.30%),평균 드라이버샷 ... 기술적으로는 정확하면서 멀리 치니까 좋은 성적을 내는 셈이다. 신지애는 2006년 시즌 평균 69.72타를 쳐 국내 여자프로골프 사상 최초로 60대 타수를 달성한 바 있다. 박세리의 경우 국내에서 가장 잘 친 스코어가 70.79타였고 ...

    한국경제 | 2008.08.08 17:09 | 한은구

  • 신지애 세계랭킹 6위로

    미국 LPGA투어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제패한 신지애(20·하이마트)가 여자프로골프 세계랭킹 6위로 올라섰다. 7일 발표된 주간 세계여자랭킹에 따르면 지난주 10위였던 신지애는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에 따른 랭킹 포인트가 추가되면서 6위로 뛰어 올랐다. 신지애는 한국여자오픈 우승 직후인 5월에도 6위까지 올랐지만 점차 하락해 브리티시여자오픈 출전 때는 10위였다. 8위였던 이선화(22·CJ)와 9위를 달렸던 장정(28·기업은행)이 1계단씩 떨어져 9위와 ...

    한국경제 | 2008.08.07 00:00 | 한은구

  • 브리티시오픈 제패 신지애 세계 6위로 도약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제패한 신지애(20.하이마트)가 여자프로골프 세계랭킹 6위로 올라섰다. 7일 발표된 주간 세계여자랭킹에 따르면 지난 주 10위였던 신지애는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에 따른 랭킹 포인트가 추가되면서 6위로 뛰어 올랐다. 신지애는 한국여자오픈 우승 직후인 5월에도 6위까지 올랐지만 점차 하락, 브리티시여자오픈에 출전할 때는 10위였다. 8위였던 이선화(22. CJ)와 9위를 달렸던 장정(28.기업은행)이 1계단씩 떨어져 9위와 10위가 ...

    연합뉴스 | 2008.08.07 00:00

  • [시니어여자골프] 박성자, 상금왕 2연패 확정

    시니어여자프로골프의 최강자 박성자(43)가 상금왕 2연패를 굳혔다. 박성자는 5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골프장(파72)에서 열린 강산배 한국여자프로골프 시니어투어 4차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2라운드 합계 5언더파 139타로 우승했다. 1차 대회에 이어 시즌 2승째를 올린 박성자는 우승 상금 720만원을 보태 시즌 상금이 2천180만원으로 늘어났다. 1개 대회를 남긴 박성자는 1천271만원인 상금랭킹 2위 심의영(48)을 900만원이나 ...

    연합뉴스 | 2008.08.05 00:00

  • AP "한국이 아시아여성 골프 파워 선도"

    "한국이 아시아 여성들의 골프 파워를 선도하고 있다" 미국 AP 통신이 3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브리티시오픈에서 신지애를 필두로 톱 5를 포함, 20위권 안에 15명의 아시안이 포진한 사실을 지적하며 송고한 기사 제목이다. 골프계에 부는 아시아 우먼 파워의 바람이 거센 가운데 특히 한국 선수들의 활약이 눈부시다는 것.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마지막 메이저대회라는 딱지가 붙었던 브리티시오픈이 20세 한국인 여성 신지애의 우승으로 ...

    연합뉴스 | 2008.08.05 00:00

  • thumbnail
    '금의환향' 신지애 "내년에는 미국 무대에서!"

    "올해까지는 국내 투어에 충실한 뒤 내년에 미국 무대로 나서겠다"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3년째 정상을 지키고 있는 신지애(20.하이마트)가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 트로피를 가슴에 안고 5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로 브리티시여자오픈 정상에 오른 신지애는 이날 가족과 팬, 취재진들의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입국장을 나섰다. 신지애는 입국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우승했다는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

    연합뉴스 | 2008.08.05 00:00

  • [LPGA] 신지애, 아픔을 넘어 세계 정상으로

    `2005년 11월 프로로 전향해 2008년 8월 브리티시여자오픈 제패까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의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가 한국 무대를 뛰어 넘어 세계 정상에 오르기까지는 3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만 20세 아직도 소녀의 티를 벗지 못한 신지애가 짧은 기간에 한국여자골프 역사에 남긴 발자취는 너무나 뚜렷하다. `지존', `역전의 명수' 등 그동안 수많은 우승을 차지하며 절대 강자의 자리에 올라선 신지애가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

    연합뉴스 | 2008.08.04 00:00

  • thumbnail
    [LPGA] 한국 지존 신지애, 세계 지존으로 우뚝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3년째 '지존'으로 군림하고 있는 신지애(20.하이마트)가 마침내 세계 1인자로 우뚝 섰다. 신지애는 4일(한국시간) 영국 버크셔의 서닝데일골프장(파72.6천408야드)에서 열린 브리티시여자오 픈 최종 라운드에서 ... 몰려가는 추세를 외면하고 3년째 국내 무대를 지키면서도 세계랭킹 10위 이내에 진입했고 메이저대회 우승컵까지 거머쥐어 한국여자골프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한국에서 상금왕을 3연패한 뒤 2009년 시즌부터 LPGA투어에서 뛰겠다"면서 ...

    연합뉴스 | 2008.08.04 00:00

  • [LPGA] 한국 지존 신지애, 세계 지존으로 우뚝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3년째 '지존'으로 군림하고 있는 신지애(20.하이마트)가 마침내 세계 1인자로 우뚝 섰다. 신지애는 4일(한국시간) 영국 버크셔의 서닝데일골프장(파72.6천408야드)에서 열린 브리티시여자오 픈 최종 라운드에서 ... 몰려가는 추세를 외면하고 3년째 국내 무대를 지키면서도 세계랭킹 10위 이내에 진입했고 메이저대회 우승컵까지 거머쥐어 한국여자골프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한국에서 상금왕을 3연패한 뒤 2009년 시즌부터 LPGA투어에서 뛰겠다"면서 ...

    연합뉴스 | 2008.08.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