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461-23470 / 28,3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브리티시 '퀸' 신지애! 그녀가 강한 이유…미소 뒤에 숨은 승부사 기질

    ... 없다. 따뜻한 미소 뒤에는 무서운 집념과 집중력이 자리 잡고 있다. 80%가 넘는 그린 적중률 올 상반기 국내 여자골프 주요 기록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신지애는 그린 적중률 1위(80.30%),평균 드라이버샷 거리 3위(255.55야드)에 ... 기술적으로는 정확하면서 멀리 치니까 좋은 성적을 내는 셈이다. 신지애는 2006년 시즌 평균 69.72타를 쳐 국내 여자 프로골프 사상 최초로 60대 타수를 달성한 바 있다. 박세리의 경우 국내에서 가장 잘 친 스코어가 70.79타였고 ...

    한국경제 | 2008.08.04 00:00 | 한은구

  • [LPGA] '박세리 키즈' 돌풍, LPGA 접수

    ... 우승하는 모습을 보며 '나도 저렇게 되겠다'는 꿈을 키웠다" "1998년 6월 박세리 언니가 91홀 혈투 끝에 US여자오픈 정상에 오르던 장면을 TV로 지켜보고 이틀 뒤부터 골프채를 잡았다" 4일(이하 한국시간) 브리티시여자오픈을 ... 신지애(20.하이마트)와 지난 6월30일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20.SK텔레콤)이 공식 기자회견에서 밝힌 골프 입문 배경이다. 박세리(31)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뛰어든 1998년 가을 전국 골프 연습장이 초등학생 ...

    연합뉴스 | 2008.08.04 00:00

  • [LPGA] 신지애ㆍ후도, 韓日 자존심 대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은 한국과 일본의 자존심 대결로 압축됐다. 한국여자골프의 에이스 신지애(20.하이마트)는 3일(한국시간) 영국 버크셔 서닝데일골프장(파72.6천408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2언더파 70타를 쳤다. 사흘 동안 12언더파 204타를 적어낸 신지애는 `일본의 골프 여왕' 후도 유리(13언더파 203타)에 1타 뒤진 2위에 올라 LPGA ...

    연합뉴스 | 2008.08.03 00:00

  • [LPGA] 브리티시여자오픈에 '일본' 돌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2연승에 도전장을 낸 '코리언 시스터스'가 일본에서 건너온 역풍을 만났다. 1일(한국시간) 영국 버크셔의 서닝데일골프장(파72.6천408야드)에서 계속된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일본 선수들이 선두권을 점령했다.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43승이나 쓸어담아 '일본여자프로골프의 소렌스탐'으로 불리는 후도 유리(일본)는 11시20분 현재 11번홀까지 4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로 ...

    연합뉴스 | 2008.08.02 00:00

  • [LPGA] 신지애, 이번엔 내 차례… 선두 도약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에서 실력을 발휘했다. 신지애는 2일(한국시간) 영국 버크셔 서닝데일골프장(파72.6천408야드)에서 열린 브리티시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로 후도 유리(일본)와 함께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올 시즌부터 본격적인 해외 원정에 나선 신지애는 3년전 이 대회에서 장정(28.기업은행)이 세웠던 1,2라운드 최소타 ...

    연합뉴스 | 2008.08.02 00:00

  • [드림투어여자골프] 홍슬기, 생애 첫 우승

    홍슬기(20)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부투어인 그랜드-트레비스 KLPGA 드림투어 6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홍슬기는 1일 충북 청원 그랜드 골프장(파72.6천49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이븐파 72타를 쳐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로 우승상금 720만원을 손에 넣었다. "프로 데뷔 후 처음 선두로 시작한 경기라 긴장을 많이 했다"는 홍슬기는 "생애 첫 우승을 했으니 시즌 목표를 올려 잡아야겠다"고 말했다. 올해 점프투어에서 ...

    연합뉴스 | 2008.08.01 00:00

  • 부시 "이명박 대통령은 나의 친구"

    ... problems)'가 있었지만 나는 이 대통령이 편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마음 속으로 맞아들였다"고 말했다. = "한국 여자 프로골퍼 경이적"=
    0...부시 대통령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출신 여자 ... 미국에서 지도를 받은 것은 알지만, (꼭 그래서 잘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거듭 고개를 갸우뚱하면서도 "아마도 한국은 일찌감치 골프에 관심을 갖게 하는 매우 활성화된 `유소년' 프로그램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나름대로의 해석을 ...

    연합뉴스 | 2008.08.01 00:00

  • [LPGA] '박세리 키즈' 메이저 2연승 발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주역으로 등장한 '박세리 키즈'가 메이저대회 연속 우승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1일(한국시간) 영국 버크셔 서닝데일골프장(파72.6천408야드)에서 막을 올린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리코 ... 친구인 신지애와 오지영은 박세리가 LPGA 투어에 화려하게 데뷔하던 1998년 열살 꼬마였고 "나도 세리 언니처럼 골프로 세계를 제패하겠다"는 꿈을 키워왔다. 국내에서 '지존'으로 군림하며 틈틈이 미국, 일본여자프로골프, 그리고 호주까지 ...

    연합뉴스 | 2008.08.01 00:00

  • [여자시니어골프] 이오순, 11년 만에 우승컵

    한국여자프로골프 통산 5승을 거둔 노장 이오순(46)이 11년 만에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이오순은 31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골프장(파72)에서 열린 강산배 한국여자프로골프 시니어투어 3차전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2라운드 합계 3언더파 141타로 우승했다. 시니어 무대 첫 우승과 함께 1997년 한국여자프로골프 한주엘레쎄여자오픈 우승 이후 무려 11년만에 우승 트로피를 받은 이오순은 "정규 투어에서 첫 우승할 때 자동차 사고를 당했는데 ...

    연합뉴스 | 2008.07.31 00:00

  • 소렌스탐 "미셸 위, 이해 못하겠다"

    다시 남자골프대회에 출전하는 미셸 위(19.한국이름 위성미)를 놓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베테랑들이 쓴소리를 했다고 30일 AP통신이 전했다. 이번 주 개막될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 출전을 위해 잉글랜드 버크셔에 와 있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미셸이 왜 이런 일을 계속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여자)메이저대회에 출전하지 않으면서까지 남자들과 경기를 하려 하는가"라며 꼬집었다. 위성미는 31일 개막될 브리티시여자오픈 예선 ...

    연합뉴스 | 2008.07.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