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481-23490 / 28,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여자골프] 전미정, 시즌 두번째 우승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전미정(26.진로)이 메이저급 대회에서 시즌 두번째 우승을 거뒀다. 전미정은 27일 지바현 나라시노시 나라시노골프장(파72.6천416야드)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최종 ... 1타차로 쫓겼던 전미정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파티를 벌이며 싱겁게 우승을 결정지었다. 전미정의 우승으로 올해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한국 선수 우승은 모두 6승으로 늘어났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

    연합뉴스 | 2008.07.27 00:00

  • [LPGA 안젤라 박, 이틀 연속 단독 1위

    브라질 교포 안젤라 박(20.LG전자)이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마스터스에서 이틀 연속 단독 1위를 달렸다. 지난 해 신인왕 안젤라 박은 27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르-뱅의 에비앙마스터스 골프장(파72.6천34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여 14언더파 202타가 됐다. 2위 캔디 쿵(대만)에 1타 앞선 안젤라 박은 이로써 생애 첫 우승을 눈 앞에 뒀다. ...

    연합뉴스 | 2008.07.27 00:00

  • [LPGA] 안젤라 박, 단독 선두 도약

    ... 태극 자매들이 '알프스 징크스'를 기어코 깰 태세다. 2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르-뱅의 에비앙마스터스 골프장(파72.6천34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마스터스 2라운드에서 한국 선수들은 일제히 ... 선두에 올랐다. 여덟번 열리는 동안 한번도 '코리언 챔피언'을 배출하지 않았던 에비앙마스터스에서 안젤라 박은 첫 한국인 우승의 기대를 부풀렸다. 4언더파 68타를 친 안젤라와 동갑 친구인 김인경(20.하나금융)과 3언더파 69타를 ...

    연합뉴스 | 2008.07.26 00:00

  • 위성미 "주위 비난 신경 쓰지 않겠다"

    ... 위성미(19.미국 이름 미셸 위)가 "주위에서 뭐라고 하든 신경 쓰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26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31일부터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리노 타호오픈에 출전하는 위성미는 이날 대회가 열리는 ... "이번 대회 컷 통과에 신경을 쓰기보다 적은 보기, 많은 버디를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위성미는 8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N캐나다오픈에 출전할 예정이다. 이 대회가 올해 마지막 LPGA 대회 출전이다. 한편 ...

    연합뉴스 | 2008.07.26 00:00

  • [LPGA] 한국자매, 여제 오초아와 접전 예고

    여름으로 접어들면서 상승세를 탄 한국자매들이 알프스 산맥에서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치열한 우승 다툼을 예고했다. 24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르-뱅의 에비앙마스터스 골프장(파72.6천34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마스터스 첫날 안선주(21.하이마트)와 브라질 교포 안젤라 박(20.LG전자)이 6언더파 66타를 쳐 오초아(7언더파 65타)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

    연합뉴스 | 2008.07.25 00:00

  • 한국낭자들 '렉서스컵' 일정도 바꿨다

    아시아.인터내셔널 간 여자프로골프단체전인 제4회 렉서스컵이 오는 11월28∼30일 싱가포르의 아일랜드CC에서 개최된다. 렉서스컵 대회조직위원회는 24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계 정상급 여자프로골퍼 24명이 대회 원년 개최지인 싱가포르에 모여 사흘 동안 포섬.포볼.싱글매치로 승부를 가린다고 발표했다. 양팀 주장은 박세리와 올해 말로 은퇴를 선언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다. 2년 연속 아시아팀 주장을 맡은 박세리는 "작년 팀원들과 ...

    한국경제 | 2008.07.24 00:00 | 김경수

  • 샤라포바, 여자선수 중 수입 1위… 위성미 5위

    전 세계 여자 스포츠 선수 가운데 '러시안 뷰티' 마리아 샤라포바(21.러시아)가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미국 경제전문 잡지 포브스가 24일(한국시간) 인터넷판에 보도했다. 포브스는 여자프로테니스(WTA) 세계랭킹 3위에 ... 4위는 현역에서 은퇴한 전 세계 1위 쥐스틴 에넹(벨기에)이 1천250만달러를 벌었다. 테니스 이외 종목으로는 골프 선수 위성미(19.미국 이름)가 1천200만달러로 5위에 올랐다. '신-구 골프 여제'인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

    연합뉴스 | 2008.07.24 00:00

  • 렉서스의 후퇴…LPGA 대회일정 조정

    세계 1위를 꿈꾸는 도요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렉서스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리언 시스터스'의 위력을 당해내지 못했다. 렉서스컵대회조직위원회는 올해 대회를 11월28일부터 30일까지 호주 퍼스 바인스골프장에서 치른다고 ... 투어, 그리고 대회진행을 맡은 IMG는 당초 12월5일부터 경기를 치른다는 계획이었다. 렉서스컵대회 일정 조정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일본여자프로골프협회(JLPGA)가 공동 주관하는 핀크스컵 한일여자프로골프대항전 날짜와 겹쳐 이를 ...

    연합뉴스 | 2008.07.24 00:00

  • thumbnail
    샤라포바, 女 스포츠선수 중 최고 수입

    세계 여자 스포츠 선수 가운데 '러시안 뷰티' 마리아 샤라포바(21ㆍ러시아)가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미국 경제전문 잡지 포브스가 24일(한국시간) 인터넷판에서 보도했다. 포브스는 여자 프로테니스(WTA) 세계랭킹 3위에 ... 기록했고,4위는 현역에서 은퇴한 전 세계 1위 쥐스틴 에넹(벨기에)이 1250만달러를 벌었다. 테니스 이외 종목으로는 골프 선수 위성미(19ㆍ미국 이름 미셀 위)가 1200만달러로 5위에 올랐다. '신-구 골프 여제'인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

    한국경제 | 2008.07.24 00:00 | 최규술

  • thumbnail
    [2008 상반기 골프 해프닝과 진기록] 티샷이 하필 갤러리 호주머니 속으로…

    ... 스코어를 기록하며 무너지기도 한다. 심지어 선수가 티샷한 볼이 갤러리 주머니 속으로 들어가는 일도 있다. 상반기 세계 골프계의 진기록과 해프닝을 모아봤다. 톱 프로들의 하이 스코어 지난 21일 최경주가 브리티시오픈 최종일 최종홀(파4)에서 ... 몰락을 경험했다. 동갑내기인 김송희와 오지영은 각각 필즈오픈과 마스터카드클래식에서 하루 12타를 더 쳤다. 지난해 한국 남자프로골프를 휩쓴 김경태는 시즌 초 6개 대회에 출전해 다섯 차례나 커트오프됐고 세 번은 80타대 타수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08.07.2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