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141-288150 / 374,7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도벽 고치려 수갑채워 연행 아동학대"

      ... 前사무국장 유죄 확정 남의 물건이나 돈에 손대는 나쁜 손버릇을 고치겠다며 열한 살짜리 아이에게 수갑을 채워 경찰서로 연행하게 한 보육시설 관리자에게 아동학대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김능환 대법관)는 보육시설 아동을 학대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광주 아동복지시설 성빈여사(聖貧女舍)의 전 사무국장 안모(44)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만 11세의 여자아이로 보육교사의 관심을 끌거나 다른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檢, 김광수ㆍ은진수 재산 가압류

      ...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우진)는 부산저축은행 비리 관련, 구속기소된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 원장과 은진수 전 감사원 감사위원에 대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신청한 추징보전 청구를 받아들였다고 2일 밝혔다. 추징보전은 범죄 혐의자가 유죄 확정 이전에 불법행위로 얻은 수익을 처분하거나 제삼자에게 빼돌리지 못하게 하려고 임시로 묶어두는 조치다. 재판부는 "추징할 상당한 이유가 있고 향후 집행이 곤란해질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법원의 결정으로 가압류된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550만원 바꿔주세요. 여기,5천만원입니다"

      ... 남자의 신원을 확인했다. 이 남자는 환전 다음날 업무 차 인천공항을 통해 홍콩으로 출국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2일 "은행의 실수가 분명하지만 고객이 더 많은 돈을 환전받은 사실을 알고도 돌려주지 않았다면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돈을 받아간 고객의 고의성이 입증되지 않으면 처벌은 물론 더 나간 돈도 회수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 남자가 귀국하는 대로 고의성 여부 등 정확한 내용을 파악할 계획이다.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두달된 아기 버스정류장에 버린 비정한 엄마"

      충남 예산경찰서는 2일 태어난지 두달된 아들을 도로변에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영아유기치사)로 정모(34·여)씨를 입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정씨는 지난달 이혼한 전 남편이 "내 아들이 아니니 데리고 집을 나가라"고 말하자 지난 1일 오전 10시40분께 이불에 싼 아들을 집 부근의 버스정류장 옆 도로에 있던 종이상자 안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이날 오전 9시께 아들을 두고 온 장소에 들렀다가 아들이 죽어 있는 것을 확인한 ...

      한국경제TV | 2011.08.02 00:00

    • 경산시장 부인에게 돈 전달 혐의 50대女 영장

      대구지검 특수부(김홍창 부장검사)는 1일 공무원으로부터 받은 돈을 경북 경산시장 부인에게 전달한 혐의(제3자 뇌물취득)로 경산시 여성단체협의회 전 회장 황모(50.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2009년 승진 인사를 앞둔 공무원으로부터 인사 청탁 명목으로 3천만원을 받아 최병국(구속) 경산시장의 부인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그러나 검찰 조사에서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최 시장의 부인에게 전달한 ...

      한국경제TV | 2011.08.01 00:00

    • 강릉 시내버스서 여고생 성추행한 대학생 입건

      강원 강릉경찰서는 1일 시내버스 안에서 여고생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박모(23.대학 1년)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5시40분께 강릉 시내~소금강 구간을 운행하는 시내버스 안에서 자신의 지갑을 떨어뜨린 뒤 이를 줍는 척하면서 여고생 A양의 치마 속에 손을 넣어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박씨는 자신의 목적지에 거의 도착했을 무렵 범행을 시도했으며, 여학생이 고함을 지르자 문이 열린 시내버스에서 ...

      연합뉴스 | 2011.08.01 00:00

    • thumbnail
      '낮에는 아빠, 밤에는 발바리' 이중생활 들통

      새벽시간대 짧은 치마를 입은 여성만 노려 성추행을 일삼던 30대 가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1일 술에 취해 길가던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 등)로김모(39)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6시께 청주시 흥덕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짧은 치마를 입고 귀가하던 여성(27)에게 다가가 성추행하고 성폭행하려다가 전치 3주의 상해만 입히는 등 2월 초부터 이때까지 가경동ㆍ복대동ㆍ용암동 등에서 8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한 ...

      한국경제 | 2011.08.01 00:00 | oasis

    • 낮에는 회사원 밤에는 강도 20대 구속

      전북 군산경찰서는 1일 귀가하는 여자를 뒤따라가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 등)로 이모(25·회사원)씨를 구속했다. 이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4시께 군산시 성산면 성산 우체국 앞 길가에서 택시를 타고 귀가하는 A(20)씨를 자신의 승용차로 10㎞ 가량 뒤쫓아가 온몸을 주먹으로 때리고 현금 1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는 5월20일부터 최근까지 3차례에 걸쳐 20대 초반의 여자만을 골라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

      한국경제 | 2011.08.01 00:00 | janus

    • "사회적 불만 불질러 해소한 30대 구속"

      대전 서부경찰서는 1일 생활고에 불만을 품고 상습적으로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 등)로 조모(39)씨를 구속했다. 조씨는 지난 2008년 9월부터 올해 2월25일까지 대전 서구 태평동과 변동, 중구 유천동 일대 주택가를 돌며 총 20차례에 걸쳐 원룸 계단이나 빌라 옥상에서 우편물과 이불 등에 불을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또 지난달 18일 오후 3시50분께 서구 변동 양모(64)씨의 집에 침입, 주먹으로 양씨의 얼굴을 5∼6차례 때리고 ...

      한국경제TV | 2011.08.01 00:00

    • 남자 장학사 여탕서 성추행 '덜미'

      남자 교육청 장학사가 여탕에 들어가 여성을 성추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1일 강원 동해경찰서에 따르면 온천탕에 들어가 여성을 성추행을 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도내 모 교육청 장학사 A(46)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7시20분께 동해시 모 호텔 온천탕 여탕에 들어가 목욕을 하고 있던 B(49·여)씨의 다리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여탕 안에는 B씨를 비롯해 3명의 ...

      한국경제 | 2011.08.01 00:00 | jhkim