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421-23430 / 28,3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리금융 회장 "유럽IB, 美지방銀 인수 고려"

    ... 돼야 한다는 것으로, 그는 주가가 회복되지 않으면 민영화가 우선이냐, 공적자금 회수가 먼저냐는 것이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가 선수들에게 영어 사용을 의무화하기로 한 것을 두고 한국 선수를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회장은 한국 기업들이 LPGA 후원에 더 많이 나서면 상황이 나아질 수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금융도 LPGA 후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이날부터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LPGA 마이크 스캔런 대변인 일문일답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마이크 스캔런 대변인은 29일 LPGA 선수의 영어사용 의무화 방침과 관련, "효과적인 영어 커뮤니케이션이 LPGA 사업과 선수들의 성공을 위해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캔런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모든 선수들은 언론 인터뷰와 프로암대회, 우승 소감 발표시 우리의 중요한 고객인 팬과 언론, 후원자들과 영어로 소통을 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스캔런 대변인과의 일문일답이다.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하이원여자골프] 신지애, 휴식 끝…우승 해볼까

    ... 8억원(우승 상금 2억원)이 걸린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에서 우승을 향해 정조준했다.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가져온 신지애는 28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파72.6천47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 1라운드 성적이 안좋았다고 하는데 나는 한번도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5년만에 국내대회에 참가한 한국여자골프의 살아있는 전설 구옥희(52)는 신지애, US여자오픈 챔피언 박인비(20.SK텔레콤)와 같은 조에 편성돼 ...

    연합뉴스 | 2008.08.28 00:00

  • [하이원여자골프] 신지애, 휴식 끝…우승 해볼까

    ... 8억원(우승 상금 2억원)이 걸린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에서 우승을 향해 정조준했다.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가져온 신지애는 28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파72.6천47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 1라운드 성적이 안좋았다고 하는데 나는 한번도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5년만에 국내대회에 참가한 한국여자골프의 살아있는 전설 구옥희(52)는 신지애, US여자오픈 챔피언 박인비(20.SK텔레콤)와 같은 조에 편성돼 ...

    연합뉴스 | 2008.08.28 00:00

  • thumbnail
    신지애, 우승상금 2억 '보이네'

    국내 '1인자' 신지애(20·하이마트)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사상 최고의 상금 8억원(우승상금 2억원)이 걸린 하이원컵 SBS채리티여자오픈에서 우승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신지애는 28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CC... 3위에 올랐다. 4언더파 68타를 친 공동 선두 서희경(22·하이트) 김은희(24)와는 단 1타차다. 브리티시여자오픈을 마치고 지난 5일 귀국한 신지애는 국내 대회가 열리지 않는 동안 충분한 휴식을 취한 듯 쾌조의 샷 감각을 뽐냈다. ...

    한국경제 | 2008.08.28 00:00 | 김경수

  • LPGA 영어사용 의무화 논란…NYT "자멸 행위"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가 내년부터 모든 선수들에게 영어사용을 의무화하고 구술 평가를 실시하기로 한 것을 놓고 차별 문제에 대한 지적이 일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 'LPGA의 나쁜 아이디어'라는 ... 할 수 없는 장애를 가진 사람이라면 LPGA에 출전할 수 없다는 것이냐'고 묻기도 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여자 운동 선수로서 LPGA의 차별적인 결정에 당혹스럽다면서 한국 선수들은 이에 바로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는 독자의 ...

    연합뉴스 | 2008.08.28 00:00

  • thumbnail
    美LPGA 영어 못하면 못뛴다…한국 겨냥 새 규칙 논란

    "영어를 못하면 미국 LPGA(여자프로골프협회)투어에서 뛸 수 없다. " 한국 선수들이 대거 진출한 미국 LPGA투어가 영어 사용을 의무화하는 새로운 규칙을 마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LPGA투어는 "2009년부터 모든 선수는 영어를 사용해야 한다"며 "신인은 물론 기존 투어 멤버들도 영어 구술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하면 향후 2년간 투어 출전이 정지된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LPGA투어에는 26개국 ...

    한국경제 | 2008.08.27 00:00 | 한은구

  • LPGA 내년부터 골프선수 영어사용 의무화

    영어구술평가 통과 못하면 2년간 대회참가 정지 한국 선수들 타격 클 듯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는 내년부터 모든 선수들에게 영어사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26일 보도했다. LPGA는 또 기존 멤버들에 대해선 영어 구술 평가를 실시, 이를 통과하지 못하면 2년 동안 참가를 정지시키기로 했다. 그동안 LPGA에 진출한 한국 여자 선수들은 언어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점에서 LPGA의 이번 결정은 한국 골프 선수들에게 적잖은 영향을 미칠 ...

    연합뉴스 | 2008.08.27 00:00

  • KLPGA "당혹스럽지만 불가피"…박세리 "출전정지 대신 벌금으로"

    미국 LPGA투어의 영어 사용 의무화에 대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을 보였다. KLPGA 측은 "예전에도 영어 사용 의무화에 대한 소문이 나돌았으나 실제 이렇게 빨리 ... 위해 외국어 학원을 지정,선수들을 전담 지도토록 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한편 '맏언니' 박세리(31)는 미국 골프 전문 잡지 '골프위크'와 인터뷰를 통해 "기본적으로 LPGA의 규정에 동의는 하지만 징계 수위가 잘못됐다는 생각이다. ...

    한국경제 | 2008.08.27 00:00 | 한은구

  • thumbnail
    [취재여록] 美 LPGA '영어유감'

    한국선수들이 많이 뛰는 미국 LPGA(여자프로골프협회)투어가 선수들의 영어 사용을 의무화한 데 대해 찬반논쟁이 뜨겁다. '말을 못하거나 듣지 못하는 선수는 앞으로 출전 금지인가' '다음에는 키나 머리색 등을 규정할 것인가','미국 ... 몰라도 겉으로는 찬성의사를 밝혔다. 일본LPGA투어도 올해부터 투어진입의 관문인 퀄리파잉토너먼트 때 일본어로 '골프규칙 테스트'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제 프로골프의 '황금 시장'이랄 수 있는 미ㆍ일 투어에서 해당국의 언어를 ...

    한국경제 | 2008.08.27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